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루카쿠 멀티골’ 벨기에, 파나마 3-0 완파
18-06-19 01: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전반에 공격이 침체된 모습을 보였던 벨기에가 후반에 화력을 발휘, 조별예선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벨기에는 19일(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파나마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G조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후반에 3골을 몰아넣은 벨기에가 승점 3점을 획득하며 G조 1위에 오른 반면, 파나마는 최하위에 머물렀다.

벨기에는 3-4-3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아자르, 루카쿠, 메르텐스가 공격수로 배치된 가운데 중원에는 카라스코, 비젤, 데 브라이너, 뫼니에가 편성됐다. 베르통언, 보야타, 알더바이렐트가 스리백을 맡았고 쿠르투아가 골키퍼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파나마의 포메이션은 4-1-4-1이었다. 페레즈가 원톱으로 나섰고 로드리게스, 고도이, 쿠퍼, 바르세나스가 뒤를 받쳤다. 고메스가 중원에 배치됐고 데이비스, 에스코바르, 로만 토레스, 무리요가 포백으로 나섰다. 골키퍼는 피네도였다.


벨기에는 초반에 메르텐스, 아자르 등이 슈팅을 시도하며 전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파나마의 역습을 차단한 벨기에는 데 브라이너도 골문을 두드렸지만, 끝내 골을 터뜨리진 못했다. 전반 39분에는 루카쿠가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지만, 이 역시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벨기에는 전반 점유율 60%를 기록, 40%의 파나마에 우위를 점했다. 슈팅은 9차례 시도했고, 유효슈팅은 3개였다. 파나마는 3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효슈팅은 없었다.

전반에 다소 답답한 경기내용을 보였던 벨기에는 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공격진영에서 공을 따내기 위해 헤딩 경합을 벌이던 벨기에는 메르텐스가 흘러나온 공을 잡자마자 슈팅 시도, 파나마 골망을 흔들었다.

벨기에는 이후 약 20분 동안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데 브라이너가 위협적인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측면을 활용한 파나마의 역습에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다.


살얼음판 리드를 이어가던 벨기에는 후반 24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아자르가 수비수를 흔들어낸 후 데 브라이너가 공을 띄운 벨기에는 루카쿠가 이를 헤딩골로 연결, 격차를 2점으로 벌렸다.

기세가 오른 벨기에는 6분 뒤 3번째 골까지 만들어냈다. 수비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후 단숨에 역습 상황을 맞은 벨기에는 아자르가 스루패스로 완벽한 찬스를 제공했고, 루카쿠가 칩슛을 통해 골을 추가했다.

파나마가 G조 최약체로 꼽히는 팀인 만큼, 벨기에는 이후에도 골득실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공격을 전개했지만, 더 이상의 골을 만들어내진 못했다. 벨기에는 경기종료 직전 파나마에게 1대1 찬스를 내줬지만, 골키퍼 쿠르투아가 효과적으로 대처해 3-0으로 앞선 상황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벨기에-파나마.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현빈♥ 결혼 1주년' 손예진, 아들 데리고 벚꽃 나들이?
배우 현빈 아내 손예진이 근황을 전했다. 손예진은 2일 오전, 사진을 공개했다. 여기엔 만개한 벚꽃 사진과 직접 꽃꽂이한 것으로 보이는 작품이 담겼다. 이와 함께 손예진은 "봄. 아침에 일어나서 미세먼지 체크하는 일이 일상이 되어버렸...
해외이슈
마돈나 친오빠 사망 원인, “흡연으로 인한 구강 인두암”[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위켄드와 확실히 사귀었다”[해외이슈]
‘80년대 최고 미녀’ 브룩 쉴즈, 명문 프리스턴대학 졸업 “어렸을 때 괴짜로 살았다”[해외이슈]
“가슴×엉덩이 축소 수술” 34살 여가수, 금욕주의자로 살 생각 없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