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하체 발달 제대로'…배트걸, 다부진 허벅지
'못 참겠어'…전역 강하늘, 빵 터진 행복 미소
"강호동, 김원희에 명품 선물…스캔들까지"
'이 골반 실화?'…최소미, CG급 몸매
"이종수, 美서 결혼→영주권 취득→이혼"…충격보도
51세女, 퇴근길 나체로 거리 활보…왜?
설리, 걱정하는 팬 조롱 '고수위 발언'
'45억 기부' 션, 수입 대체 어디서?
방탄소년단(BTS), 그 치열했던 입국현장 [송일섭의 사진공작소]
18-05-23 10: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송일섭 기자] 방탄소년단이 또 한번 큰일을 냈다.

'2018 빌보드 뮤직어워드'에서 2년 연속으로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한 것. 저스틴 비버 (Justin Bieber), 아리아나 그란데 (Ariana Grande), 데미 로바토 (Demi Lovato), 션 멘데스 (Shawn Mendes) 등 글로벌 스타들과의 경쟁에서 승리하며 당당하게 2년 연속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루어 냈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개최된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수많은 글로벌 스타들 중에서도 당당히 1열에 앉아 시상식을 즐기며,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트로피까지 거머쥐는 영광을 안았다.


▲ 소속사 관계자들이 방탄소년단의 짐을 들고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또한 퍼포먼스 라인업에도 올라 신곡 '페이크 러브(FAKE LOVE)' 컴백 무대를 전 세계 팬들 앞에서 최초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세계적인 팝 스타들 앞에서도 특유의 강렬하고 여유 있는 퍼포먼스를 펼쳐 관객들을 열광하게 했다. 관객들은 'BTS'를 연호하며 신곡을 따라 부르는 '떼창'을 선보이는 등 방탄소년단의 위상이 전 세계적으로 확인된 순간이었다.


시상식을 마치고 귀국하는 입국현장에는 수많은 팬들이 몰려 그야말로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출발해 인천에 도착하는 비행기편이 새벽 4시20분에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공항에는 이미 수많은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국내 팬들 뿐만 아니라 수많은 해외팬들이 자리에 함께해 그들의 입국현장을 지켜봤다. 특히 어린 여성팬 뿐만 아니라 노년의 해외팬도 관심을 보이며 뜨거웠던 입국현장에 함께했다.


▲ 백발의 해외팬이 방탄소년단의 입국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평소와는 달리 팬들의 환호에 적극적으로 손을 흔들며 답했다. 제이홉과 RM은 입국장을 나서는 순간부터 손을 들며 팬들의 환호를 만끽했고 뷔는 특유의 브이 포즈를 선보이며 팬들을 설레게 했다. 팬들은 그들이 차에타는 마지막 순간까지 따라가며 배웅했다.


▲ 방탄소년단의 뒤를 따르는 수많은 팬들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오전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국내 언론과 만난다. 그리고 오후 8시 30분부터 케이블채널 Mnet에서 방송되는 '방탄소년단 컴백쇼(BTS COMEBACK SHOW)'특집방송을 통해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글/사진 = 송일섭기자 andly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 김원희에 명품선물…스캔들까지"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방송인 강호동과 김원희 간의 과거 스캔들을 폭로했다. 2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김원희와 방송인 황광희가 출연해 일산 대화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김원희는 "내가 대한민국 유명 진...
종합
연예
스포츠
'전역' 강하늘 "의지 됐던 걸그룹? 러블리...
에이비식스, 한 편의 동화처럼 '별자리' 첫무대 [MD동영상]
에이비식스, 억압과 속박에서 벗어나라 'BREATHE' 첫무대 [MD동영상]
에이비식스 "오랫동안 기다린 데뷔, 목숨·사활 걸었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