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안성기, 열흘 넘게 입원中…병명은? 우려↑
서유리, '이근 불륜설' 해명 요구에 "모르는데…"
"남자 조심해" 서장훈, 전소민에 경고…왜?
루피, 대마 적발 래퍼들 대표로 사과 "송구스러워"
치어리더, 붉은 조명 속 섹시 웨이브 '야릇'
'보일 듯 말 듯'…한소희, 훅 파인 아찔 상의
"끔찍·미친다"…박해미, 前남편 사고 언급 중 오열
"장인어른 돌아가셔서…" 전진, 아내 향한 애틋함
.
[허설희의 신호등] 손나은·아이린·설현 이어 박기량까지, 황당한 페미니스트 논란
18-06-15 21: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그야말로 황당한 논란이다. 명칭하기도 부끄러운 '페미니스트 논란'이다.

최근 국내외적으로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페미니즘이란 여성이 불평등하게 억압받고 있다고 생각하여 여성의 사회, 정치, 법률상의 지위와 역할의 신장을 주장하는 주의.

해외에서 페미니즘 운동을 비롯 페미니스트 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영향력 있는 스타들의 행보에도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국내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에 대한 논의가 상당하다. 이는 일부 남녀간의 논쟁으로까지 이어져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온라인상에 뜨거운 관심사인 만큼 매체로 노출되는 스타들에게까지 관심은
이어졌다. 특히 여자 연예인들의 페미니즘 언급과 관련해 남녀간의 상반된 시선이 이어지면서 이같은 관심사는 '논란'이라는 다소 황당한 명칭을 얻게 됐다.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인 이들은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레드벨벳 아이린, AOA 설현. 이들에 이어 치어리더 박기량까지 순식간에 '페미니스트 논란'이라는 수시어를 얻게 됐다.

손나은은 들고 있던 휴대폰 케이스, 아이린은 최근 읽은 책이 페미니즘과 관련됐다는 이유에서였다. 설현은 여성 인권과 관련해 논란이 있었던 아이유, 유병재를 언팔로우 했다는 이유에서 '페미니스트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박기량은 대만 출국 사진을 게재하며 '페미니즘'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부착했다는 이유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소속사 측이 "실수로 스티커를 부착한 것일 뿐, 페미니스트 선언은 아니다"고 해명하면서 황당한 '페미니스트 논란'은 계속 됐다.

페미니스트가 맞든 아니든 개인의 자유다. 페미니스트가 무조건적으로 나쁜 것도 아니다. 지극히 개인의 자유이기 때문에 '논란'이라는 명칭을 얻기에도 너무도 개인적인 일이다.

영향력을 미치는 연예인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납득되지 않는다. 무엇을 지지하든, 선동하지 않는 이상 개인적인 의견을 피력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권리다. 때문에 이를 논란으로 치부하고, 해명하는 이 행위는 너무나도 황당하다.

그야말로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황당한 논란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손나은 인스타그램]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남자 조심" 서장훈, 전소민에 경고…왜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서장훈이 전소민에게 김종국, 양세찬을 만나보라고 강력 추천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영화 '나의 이름' 주역 전소민과 최정원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분노의 질주9’ 존 시나, 13살 연하 미모의 프로젝트 매니저와 재혼[해외이슈]
‘코로나 확진’ 호날두, TV 앞에서 건강한 근황 “엄지척”[해외이슈]
이스라엘인 갤 가돗 ‘클레오파트라’ 연기 부적절, 아랍권 “분노 폭발”[해외이슈]
스파이더맨, MCU에서 데드풀 만날 수 있을까…기대감UP[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