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사랑의 힘"…'너는내운명' 추자현♥우효광, 그렇게 부모가 됐다 [夜TV]
18-07-10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사랑꾼 부부' 추자현 우효광이 진정한 부모가 된 근황을 전했다.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이하 '너는 내운명')에서는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3개월만에 등장, 출산 후 근황을 전했다. 앞서 추자현은 출산 후 건강이상설로 인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이날 영상으로 시청자들을 만난 추자현 우효광은 건강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나타났다. 목소리를 가다듬고 인사를 건넨 추자현 목소리는 다소 쉬어 있었다. "제가 목소리가 좀 아직 쉬어가지고 잘 들릴지 모르겠다. 반갑습니다"라고 조심스럽게 인사한 추자현은 자세한 근황을 전하기 시작했다.

추자현은 먼저 건강 상태에 대해 "궁금해하실 것 같다. 사실 제가 일단 감사한건 바다는 정말 건강하게 잘 낳았다"며 "제가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나서 약간 임신중독 증상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다행히 산부인과에서 응급처치를 잘 해주셨고 큰 병원에 가서도 빨리 처치를 받았는데 경련하는 과정에서 제가 폐가 안 좋아져서 좀 큰 병원에 일단 있었고, 너무 감사하게도 효광 씨도 잘 챙겨주기도 했지만 팬 분들도 너무 걱정을 많이해주시고 응원도 많이 해주셔서 잘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팬들을 놀라게 한 건강이상설 기사도 언급했다. 조리원에서 회복중 기사를 접했다는 추자현은 "저는 사실 놀랐다. 저는 되게 밤에 좀 많이 울었다"고 고백했다. 자신을 걱정하는 댓글을 접했다는 것.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많이 저를 걱정하시더라"며 "그 댓글을 접했을 때 너무 감사했고 어떻게 빨리 제가 밝은 모습으로 쾌차하는 방법밖에는 답할 게 없었던 것 같다. 좀 더 건강한 모습으로 빨리 인사드리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다른 산모님들 봤을 때 아무래도 조금 더딘 것 같다"고 설명한 추자현은 결국 울컥했고, 우효광이 자신을 다독이자 "효광 씨가 옆에서 잘 해줘서 빨리 회복하고 있다. 팬 분들도 응원해주셔서 지금은"이라고 말하다 결국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추자현은 "아이를 낳는 걸 제가 되게 쉽게 생각했나보다. 경험이 없었던 거다. 근데 엄마가 된다는 게 이렇게까지 고통과 희생이 따른다는 걸 제가 몸소 겪었고 저 뿐만이 아니라 세상에 모든 엄마들이 다 겪는거고 그게 다른 방식으로 올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효광 씨가 그런 말을 하더라. '이제 비로소 진정한 부부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아이가 있어서가 아니라 아이를 낳으면서 힘들어 하는 걸 옆에서 지켜 보면서 이제 부부가 같이 겪어야 될, 극복해야될 고난을 같이 처음 겪어보다 보니까 이제 비로소 가족이 된 것 같다고 했다"며 "사실 많은 분들이 알지만 효광 씨가 저를 많이 아끼고 사랑해주는데 정말 큰 사랑을 또 한 번 배웠다. 효광씨한테"라고 전했다.

추자현은 우효광의 사랑의 힘 덕분에 회복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추자현과 우효광은 "사랑의 힘"이라고 반복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우효광 역시 심경을 고백했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며 "생각지도 못했다. 아이를 낳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다. 그 때 제가 아내 곁에 없었다면 어떻게 될지 상상도 못 하겠다"고 밝혔다.

또 "아내에게 정말 감사하다. 아내는 정말 강하다. 회복도 빨랐다. 저에게 선물을 줘서 강하게 버텨줘서 감사하다"며 아내를 향한 굳건한 사랑을 드러냈다.

추자현 역시 "저를 강하게 해줬던 건 저희 남편이었던 것 같다. 정말 24시간 저를 옆에서 걱정해주고 저를 챙겨주고 그런 모습을 보면서 내가 빨리 건강해져서 저렇게 힘들게 하지 말아야겠다 했다"고 말한 뒤 우효광에게 "정말 고마워"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난 너 없으면 안돼"라며 더 강해진 사랑을 표현했다.


아들 바다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우효광은 바다를 처음 본 순간을 묻자 "감동했다. 모든 순간이 행복이었다. 행복해"라고 털어놨다.

추자현은 초보 아빠 우효광에 대해 "기저귀 갈아주는 건 완전히 베테랑 수준이다. 살짝 의심했다. '혹시 아이를 한 번 낳았었나?' 했다"고 칭찬했고, 바다에 대해선 "바다는 너무 건강해서 지금 약간 살이 너무 많이 쪘다. 일단 얼굴이 많이 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사실 바다한테 너무 고마운게 내가 빨리 회복을 해야 해서 바다를 많이 못 안아주는데도 아이가 무럭무럭 잘 커주는 것 같아 고맙다"며 "솔직히 지금보다도 앞으로 우리 바다랑 앞으로 펼쳐질 제 인생이 너무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지막까지 우효광의 애교와 긍정 에너지는 계속됐다. 그는 "결혼조하. 아빠 돼서 조조조하"라면서도 추자현이 "바다 좋아? 마누라 좋아?"라고 묻자 "마누라 좋아"라고 답해 추자현을 웃게 했다.

그간 추자현 건강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었다. 그러나 회복이 먼저였기 때문에 추자현 우효광 역시 자세한 근황을 전할 수 없었다. 때문에 대중의 걱정이 더 깊어진 것도 사실이다.

이에 추자현은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몸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자신을 걱정해주고 응원해주고 사랑해주는 팬들을 위해 직접 나서는 게 맞다고 생각한 것. 두 사람이 전한 건강한 근황에 시청자들 역시 안심했고, 이들 가족 앞에 펼쳐질 행복을 다함께 빌며 응원했다.

[사진 = SBS 방송캡처]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규성, "호날두에게 빨리 나가라니까 'X발' 욕하더라"(전
조규성(24, 대한민국)이 크리스티아노 호날두(37, 포르투갈)와 충돌했다. 무슨 일일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6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국제...
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6년간 싱글로 사는게 힘들어” 47살 드류 베리모어, 새 남자 찾는다[해외이슈]
“넷째는 언제 낳을까” 39살 미란다 커, “미술 잘하는 아들 자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