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볼륨에 복근까지'…로드걸. 수줍은 미소 속 반전 몸매
'흠잡을 곳 없네'…치어리더, 자랑하고 싶은 명품 각선미
정은표 子 지웅, 삭발하고 '고등래퍼' 등장…'충격'
'적나라하게 드러냈네'…한초임, 파격 보디슈트
'헉 소리가 절로'…데미 로즈, 터질듯한 역대급 풍만함
'베이글녀의 정석'…민도희, 볼륨감 넘치는 수영복 자태
'이 얼굴이 40대?'…최지연, 20대 뺨치는 비주얼
홍성흔 "부모님 이혼 후 형이 내게…창피했다" 눈물
'별별톡쇼', 고영욱 현재 모습 단독 공개 "주위 시선 철저히 차단"
18-08-11 06: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지난 7월 전자 발찌를 벗은 혼성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의 현재 모습이 포착됐다.

1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 연예부기자는 "'연예인 전자 발찌 1호'라는 불명예를 안은 고영욱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찾아가봤다. 정말 깜짝 놀랄만한 소식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고영욱의 동네 주민은 "한 한 달 전인가 나갈 때 보면 밤에 선글라스 끼고 앞을 가리고 다녀. 마스크 같은 거 하고. 자기가 얼굴을 들고 동네에 다닐 수 있나? 못 다니지. 자전거로 움직인다든가 그런
것 같아. 차는 안 쓰더라고. 차는 자기가 쇼핑이나 특별한 일 있을 때. 엄마하거 같이 갈 때나 움직이는 것 같고"라고 전했다.

그리고 다른 동네 주민은 "집 밖으로 나왔는데 고영욱이 서있더라고. 딱 느낌이 '고영욱이네?' 그러고 있는데 자기가 스스로 피하더라고. 고영욱이 모자 쓰고 고개를 숙이더라고. 눈도 안 마주치고..."라고 추가했다.

이어 고영욱의 집 앞에서 한 남자가 택시에서 내렸다. 이에 연예부기자는 "깊게 눌러 쓴 벙거지 모자, 얼굴을 가린 마스크, 오른쪽 팔뚝에 보이는 문신까지 고영욱이 분명했다. 주위 시선을 철저하게 차단한 차림에 주변을 볼 마음의 여유도 없이 집으로 황급히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연예부기자는 "그리고 혹시라도 다시 외출하지 않을까 한참을 기다렸지만 고영욱은 다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전자 발찌 해제 이후 세상과 단절된 모습으로 살고 있다고 보이는데 현재는 심경을 들을 수가 없었다"고 추가했다.

한편, 고영욱은 2013년 미성년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전자 발찌 부착 3년, 신상 정보 공개 5년을 선고 받아 2015년 7월 만기 출소했다.

[사진 = TV조선 '별별톡쇼'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정은표 子 지웅, 삭발하고 등장…'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개성만점 래퍼들이 '고등래퍼3'의 첫 막을 열었다. 22일 밤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고등래퍼3'에서는 첫 만남이 펼쳐졌다. 먼저 1학년 참가자들이 공개됐다. 스윙스 닮은꼴인 옥가량과 자신의 실력을 의심하지 않는 김현준, 친화력이 강한 송민재 등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병재, 김하온과 같은 크루인 김민규가 2학년 참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 미쳐 뛰어봐'…워너비, '손들어' 무대
트레이 "EXID 남동생? 누 되지 않게 할 것"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걸데 민아, 언니 워너비 린아 위해 깜짝 방문
'커피프렌즈'
더보기
더보기
마블 "'블랙 위도우' 솔로 무비, 19금 영화로
만들지 않는다" 공식 발표
'캡틴 마블' 흥행예고, '아쿠아맨'·
'원더우먼'보다 프리세일 티켓 더 팔렸다
마블 은퇴선언 기네스 펠트로, '아이언맨'
로다주와 달달한 인증샷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