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옷 덜 입은 줄'…마마무 화사, 민소매로 드러낸 몸매
도경완 "장윤정, 매일 밤 입술로 때려"…어떻길래
김건모, 결혼 업체 프로필 작성 중 당황 "성 기능 장애?"
'남심에 불장난'…제니, 매력 요인은 '고급진 섹시美'
노홍철 "운전에 트라우마 있다, 3년 전…"
'이렇게 성숙했었나?'…트와이스 지효, 글래머 몸매 자랑
'그알' 김상중 "故유병언 방송한 진짜 이유는…"
문세윤 "치어리더 아내와 결혼한 사연은…"
'마이웨이' 서수남 "아내, 10억 빚 남기고 가출…대인기피증 생겨"
18-07-13 06: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가수 서수남이 10억 빚을 남기고 가출한 아내 이야기를 전했다.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과 하청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서수남이 출연해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서수남은 아내가 10억 빚을 남기고 가출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옛날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2000년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이었고 가장 큰 절망감을 가져다 줬고, 삶의 의욕을 송두리째 빼앗아 갔다"고 밝혔다.

서수남에 따르면 과거 그의 노래 교실로 채권자들이 찾아왔다. 그는 아내의 부채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믿었던 아내의 배신에 충격을 받았다
. 아내는 빚만 남겨둔 채 잠적해버렸다.

그는 "재산 중에 현금 날아갔고 그 다음에 집 날아갔다. 나중에 셋방 얻을 돈도 없을 정도로 비참했다"며 "내가 '1년만 더 살게 해주십시오' 했다. 제가 무릎을 꿇고 봐 달라고 했는데도 냉정하더라. 일어나시더라. 그 분이 일어나서 가시더라. 나중에 저 혼자 앉아 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수남은 "그 다음에 몸이 망가지기 시작했다. 나중에 대인 기피 현상이 있었다"며 "사람들을 만나기 싫고 사람들을 만나면 다 저에게 손가락질하고 혀를 차고 때로는 어떤 사람들은 '쟤는 왜 이렇게 어리석어?' 했다. 어떤 사람들은 '안 됐다'(하면서) 정말 상처가 되는 말들을 많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사람이 그 이상 더 비참할 수는 없을 거다"고 전한 서수남은 "저에게 아이들이 세명 있었는데 걔들이 전부 여자아이였고 이제 결혼을 할 나이에 그런 시련을 겪었다. 정말 딸들이 결혼만 했어도 나는 그렇게 비참하지 않았을 거다"고 털어놨다.

또 "나는 내가 고생하는 건 괜찮은데 아이들이 하루아침에 아버지가 그렇게 비참하게 되리라고는 아이들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나는 하늘을 보면서 '나는 왜 이런 곤경에 빠져야만 하나요?' 자문하게 됐다. 내가 그 때 60살을 바라보는 나이였는데 '나는 아무리 생각해도 앞을 봐도 뒤를 봐도 옆을 봐도 희망이 없을 것 같다'라는 그런 절망감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 TV조선 방송캡처]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도경완 "장윤정, 매일 밤 입술로 때려"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장윤정, 도경완 아나운서 부부가 여전한 금슬을 자랑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4년 만에 내레이터로 다시 출연했다.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인 장윤정은 "첫째 출산 당시 남편 도경완이 제 얼굴에 눈물과 콧물을 떨어뜨렸는데, 이번에도 그럴 것 같다"고 얘기했다.
종합
연예
스포츠
톰 크루즈 "아이 러브 코리아" 넘치는 韓 사랑
'언더독' 오성윤·이춘백 감독 "스크린X, 만족"
구구단 세미나, 사랑스러워서 '샘이나' 첫무대
김재원 "에너지 강한 남상미, 복덩어리 같다"
'동네한바퀴'
더보기
더보기
스칼렛 요한슨 "트랜스젠더 캐릭터 안 맡는다" 왜?
케이트 쇼트랜드, 스칼렛 요한슨 '블랙위도우' 솔로무비 감독 확정
'미션 임파서블6' 로튼토마토 97% 극찬
"톰 크루즈, 최고의 히어로"
카일리 제너 최연소 억만장자 등극, 20살에 1조원 벌어 "자수성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