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쓸데 없는 핸드볼 반칙' 움티티가 왜 그랬을까
18-06-16 20: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정말 이해하기 힘든 핸드볼 파울이 ‘우승후보’ 프랑스의 발목을 잡을 뻔 했다. 사무엘 움티티는 왜 그랬을까.

프랑스는 16일 오후 7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앙투안 그리즈만, 포그바의 연속골로 2-1 진땀승을 거뒀다.

답답한 경기였다. 프랑스는 자신들의 장점인 속도를 전혀 살리지 못한 채 고전했다. 경기 초반 슈팅 4개를 쏟아내며 호주를 위협했지만 그게 전부였다. 이후에는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기회는 후반 9분에 찾아왔다. 폴 포그바에서 시작된 전진패스를 그리즈만이 잡아 쇄도하는 과정에서 호주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고, 비디오판독(VAR) 결과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그리고 프랑스는 키커로 나선 그리즈만이 깔끔하게 성공하며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좋았던 분위기는 3분 만에 깨졌다. 호주의 세트피스 과정에서 날아온 크로스가 움티티의 손에 맞으며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호주는 예디낙이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쓸데 없는 핸드볼이었다. 크로스가 뒤로 넘어갔더라도 호주가 슈팅으로 연결할 가능성은 높지 않았다. 그런 상황에서 움티티는 지나치게 손을 높게 뻗었고 결국 손 끝에 공이 닿았다. 수비수라면 해선 안 되는 행동이다.

프랑스의 분위기도 덩달아 침체됐다. 겨우 겨우 올라온 분위기가 호주로 넘어갔다. 포그바의 행운의 결승골이 터지지 않았다면 승점 3점을 얻지 못했다. 프랑스에겐 매우 아찔했던 순간이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민재 맨유 이적설은 거짓!"…'충격적' 주장 나왔다,
'충격적인 주장'이 나왔다. 김민재(나폴리)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과 관련된 소식들이 거짓이라는 주장이다. 최근 김민재의 맨유 이적설이 뜨거웠다. 현지 언론들은 확정적이라 보도했다. 맨유와 김민재가 합의를 했고, 계약 기간과 연봉...
해외이슈
“연하배우+유부남 셰프와 불륜” 히로스에 료코, 광고도 삭제 “상품가치 전달 어려워”[해외이슈](종합)
60살 조니 뎁,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 안하겠다” 전격 선언[해외이슈]
“블랙핑크 보고싶나봐” 셀레나 고메즈, 노상카페서 아이스크림 먹는 인증샷[해외이슈]
"바람난 피케와 결별" 샤키라, F1 슈퍼스타 루이스 해밀턴과 열애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