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프랑스 월드컵 우승 이끈 그리즈만, "실감이 안 난다"
18-07-16 04: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프랑스의 월드컵 우승을 이끈 ‘에이스’ 앙투안 그리즈만이 환하게 웃었다.

프랑스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에 4-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이다.

경기 후 그리즈만은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정말 자랑스럽다. 모두가 하나로 뭉친 결과”라고 기뻐했다.

이어 “기적 같은 일을 해냈다. 역사를 만들었다. 이제 가족과 만나 파티를 할 것이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겠지만, 당분간은 이 기분을 즐기고 싶다”고 말했다.

그리즈만은 결승전에서 상대 자책골을 유도하고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프랑스 승리를 견인했다. 그리고 FIFA 선정 결승전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소통 대통령'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 끝나고 팬들과
가수 송가인이 팬들과의 즉석 만남을 가졌다. 송가인은 지난 13일과 14일 광주에서 열린 ‘2022 전국투어 - 연가(戀歌)’ 콘서트 후 작은 팬미팅을 진행, 팬들을 알뜰살뜰 챙기는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송가인은 공연이 끝난...
해외이슈
“정신건강문제 치료 시작” 29살 에즈라 밀러, 피해자들에게 사과[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열애중에 더 예뻐졌네 “글래머 몸매”[해외이슈]
“‘쥬라기월드’ 크리스 프랫보다 개런티 훨씬 적게 받아”, 41살 여배우 폭로[해외이슈]
교통사고→뇌사판정→장기기증 53살 앤 헤이시, “그녀는 미치지 않았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