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형빈♥정경미, '오작교' 신봉선에 이제와서…
'예능 출연'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정면돌파
"야 XXX!"…하하, 김연경에 도발 멘트 작렬
씨엘 父의 독특한 교육법 "자퇴 통보에…"
치어리더 실물 체감샷…'허리 굵기 실화야?'
'살 안 찌는 체질' 이하얀, 128kg 된 이유
"토트넘, 손흥민으로 한국에서 '장사' 잘 해"
"자랑은 뉴스로"…구본길, 은근 연애 고수네
'쓸데 없는 핸드볼 반칙' 움티티가 왜 그랬을까
18-06-16 20: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정말 이해하기 힘든 핸드볼 파울이 ‘우승후보’ 프랑스의 발목을 잡을 뻔 했다. 사무엘 움티티는 왜 그랬을까.

프랑스는 16일 오후 7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앙투안 그리즈만, 포그바의 연속골로 2-1 진땀승을 거뒀다.

답답한 경기였다. 프랑스는 자신들의 장점인 속도를 전혀 살리지 못한 채 고전했다. 경기 초반 슈팅 4개를 쏟아내며 호주를 위협했지만 그게 전부였다. 이후에는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기회는 후반 9분에 찾아왔다. 폴 포그바에서 시작된 전진패스를 그리즈만이 잡아 쇄도하는 과정에서 호주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고, 비디오판독(VAR) 결과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그리고 프랑스는 키커로 나선 그리즈만이 깔끔하게 성공하며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좋았던 분위기는 3분 만에 깨졌다. 호주의 세트피스 과정에서 날아온 크로스가 움티티의 손에 맞으며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호주는 예디낙이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쓸데 없는 핸드볼이었다. 크로스가 뒤로 넘어갔더라도 호주가 슈팅으로 연결할 가능성은 높지 않았다. 그런 상황에서 움티티는 지나치게 손을 높게 뻗었고 결국 손 끝에 공이 닿았다. 수비수라면 해선 안 되는 행동이다.

프랑스의 분위기도 덩달아 침체됐다. 겨우 겨우 올라온 분위기가 호주로 넘어갔다. 포그바의 행운의 결승골이 터지지 않았다면 승점 3점을 얻지 못했다. 프랑스에겐 매우 아찔했던 순간이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정면돌파 '헉'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여배우 스캔들을 간접 해명했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대선주자 빅3 특집 2편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연했다. 이날 이재명은 "제가 정말 다행인 건 부모님에게 ...
종합
연예
스포츠
'음주운전' 리지, 첫 재판서 징역 1년 구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케서방’ 니콜라스 케이지, 만취 상태로 술집에서 쫓겨나…“노숙자인줄”[해외이슈]
겨드랑이 털이 왜? 마돈나 딸, 연이은 당당 노출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동의 없이 ‘1941억 부동산’ 매각 논란[해외이슈]
‘킬빌’ 우마 서먼 “10대 때 낙태했다, 가장 어두운 비밀”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