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전반 15분 만에 선제골'…손흥민, 날갯짓 하며 세리모니
'아슬아슬해'…치어리더, 바람에 날아갈 것 같이 짧은 치마
정준영, 철저히 이중생활 "여사친에는…"
'크롭티도 거뜬해요'…연우, 뱃살 하나 없는 탄탄함
"어쩜 이렇게 무례한가"…스티븐 연, 폭로글 등장
'포토샵 아니에요'…이연희, 늘린 듯한 다리길이
이말년, 1인 방송 수입이…'준재벌 안 부럽네'
'이 얼굴이 서른?'…태연, 귀여움으로 가득 찬 얼굴
'9연패' NC 김경문 감독 "오히려 필승조 회복할 수 있는 찬스"
18-04-17 17:2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윤욱재 기자] NC가 창단 이래 가장 큰 시련을 맞고 있다. 창단 최다 기록인 9연패 수렁에 빠져 있는 것.

NC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지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넥센과의 경기에서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

이날 경기에 앞서 3루 덕아웃에 나타난 김경문 NC 감독은 "우리 힘으로 이겨내는 수밖에 없다"라고 NC 선수들이 훈련 중인 그라운드를 응시했다.

NC가 9연패에 빠진 원인 중 하나는 바로 필승조의 붕
괴다. 막강 불펜진으로 불렸던 NC이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원종현이 10경기에서 1패 1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12.15, 임창민이 8경기에서 1패 3세이브 평균자책점 6.43, 김진성이 9경기에서 1승 1패 2홀드 평균자책점 5.87로 믿음직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는 것이다. 이들 중 임창민을 제외하고 원종현과 김진성은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상태다.

김 감독은 "지금 필승조와 뒷문이 불안하다. 연패를 하고 있지만 이 시간이 오히려 필승조가 회복할 수 있는 찬스가 될 수 있다"라면서 "9번의 승리를 까먹었지만 차근차근 5할 승률을 만들면 또 기회가 올 것"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일단 NC는 이민호를 1군 엔트리에 등록한 상태이며 선발 요원인 최금강을 불펜으로 전환해 뒷문을 강화하려 한다.

김 감독은 "(장)현식이가 5월에 돌아와서 선발투수 중 1명을 불펜으로 내리면 우리 팀이 돌아가는 게 한층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NC에게 닥친 시련의 시간은 약이 될 수 있을까.

[김경문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DB] 고척돔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정준영, 철저히 이중생활 "여사친에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최근 성폭력 범죄 특별법 위반, 유착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의 이중성이 드러났다. 25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정준영 '황금폰 게이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박지훈 "이대휘, 수록곡, 좋은 곡 선물 감사"
최수영 "12살 때 일본 데뷔, 일본어 부담 無"
(여자)아이들 '센스 넘치는 사복 패션'
조병규, 김보라를 향한 손하트?
'박지훈 솔로 데뷔'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엔드게임' 상영시간 3시간 2분?…
"아직 공식발표 아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 2021년 2월 촬영
돌입
디즈니 80조원에 폭스 인수, '엑스맨·데드풀'
마블 판권이 돌아온다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출연, 스칼렛 요한슨과 호흡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