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대놓고 꾸미면 멋없지'…청하, 내추럴 공항패션
함소원, 시母에 카드 주며 신신당부했지만…
김병현 "美 수영장 있는 집 몇 채 사" 부내 폴폴
여가수, 무대 중 갑자기 옷이…'사고 날 뻔'
'속옷도 없이…' 한선화, 속살 그대로 노출
'아맛' 홍잠언·임도형, 아내도 아닌데 왜 나와?
봉준호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은…" 뜬금포 발언
'초미니 착용' 에버글로우 이런, 파격 쩍벌
.
이홍기 "BJ 철구? 우연히 본 것…무슨 해명하라고 난리냐" 논란
18-05-21 16: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아이돌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가 BJ 철구 방송의 시청자라고 직접 밝혔다.

이홍기는 2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팬이 "오빠 진짜 철구 방송 봐요? 팬일 정도로?"라며 "저는 철구를 잘 모르지만 그 사람 방송을 본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는 아주 잘 알아요. 만약 사실과 다르다면, 떳떳하다면, 오빠를 향한 잘못된 비판에 늘 속 시원하고 당당하게 맞섰던 것처럼 이번에도 맞서주세요"라고 하자 "뭔소리야 내가 뭐 잘못했어?"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홍기는 "잠 안 올 때 가끔 보는 정도인데 이게 뭐 잘못된 거야?"라고 되물었다.


온라인상에선 이홍기가 BJ 철구의 팬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는데, 이에 대해 팬이 질문하자 이홍기가 직접 시청자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BJ 철구는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 다만 과거 기초수급자 비하 발언,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한 발언 등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바 있다.

이 때문에 이홍기가 BJ 철구 방송의 시청자라고 밝히자 팬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지며 논란이 번지고 있다.


그러자 이홍기는 인스타그램에 새롭게 글을 올리고 "아이 진짜 사람 미치게 하네. 니들이 지금 극혐하는 그런 짓을 할 때 본 거 아니고 우연히 아침에 이것저것 보다가 본 거야"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뭐 나한테 이번 일로 정이 떨어졌네 어쩌네? 날 잘 알면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텐데 무슨 해명을 하라고 난리네"라며 "뭐 떨어진 정이야 어쩔 수 없다만 난 그런 거 아니야 더 이상 이 주제로 얘기하지 말자"라고 답답해했다.

이홍기는 인스타그램 댓글로도 네티즌들과 BJ 철구 방송 시청을 두고 자신은 우연히 본 것이라며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이홍기 인스타그램-BJ 철구 홈페이지]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병현 "美 수영장 있는 집 몇 채 사"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야구선수 출신 요식업 CEO 김병현이 미국에 집 2~3채를 샀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 전현무는 "김병현 같은 경우에는 메이저리그에서 활약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이제훈, 베를린으로 향하는 가벼운 발걸음 '...
박민영, 한겨울 추위를 녹이는 미모 '밀라노 다녀올게요' [MD동영상]
한예슬, 세상 혼자 사는 듯한 비주얼 '설렘유발 미모' [MD동영상]
청하, 날씨는 추워도 커피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日 배우 초난강, '기생충'에 극찬…"지루할 틈 없어, 배우들 대단하다" [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가너와의 이혼, 내 인생 가장 큰 후회" [해외이슈]
‘블랙 아담’ 드웨인 존슨, “DC 히어로 파워 서열이 바뀐다” 자신감[해외이슈]
44세 밀라 요보비치 “셋째딸 모유 수유에 집중” 엄마 닮았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