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얼굴이 화사하잖아요'…전지현, 칙칙한 의상에도 자체발광
'S라인 힘들어요'…최소미, 너무 과도하게 꺾인 허리
"사계절은 만나자" 김종민, 황미나에 고백하더니…
'노렸네 노렸어'…EXID LE, 시선 강탈하는 볼륨
유연석 "이병헌 연기에 깜짝 놀라, 나도 모르게…"
'보여도 괜찮아?'…치어리더, 세찬 몸짓에 초미니가 훌렁
'스쿼트 몇 번 해요?'…봉긋한 애플힙 자랑하는 ★
김성수, 딸과 여성용품 사러 가서…'짠하네'
美 “러시아 여성, 성관계 미끼 스파이활동” 파장
18-07-20 10: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러시아의 29살 여성 마리아 부티나가 미국에서 스파이 활동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고 20일 YTN이 보도했다.

미국 검찰은 법원에 낸 공소장에서 부티나가 미국 정치권 인사의 호의를 얻으려고 성 거래를 했다고 밝혔다.

마리아 부티나는 정치권에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에게 접근했다. 외신들은 대표적 우익 로비 단체인 전미총기협회 회원, 폴 에릭슨을 지목했다.

YTN은 지난 미 대선 때 도널드 트럼프 당시 후보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연결 고리 역할을 했던 것으로 의심받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부티나가 지난 2015년부터 러시아 고위 관리의 명령을 받아 미 정치권의 정보를 러시아에 보고해 왔다고 밝혔다.

부티나의 변호인 로버트 드리스콜은 “부티나는 러시아의 스파이가 아니다. 부티나는 죄가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부티나가 미국에서 자신의 길을 찾기 위해 공부하는 학생이라는 점이다”라고 반박했다.

러시아 정부도 억지 주장이라며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난 2006년에도 러시아 여성 스파이 안나 채프먼이 체포된 바 있다. 뛰어난 미모에 러시아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를 능숙하게 구사했던 그는 뉴욕 등의 고급 레스토랑이나 클럽을 출입하며 상류층 남성을 유혹해 정보를 수집했다. 채프먼은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노트북으로 와이파이 무선망을 통해 카페 밖에 있는 러시아 정보요원에게 암호화 된 정보를 전송했다. 28살이던 2010년 미국 당국에 적발돼 추방당한 그는 러시아에서 스파이 생활을 그만두고 TV에 출연하는 등 유명세를 탔다.

성을 미끼로 정보를 수집하는 러시아 여성 스파이의 이야기는 제니퍼 로렌스 주연의 스릴러 ‘레드 스패로’에서도 다뤄진 바 있다.

[사진 = YTN 캡처]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미나 애태우던 김종민, 결국 하는 말이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연애가 급물살을 타며 설렘을 안겼다. 15일 밤 방송된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우리 (계약서상의) 100일 지났다”며 “그럼 우리 헤어지는 거야?”라고 물었다. 김종민의 답이 의외. 김종민은 “모르겠다 그건… (제작진한테) 물어봐야 되나?”라고 답해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우 "좋아하는 곡 직접 만들고 싶었다"
팀킴 "타 팀 이적? 왜 우리가 팀을 옮겨야 하나?"
보아 "'더 팬' 영업사원, 다리 역할 할 것"
아이즈원 김채원, 강혜원·사쿠라 응원 속 수능 응시
'최파타'
더보기
더보기
'닥터 스트레인지' 감독, 캘리포니아 산불 속 '아가모토의 눈' 챙겨 나왔다
'잭 리처' 톰 크루즈 없이 리부트 "하차 이유는 키가 작아서" 굴욕
'어벤져스' 원년멤버, 故 스탠 리 추모광고…마블·DC·폭스 동참
톰 하디 '베놈' 전세계 7656억원↑ 수익,
'아이언맨2'도 꺾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