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은밀한 문신 공개'…모델 이송이, 겉옷 젖히고 등장
'실명 조심하세요'…효민, 눈부신 금빛 드레스
'차현우♥' 황보라 "하정우가 내게 오버하지 말라고…"
'속옷 자태 최고'…심으뜸, 셔츠 벗고 드러낸 몸매
'부러질 정도로 얇아'…설리, 과감한 허리 노출
"진짜 황망하다"…'썰전', 故노회찬 의원 언급
'회사원인 줄 알았어'…레드벨벳 조이, 완벽한 오피스룩 자태
'골반 어디갔어?'…치어리더, 굴곡 없이 쭉 뻗은 몸
[종합] "'해품달'·'미르가온' 소년" 이민호→이태리, 활동명 변경…2막 시작
18-06-14 11: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이민호가 이태리로 활동명을 변경,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데뷔 21년 차에 내린 쉽지 않은 결정이다.

이태리와 전속계약을 맺은 새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는 14일 "이민호가 활동명을 이태리로 변경했다"고 밝히면서 "주변에서도 많은 의견을 주었고 스스로도 수년간 고민을 해 왔던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태리는 그의 부모님이 지어준 새 이름이다.

이태리, 다소 낯선 이름이지만 그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숱한 작품을 통해 대중과 만나왔다. 1998년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로 데뷔한 이태리는 극중 정배 역할을 맡아 대중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이후 '동물원 사람들', '장희빈', '명성황후', '장길산' 등 각종 드라마에서 아역 배우로 활약했다.

2007년에는 KBS 2TV 어린이 드라마 '마법전사 미르가온'으로 팬층을 넓혔다. 당시 이태리는 극중 가온 역할을 맡았고 배우 유승호가 미르로 출연해, 판타지적인 재미를 선보였다. 이후에도 이태리는 아역 배우로서 쉼 없이 활동을 이어갔고 2012년 MBC '해를 품은 달'에 출연하면서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이태리는 배우 정일우가 맡은 양명대군의 아역을 맡았다. 배우 여진구, 김유정과 함께 1회에서 5회까지 출연했음에도 불구, 여전히 회자될 만큼 큰 인기를 누렸다. '옥탑방 왕세자', '대풍수', '화정' 등으로 본격적인 성인 연기의 물꼬를 텄다.

인지도로는 압도적인 화제성을 자랑했던 이태리이지만 이민호라는 동명의 배우가 존재하고, 양날의 검과 같은 아역 배우 굴레 또한 벗어나기 쉽지 않았을 터다. 어느덧 데뷔 21년 차를 맞은 현재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린 이태리에게 대중은 응원과 함께 박수를 보내고 있다.

[사진 = MBC, 악어컴퍼니, 스타하우스 제공]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보라,아주버님될 하정우에 들은 조언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황보라가 배우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6년째 열애 소식을 전했다. 16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는 '찰떡 케미' 특집으로 한은정, 조현재, 황보라, 황찬성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황보라가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공개 연애 중이다"라고 전했고, 황보라는 "6년 차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황보라에 "'
종합
연예
스포츠
'많이 오셨네요'…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붕어빵이네'…추성훈·추사랑, 똑닮은 미소
'바넘' 서은광 "티켓팅 후 입대 발표 죄송"
김명민 "비주얼 포기한 이혜리, 자세가 된 배우"
'송 원'
더보기
더보기
'가오갤' 떠난 제임스 건 감독, 톰 크루즈와
DC '그린랜턴' 만들까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여배우 수입 1위
등극…457억원 벌었다
톰 크루즈, DC히어로무비 '그린랜턴' 가상 이미지 공개
'액션장인' 톰 크루즈, DC영화 '그린랜턴 군단'
캐스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