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14세 나이 차' 김종민♥황미나, 예능 아닌 실제 연인될까
'이렇게 보여줘도 돼?'…파격 수영복 공개한 女스타는?
김정남 "김완선, 사귀고 싶은 것보다 더한 생각이…"
'가슴에 구멍이 뻥'…치어리더, 과도한 노출 응원복
'에이핑크 대단해요'…오하영, 윤보미 잇는 파워 시구
지코 "워너원 '캥거루' 저작권료 효자곡, 수치가…"
"나는 엉덩이보다 가슴이…" 장윤주, 거침없는 19禁 발언
"얼굴 크고 목 짧고…" 이만기, 강호동에 막말
[동물] 동물농장, 수원 화성에 나타난 두 견공의 정체는?
18-07-16 09: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생명의 존엄성을 일깨워주는 교육이 필요한 시점

지난 8일 오전에 방영된 SBS ‘TV동물농장’은 수원 화성에 나타난 개 두 마리의 사연을 소개했다.

제작진은 화성 주변에 늑대를 닮은 동물이 나타났다는 제보를 받았다. 인근 주민들은 “덩치가 큰 무언가가 근처를 배회한다” 며 “언덕 위에 앉아 있으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고 말했다. 정체는 늑대가 아닌 개였다. 누렁이와 검둥이, 한 마리가 아닌 두 마리였다. 어디를 가든 시종일관 붙어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 주민의 제보에 의하면 두 견공이 근처에서 목격되기 시작한 건 1년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에는 외모도 지금과 달랐다. 주민은 “사람이 키우던 모습이었다” 며 ”누가 버리고 간 것 같다”고 말했다. 누군가에게 버림받은 것은 확실했다. 다른 떠돌이 개들과 달리 목줄을 차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풀어놓고 키우는 개로 오해했다고 한다.

◆ 경계심이 심한 개, 원인은 개장수?


두 견공 모두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심했다. 인근 주민이 밥을 놓고 가면 한참 뒤에 내려와서 먹는 모습을 보였다. 누렁이는 밥을 먹다가 들려온 아이의 노는 소리에 극도로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마리 모두 밥을 먹는 와중에도 눈을 치켜 뜨고 전방을 주시하는 모습에서 경계심이 얼마나 심한지를 알 수 있었다.

제작진은 두 마리의 개가 개장수로 인해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심해진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누렁이의 목에서 낡은 노끈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구조 후 검둥이와 누렁이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던 수의사는 “일반적인 가정에서 쓰는 목줄은 것은 아닌 것 같다”며 “개고기 농장 같은 곳이나 아니면 개장수들이 데리고 있었던 개들인 것 같다”고 말했다.

◆ 개와 사람 모두 행복하려면 교육이 필요해


누렁이와 검둥이는 원래 성벽 맞은 편 소나무 숲에서 지내던 것으로 알려졌다. 먹을 것을 찾기 힘든 성 안으로 숨은 이유는 사람들의 시선을 피하기 위한 선택으로 보인다. 한 주민은 “소리를 지르고 혼내는 분들도 꽤 많았다”며”돌을 던지는 분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마하트마 간디는 “한 나라의 도덕적 수준은 그 나라의 동물이 어떤 대우를 받는지에 따라 가늠할 수 있다”는 명언을 남겼다. 반려인 천만 시대를 맞이한 반면 동물에 대한 윤리 의식은 여전히 밑바닥이다. 연일 매스컴에 보도되는 비상식적인 동물 학대 행위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교육이 필요한 시점이다.

[사진=SBS ‘TV 동물농장’ 화면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정남"김완선, 사귀고픈 생각보다 더…"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정남이 김완선 때문에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김정남의 집을 찾았다. 이날 김종국이 김정남에게 “요즘 마음에 드는 사람 없냐”고 하자 김정남은 “지금 나의 행복의 첫 번째가 결혼과 아이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 말을 들은 김종국은 “그러면서 맨
종합
연예
스포츠
오마이걸, 내 마음이 들리니? '메아리' 무대
드림캐쳐 "'What' 차트진입 목표, 달성시…"
정상훈 "김성철, 오늘 위해 사비로 명품수트 구입"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 꼭 되찾고 말겠어'
'미우새'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CEO "'엑스맨' 마블로 통합,
케빈 파이기 전체 총괄"
'로키' '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