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복근 자랑 중'…조현영, 치골까지 끌어내린 하의
양현석, 소름 돋는 과거 발언 '눈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길이·굵기 모두 충격'…이성경, 다리가 어쩜 이래?
우주소녀 설아, 헐벗고 더듬더듬 '셀프 나쁜 손'
(여자)아이들 수진, 다 풀린 눈빛 '왜 그래?'
"배신당하고…" 브루노, 16년만에 한국 찾은 이유
유현주,아슬하게 걸쳐있는 오프숄더 '아찔'
'사생결단 로맨스' 윤주희, 스펙甲 금수저 김진엽 발견하고 인생레벨업 목표!
18-07-31 12: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배우 윤주희가 MBC 새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세세한 감정선을 표현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연출 이창한, 극본 김남희, 허승민) 5, 6회에서는 세라(윤주희 분)가 서서히 자신의 큰 그림에 스케치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자신에게 공들이던 남자의 약혼녀에게 꽃뱀 취급을 당하며 곤욕을 치른 세라. 약혼 사실을 몰랐음에도 약혼녀에게 가만히 맞아주며 수모를 겪던 세라는 모욕감에 온몸을 떨면서도 아
무 말 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당하고만 있을 세라가 아니기에 “얼마 안 되지만 이건 치료비에 보태 써”라며 일갈하던 세라는, 겉으로는 당당한 척 했으나 엉망이 된 몰골을 보고 참담한 심정을 느껴 늘 밝고 당당하던 세라의 이면을 느껴지게 만들었다.

이에 더욱더 인생레벨업의 기회를 엿보던 세라는 갑작스레 시작된 정태(전노민 분)과 재환(차재환 분)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조건을 충족시킬 재환을 발견하고 미소 지었다. 촉박한 시간과 입에 붙지 않는 의학용어로 인터뷰에 난항을 겪던 가운데, 다정하게 긴장을 덜어주는 스펙갑 금수저 재환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 이로 인해 숨기고 싶었던 인아(이시영 분)와의 자매 관계까지 밝히며 새로운 계획을 발동시키는 세라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흥미를 일으켰다.

이처럼 톡톡 튀는 당찬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세라는 호르몬 집착녀 내분비내과 의사 주인아가 미스터리 승부욕의 화신 신경외과 의사 한승주를 연구대상으로 찜 하면서 벌어지는 호르몬 집중 탐구 로맨스 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에서 매주 월, 화 밤 10시 M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MBC ‘사생결단 로맨스’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온라인에서 폭로된 채무 관계 논란을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
종합
연예
스포츠
(여자)아이들 소연 "왜 90년대 힙합? 지나...
'사자' 박서준 "실제 UFC 선수와 연기, 탱크 같았다" [MD동영상]
'사자' 안성기 "박서준은 매력덩어리, 분위기 묘하다" [MD동영상]
트와이스 정연·지효·나연, 팬들로 둘러싸인 입국길 '인기는 못말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가오갤3’ 제목, ‘아스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될까[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DC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9월 23일 촬영시작[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