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일중 "내 연관 검색어 '이혼' 뜨는 이유는…"
이영자, 짝사랑 셰프와 썸 시작? "결혼은…"
지연수 "남편 일라이 탓 재산 다 팔고…" 충격
김숙, 김준호와 묘한 기류 "나한테 선 넘으면 안 돼"
'노렸네 노렸어'…이지, 노골적인 노출 셀카
'어디까지 파인 거야?'…티파니, 선명하게 드러난 가슴골
무속인 된 이은숙, 충격 일화…'소름 그 자체'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이별이 떠났다' 장소연, "너랑 네 아빤 내게 지옥이야"
18-07-07 22: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에 출연 중인 장소연이 가슴을 아리게 만드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노영섭) 19~21회에서는 고통 속에 살아가던 오연지(장소연 분)의 과거가 그려지며 정수철(정웅인 분)과 정효(조보아 분)를 두고 떠난 그녀의 심정을 헤아리게 만들었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딸바보 정수철이, 아내 오연지에게는 그러지 못했던 것. 이에 임신중독증임에도 아이를 포기할 수 없어 출산을 결정했던 오연지는 계속되는 정수철의
폭언과 구박에 “먼저 수술하자고 말 좀 해주지”, “엄마인 내가 어떻게 그걸 먼저 말하라고”라며 차마 입 밖으로 꺼내지 못했던 말까지 꺼내며 울부짖었다.

여기에 차라리 죽게 놔두라며 마음속 응어리를 터트리는 그녀의 모습은 몸과 마음이 지칠 대로 지쳐버린 그녀의 심정을 느끼게 하며 이로 인해 오연지는 정수철과 정효의 곁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가족 곁을 떠난 오연지는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도 우울증약을 복용하며 여전히 상처로 얼룩진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리게 했다.

중학생이 되어 자신을 찾아온 정효를 보자 반가운 마음보단 걱정과 아픔이 앞서 “두려움 같은 거 아니야. 너랑 네 아빤 내게 지옥이야”라며 차가운 말을 던지는가 하면, 가시 돋친 말을 내뱉으면서도 내내 불안에 떨었기 때문. 이처럼 불안한 듯 몸을 떨고 눈물을 흘리는 오연지의 모습은 임신과 출산으로 그녀가 얼마나 고통의 시간을 겪어왔는지 말해주고 있어 정수철이 정효의 임신에 예민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납득하게 만들었다.

한편, 장소연이 출연중인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부터 2시간 연속 방송된다.

[사진= MBC ‘이별이 떠났다’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지연수"남편 일라이 탓 재산 다 팔고…"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레이싱모델 지연수가 철없는 11세 연하 남편 유키스 일라이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지연수는 18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사람들은 겉모습만 보고 내가 결혼을 참 잘했다고 말을 한다. 눈 뜨면 옆에 11세 연하 남편이 자고 있으니까. 그런데 나에게는 미치는 결혼이다"며 말문을 열었다. 지연수는 "남편이 18세에 미국에서 한국
종합
연예
스포츠
'많이 오셨네요'…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붕어빵이네'…추성훈·추사랑, 똑닮은 미소
'바넘' 서은광 "티켓팅 후 입대 발표 죄송"
김명민 "비주얼 포기한 이혜리, 자세가 된 배우"
'뜻밖의Q'
더보기
더보기
'가오갤' 떠난 제임스 건 감독, 톰 크루즈와
DC '그린랜턴' 만들까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여배우 수입 1위
등극…457억원 벌었다
톰 크루즈, DC히어로무비 '그린랜턴' 가상 이미지 공개
'액션장인' 톰 크루즈, DC영화 '그린랜턴 군단'
캐스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