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X김태리, 나이차 우려에 연기로 답했다 [夜TV]
18-07-09 08: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배우 이병헌, 김태리가 20세 나이 차이에 대한 우려를 환상적인 케미로 불식시켰다.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션샤인'(극복 김은숙 연출 김응복) 2회에서는 유진 초이(이병헌)와 고애신(김태리)의 운명적 첫 만남이 그려졌다.

유진 초이는 자신의 발로 떠나왔던 조선으로 돌아왔다. 그는 미국의 정포를 팔아넘긴 스파이 로건 테일러를 처단하라는 명령을 받아 조선에서 그를 수색했고, 결국 그를 찾아냈다.

유진은 지붕 위에서 로건 테일러를 향해 총을 겨눴다. 동시에 고애신의 총구 역시 로건 테일러를 향해있었고, 그렇게 두 사람은 한 사람을 향한 총을 들고 첫 만남을 가졌다.

두 사람은 서로의 정체를 숨겼지만 스쳐 지나가면서 화약 냄새로 각자의 존재를 확인했다. 유진은 "우리는 서로 뭔가를 들킨 것 같다"고 했고, 고애신은 "당신은 이방인이다. 조선에서 누구도 나를 이렇게 노상에 세워놓을 수 없다"며 당차게 기선제압을 했다.

두 사람은 현재 서로를 적으로 인식하며 날선 대리각을 세웧다. 서로 만날 때마다 팽팽한 긴장감이 에워쌌다. 하지만 이후 관계 변화의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적으로 만난 유진과 고애신이 동지에서 연인으로 변할지 관심이 쏠렸다.

이병헌과 김태리는 서로 다른 삶을 살아온 남녀로 얽혔다. 첫 만남에서부터 서늘한 긴장감을 이어가면서도 남녀의 케미 또한 놓치지 않고 있다. 특히 김태리는 첫 브라운관 데뷔작이자 첫 사극 연기임에도 안정적인 호흡으로 극을 이끌었다.

여기에 이병헌의 감각적인 연기가 더해져 두 사람은 나이차이가 조금도 생각나지 않는 이상적인 케미로 어우러졌다. 두 사람은 나이차이에 대한 우려에도 오로지 각자의 캐릭터로 분해 섬세한 연기호흡으로 극을 이끌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사진 = tvN 방송화면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효과 없던 '코너킥 7회'...英 BBC, "손흥민 킥 선택
영국 언론이 손흥민의 코너킥을 혹평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
해외이슈
‘디카프리오♥지지 하디드’ 가족도 응원 나섰다, 뜨거운 열애 이어 결혼까지?[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결별” 31살 여배우, 29살 피트 데이비슨과 대놓고 농구장 데이트 현장포착[해외이슈](종합)
“발렌시아가 ‘아동 포르노’ 캠페인, 혐오감과 분노 느껴” 킴 카다시안 성명 발표[해외이슈](종합)
“10살 연상 결별” 해리 스타일스, 전 여친 억만장자 켄달 제너와 재결합[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