facebook youtube
'그녀말' 남상미, 불륜이라고 추측하고 오열하는 순간 최고의 1분 14%
18-08-12 09: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SBS 주말 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 조현재와 한은정의 충격적인 불륜, 커터 칼로 기억의 한 부분을 찾는 남상미에 힘입어 시청률 폭등을 일으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20회 수도권 시청률은 12.3%, 전국 시청률은 11.9%로, 전국 시청률 최고치를 3.5%, 수도권 시청률 최고치를 3.3%나 끌어올렸다.

수도권 시청자수도 백만을 넘은 1,207,000을 기록, 가구 시청률 상승에 큰 의미를 부여했고, 2049 시청률도 3.2%로 최고치를 올렸다. 분당 최고 시청률 역시 3.4%나 갱신, 13.9%를 기록했다.

은한은 찬기에게 “우리 딸이 있어요?”라고 묻는 등, 핸드폰 속 의문의 여자아이와 손목 상처에 대해 강한 호기심을 보였다. 또 “손목 흉터는 자살시도 때문에 생겼어요? 혹시 회장님 때문이에요?”라면서 기억을 찾기 위해 찬기의 도움을 요청하지만, 강찬기는 “기억을 잃어 힘든 건 알지만 그런 질문 어머니와 나도 편치 않다”며 대답을 회피, 은한의 기억찾기를 좌절시켰다.

그러나 은한은 기억 찾기를 포기하지 않고, 자신이 예전에 사용했던 소지품과 신분증을 찾는다는 명목을 세우고, 몰래 비밀의 방에 접근했다. 방안에 쌓인 박스들. 은한은 방 한 가운데 떨여져 있는 커터 칼로 박스 포장을 뜯으려고 하다가 돌연 과거 이 방안에서 일어났던 기억을 떠올렸다. 팔목에 피를 뚝뚝 흘리며 살려달라 애처롭게 외치는 자신과 그런 은한을 싸늘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강찬기. 은한은 병원 문앞에서 실신, 마침 세미나로 대학병원을 찾은 한강우 선생에 의해 다행히 발견돼 입원했다. 그리고 정신을 되찾은 뒤, 피 흘리는 자신과 외면하는 강찬기의 얼굴에 괴로워하고 있는 중, 자신을 찾아온 찬기를 두려운 마음으로 외면했다. 피 흘리는 자신에게 극도로 냉정했던 강찬기를 생생하게 보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은한은 두려운 가운데서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 집으로 돌아와 비밀의 방에 들어갔다. 박스에서 발견된 그림책과 줄. 떠오르지 않는 기억에 은한은 혼란스러워하면서 찬기를 찾아 지하실방문을 두드리는데... 그 안에서는 찬기와 수정이 애무와 키스를 나누며 불륜을 저지르고 있었다. 은한의 노크에 찬기는 당황했지만, 수진은 그런 찬기를 태연히 진정시킨 뒤, 방문 뒤에 숨어 은한을 감쪽같이 속였다.

한강우는 강찬기로부터 '우울증 환자를 성형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당한 상황. 게다가 송채영이 '아이가 전남편이 아닌 강우의 아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강우의 은한에 대한 애닯은 사랑은 사면초가에 처해질 위기다.

최고의 1분은 한강우와 함께 기억을 찾기 위해 오피스텔을 찾은 은한이, 오피스텔 계약서의 이름 '장석준'을 보고, 주치의인 장석준과 자신이 불륜 관계였다고 생각, '추악한 자신의 모습을 더이상 보고 싶지 않다. 강우가 자신에게 속았다'며 오열하는 장면이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괴한에게 쫓기다 살아남기 위해 안면전체성형을 감행, 수술 휴유증으로 모든 기억을 잃은 한 여자가 사라진 기억을 되찾으며 펼쳐지는 달콤 살벌한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저녁 9시 5분 4화를 연속 방송한다.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라미란, 훈남 아들 자랑 "세계대회 처음 나갔는데 금메달
배우 라미란이 아들 자랑에 나선다. 28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코미디 퀸’ 라미란과 ‘연기 장인’ 송새벽이 출연한다. 이날 송새벽은 멤버들이 예능에서 보기 힘든 전설적인 인물 같았다는 얘기...
해외이슈
“휴 잭맨, 울버린 복귀” 공식발표…‘데드풀3’서 라이언 레이놀즈와 호흡[해외이슈]
“28살 남친과 헤어지고 아무도 안사귄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백[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27살 연하 모델과 열애설 “바람피운 남편에 이혼소송 제기”[해외이슈]
“크리스 마틴과 이혼으로 아이들이 상처받지 않길”, 50살 기네스 펠트로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