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파격 시스루 논란' 한초임, 평소엔 어떤 모습일까?
'가슴 너무 훤한데?'…황보, 한껏 파인 슬립룩
전명규, 코치 시절 만행 보니…'충격 폭로'
혜린 "과감한 아이돌 커플 목격, 서로 손을…" 헉
김하온 "자퇴 이유? 건강치 못한 방법으로…"
'반전 시스루에 깜짝'…라붐 솔빈, 너무 아찔한 뒤태
'올빽·반삭·시스루'…김서형만 소화하는 파격 스타일링
손예진, 초호화 집 공개…'소파만 3500만원'
동시에 2명과 소개팅을 해도 괜찮을까?
18-07-19 11: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 www.duo.co.kr)가 6월 7일부터 17일까지 미혼남녀 총 367명(남 176명, 여 191명)을 대상으로 ‘멀티 소개팅’을 주제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25.9%는 2명 이상의 이성과 동시에 소개팅(맞선) 약속을 잡은 적이 있었다.

멀티 소개팅을 하는 이유는 ‘상대방만 모르면 문제없다고 생각해서’가 32.6%로 가장 많았다. ‘특별한 이유 없이 그냥’(29.5%), ‘소개팅 결과가 좋지 않아도 다음을 기약할 수 있어서’(16.8%), ‘여러 사람을 만나보고 싶은 마음에’(1
4.7%) 다수의 이성과 만남 약속을 잡기도 했다.

반대로 멀티 소개팅을 한 적이 없는 응답자는 ‘상대방에 대한 예의’(34.9%)라는 이유를 들었다. ‘소개팅은 당연히 한 명만 만나는 것’(25.7%), ‘굳이 멀티 소개팅을 할 이유가 없어서’(20.6%), ‘멀티로 할 만큼 소개팅이 많이 들어오지 않아서’(11.8%) 등의 답변도 있었다.

만남 전, 상대의 멀티 소개팅 사실을 알게 된다면 어떨까? 상대방의 멀티 소개팅에 대해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관대했다. 남성은 40.9%, 여성은 21.5%가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적절한 소개팅 주기도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2주에 한 명’(38.6%), ‘3주에 한 명’(18.2%), ‘그때그때 다르다’(14.2%)고 답했다. 반면, 여성은 ‘3주에 한 명’(31.4%), ‘1개월에 한 명’(23.6%), ‘2주에 한 명’(22.5%)를 적절한 소개팅 주기라 생각했다.

듀오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미혼남녀가 멀티 소개팅에 대해 대체로 부정적인 태도를 취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동시에 여러 명을 소개받았다는 사실을 상대방이 알게 된다면 만남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 설문결과를 보면 적절한 소개팅 주기는 2~3주 정도”라고 조언했다.

[사진=듀오 제공]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명규, 코치 시절 만행 보니…'충격'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주민진 선수가 'PD수첩'에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에 대해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얼음왕국의 추악한 비밀'이라는 부제로 대한민국 빙상계에 불거진 폭행과 성폭력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인터뷰에 응한 주민진 전 선수는 2003년 제5회 아오모리 동계 아시안게임 쇼
종합
연예
스포츠
'플래시댄스' 알렉스의 열정 오디션과 합격
이종석 "이상형 이나영과 함께 연기해 행복해"
'인형이 움직여'…김새론, 시선 끄는 비주얼
박서준·이제훈 '극장에 퍼진 훈남의 향기'
'아이돌룸'
더보기
더보기
크리스 브라운, 파리서 성폭행 혐의 체포 후
풀려나
'캡틴 마블' 주드 로 새 스틸컷 공개 "도대체
어떤 캐릭터 연기하나" 궁금증↑
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3' 개발 중,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제작"
'12살 차이'브래드 피트♥샤를리즈 테론
열애설에 반응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