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전반 15분 만에 선제골'…손흥민, 날갯짓 하며 세리모니
'아슬아슬해'…치어리더, 바람에 날아갈 것 같이 짧은 치마
정준영, 철저히 이중생활 "여사친에는…"
'크롭티도 거뜬해요'…연우, 뱃살 하나 없는 탄탄함
"어쩜 이렇게 무례한가"…스티븐 연, 폭로글 등장
'포토샵 아니에요'…이연희, 늘린 듯한 다리길이
이말년, 1인 방송 수입이…'준재벌 안 부럽네'
'이 얼굴이 서른?'…태연, 귀여움으로 가득 찬 얼굴
'추적60분' 측 “MB아들 이시형, 마약스캔들 보도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18-04-17 16: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KBS 2TV '추적 60분'을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17일 KBS에 따르면 지난 12일 이시형씨가 '추적 60분' 팀을 상대로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18일 방송 예정인 'MB 아들 마약연루 스캔들-누가 의혹을 키우나' 편의 방송을 금지해달라는 것이다.

'추적 60분'은 지난해 7월, '검찰과 권력 2부작-검사와 대통령의 아들'편에서 검찰의 ‘고위층 자제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김무성 의원 사위 이모씨의 마약 사건 마약공급책인 서씨가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들 중 '이시형씨'가 수사 단계에서 누락된 정황을 포착하고 '유권무죄, 무권유죄'를 의심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 검찰의 행태에 대해 개혁을 촉구한 것이었다.

이번 방송은, 방송 이후 어렵게 용기를 낸 새로운
제보자들의 진술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조명하고, 검찰 수사가 어떻게 진행돼왔는지 점검하는 일종의 후속편이다.

이와 관련해 이시형씨 측은 '추적 60분' 팀이 소송중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으로 보도해 여론 재판을 하려한다며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 편 방송 후, '추적 60분' 팀에 이시형씨가 마약사건의 공범들과 수차례 어울렸다는 새로운 제보자들이 연락을 취해왔다.

이에 대한 추가취재 결과, 지난 방송 내용을 뒷받침하는 수많은 증언들이 나타났다. 그중엔 이 씨 일행이 한 달에 한 번꼴로 드나들며 일반인이 상상하기 힘든 거액의 유흥비를 썼다는 내용도 있었다.

소송중인 사안이므로 방송을 내서는 안 된다는 이씨 측 주장과, 현재 가장 큰 국민적 관심사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권력 남용이나 비리와 얽혀있는 공익적 취재를 몇 년간 지속될지도 모를 소송 때문에 중단함으로써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할 수 없다는 '추적 60분'의 주장. 법원이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방송 이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는 방송 내용을 전면 부정하며 '추적 60분' 취재진을 상대로 5억 원의 손해배상 및 정정보도 청구 소송을 제기해 현재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

그는 검찰에 자진 출두해, 마약 반응 검사를 받고 ‘마약류 투약 무혐의’를 받기도 했다. '추적 60분'은 마약 스캔들 이후 2년 반이 지난 시점에서 이뤄진 마약 반응검사 결과만으로 내린 ‘무혐의’ 판단이 적절한 것인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검찰에 다시 한 번 질문을 던진다.

'추적 60분'의 'MB 아들 마약 연루 스캔들–누가 의혹을 키우나' 편은 18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이다.

[사진 = KBS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정준영, 철저히 이중생활 "여사친에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최근 성폭력 범죄 특별법 위반, 유착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의 이중성이 드러났다. 25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정준영 '황금폰 게이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박지훈 "이대휘, 수록곡, 좋은 곡 선물 감사"
최수영 "12살 때 일본 데뷔, 일본어 부담 無"
(여자)아이들 '센스 넘치는 사복 패션'
조병규, 김보라를 향한 손하트?
'박지훈 솔로 데뷔'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엔드게임' 상영시간 3시간 2분?…
"아직 공식발표 아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 2021년 2월 촬영
돌입
디즈니 80조원에 폭스 인수, '엑스맨·데드풀'
마블 판권이 돌아온다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출연, 스칼렛 요한슨과 호흡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