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프랑스, 월드컵 우승 상금 431억…'조별리그 탈락' 한국 91억
18-07-16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아트사커’ 프랑스가 돈 방석에 앉는다.

프랑스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에 4-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이다.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 우승으로 역대 최고 상금을 거머쥐게 됐다. FIFA는 우승국에게 3,800만 달러(약 431억원)을 지급한다.

4년 전 브라질 월드컵에서 독일이 받은 3,500만 달러(약 397억원)보다 300만 달러 많다.

아쉽게 준우승에 머문 크로아티아는 프랑스보다 1,000만 달러 적은 2,800만 달러(약 317억원)을 수령한다.

3위 벨기에는 2,400만 달러(약 272억원)을 받고 4위 잉글랜드에겐 2,200만 달러(약 249억원)가 지급된다.

한편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한국은 800만 달러(약 91억원)을 받았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소통 대통령'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 끝나고 팬들과
가수 송가인이 팬들과의 즉석 만남을 가졌다. 송가인은 지난 13일과 14일 광주에서 열린 ‘2022 전국투어 - 연가(戀歌)’ 콘서트 후 작은 팬미팅을 진행, 팬들을 알뜰살뜰 챙기는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송가인은 공연이 끝난...
해외이슈
“정신건강문제 치료 시작” 29살 에즈라 밀러, 피해자들에게 사과[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열애중에 더 예뻐졌네 “글래머 몸매”[해외이슈]
“‘쥬라기월드’ 크리스 프랫보다 개런티 훨씬 적게 받아”, 41살 여배우 폭로[해외이슈]
교통사고→뇌사판정→장기기증 53살 앤 헤이시, “그녀는 미치지 않았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