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팔뚝 힘줄 무엇?'…강다니엘, 마몸디얼 맞네 맞아
박명수 "한수민, 처가 결혼 반대에 임신한 채로…"
김응수가 짠돌이라고?…"주민에 수영장도 무료 개방"
흑인 혼혈 모델 배유진, 엄청난 비율 "다리 길이만…"
'끈적끈적 힘들어요'…치어리더, 땀 범벅된 얼굴
'치마가 너무 올라갔어'…클라라, 아찔한 허벅지 노출
'방송 중인데'…한고은♥신영수, 이불 속에서 스킨십
서인영 "갑질 내용, 사실 아냐…소름 끼친다"
종영 D-1 '하트시그널2', 해외서도 인기 "韓 최고의 연애예능"
18-06-14 16: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가 해외에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미국의 온라인동영상 플랫폼인 드라마피버(DramaFever)에 따르면 '하트시그널2'는 최근 해당 플랫폼의 연애리얼리티 프로그램 중 최고 조회수를 올리며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드라마피버는 북미와 남미를 포함한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지역에 VOD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트시그널2'는 미국 현지 시각으로 매주 화요일에 영어, 스페인어, 포트투갈어 자막으로 제공되고 있다.

드라마피버의 이윤재 상무는 "'하트시그널2'는 미국, 멕시
코, 브라질, 호주 등 여러 지역 팬들에게 반향을 일으키며 해외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며 "드라마피버가 방영하고 있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중 '하트시그널2'는 (아직 TV 방영 중임에도) 6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올린 최고 시청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드라마피버는 자사 홈페이지에 '하트시그널2' 인기 요인을 분석한 '하트시그널2가 한국에서 최고의 연애 예능으로 꼽히는 이유(Here's why Heart Signal 2 is the best Korean dating game show)'라는 제목의 글을 싣기도 했다. 이 글에서는 '하트시그널2'의 인기 요인으로 ’리얼함‘과 ’드라마적인 요소‘를 모두 갖춘 점,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의 복잡 미묘한 러브라인, 그리고 러브라인을 추리할 때의 흥미로움 등을 꼽았다.

한편, '하트시그널2'는 입주자들의 마지막 러브라인 결과 공개만을 앞두고 있다. 지난 12회에서 8인 남녀의 러브라인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끝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최종 러브라인은 15일 밤 11시 11분 방송되는 '하트시그널2' 13회에서 공개된다.

[사진 = 드라마피버 홈페이지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혼혈모델 배유진,우월 비율 "다리길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모델 배유진이 남다른 비율을 자랑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둥지탈출3'에서는 흑인 혼혈 모델 배유진의 가족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박미선은 "배유진이 혼혈 모델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고, 배유진 엄마는 "둘이 쇼핑을 하는데 팬이라고 하면서 사진을 요청하더라. 엄마로서 뿌듯하다"고
종합
연예
스포츠
'이등병 카리스마'…성규, 폭발하는 가창력
모모랜드, 즐거운 귀국길 '케이콘 다녀왔어요~'
'공항서도 눈에 확 띄네'…박서준, 독보적 비주얼
문채원, 한복이 잘 어울리는 배우로 몰표
'1대100'
더보기
더보기
이드리스 엘바 '제임스 본드' 캐스팅 보도,
'가짜 뉴스' 판명
마크 월버그X씨엘, '마일 22' 프리미어 시사회서 다정한 포즈
'러시아 특별사절' 스티븐 시걸 "또 성폭행 혐의로 검찰 조사 받아"
저스틴 벌렌더 "케이트 업튼이 나를 구했다" 내년 2세 출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