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보름 "'왕따주행' 논란, 스케이트장 가는 게 두려웠다" 고백
18-07-13 11: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이 평창올림픽 당시 논란을 떠올렸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 선수는 13일 오전 방송된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했다.

김보름 선수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으로 국민청원 최단기간 50만 돌파라는 불명예를 안았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려 김보름 선수는 논란을 벗어났다.

이와 관련해 김보름은 "오해가 풀린 것 같아서 마음이 조금은 편해졌지만, 여전히 아직 오해가 남아있는 것 같다. 그리고 내가 드릴 말도 남아 있고, 앞으로 그것들을 짚고 넘어갈 생각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국민적 지탄을 받던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당시에는 스케이트장에 가는 것이 두려웠다. 다시는 스케이트를 신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KIM+SON에게 최고의 소식...토트넘 아닌 빌라가 영입
해리 매과이어(30·맨유)가 아스톤 빌라의 관심을 받고 있다. 2015-16시즌 레스터의 동화 같은 우승을 이끈 매과이어는 2019년에 맨유로 이적했다. 당시 맨유는 수비수 최고 이적료인 8,000만 파운드(약 1,300억원)를 투자했다. 팀의 주축으로 ...
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 톰 브래디, 이리나 샤크의 적극적 애정공세에 “관심 없어”[해외이슈]
“연하배우+유부남 셰프와 불륜” 히로스에 료코, 광고도 삭제 “상품가치 전달 어려워”[해외이슈](종합)
60살 조니 뎁,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 안하겠다” 전격 선언[해외이슈]
“블랙핑크 보고싶나봐” 셀레나 고메즈, 노상카페서 아이스크림 먹는 인증샷[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