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유아복 입은 줄'…레드벨벳 조이, 탄로난 빈약 볼륨
'내려가진 않겠지?'…정채연, 아슬하게 볼륨에 걸친 드레스
나르샤 母 "우리 애는 父 얼굴도 몰라" 눈물
'거대 볼륨 때문에…' 정우주, 자꾸만 벌어지는 의상
'얼마나 관리한거야'…고나연, 선명한 11자 복근
이청아 "4년 전 母 세상 떠나, 병간호만…" 눈물
'너무 짧아'…설현, 바람 불면 다 보일 것 같은 초미니 원피스
'안무가 격하네'…치어리더, 옷 뒤집힐 정도의 움직임
배지현, 시구 뒤태 보니 ‘류현진 아내 맞네’
18-04-17 14:1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지원 기자] 야구선수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의 경기 직관 모습이 포착됐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LA다저스와 샌디에이코 파드레이스의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배지현은 슈퍼모델 출신의 스포츠 아나운서로 2011년 SBS스포츠에 입사한 이후 SBS스포츠의 '베이스볼S', MBC스포츠플러스로 이직 후 '베이스볼 투 나잇' 등 야구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야구와 인연을 맺었다.

덕분에 야구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커진 배지현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경기 관전 모습이나 시구 연습 현장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배지현 아나운서의 싸이월드에는 시구 연습을 하는 사진이 게재돼 눈길을 끈다. 배지현은 2011년 5월 "치다보면 오기가 발동한다는...!! 저 공에 맞아도 아픕니다. 150km의 공은 얼마나 더 강력할까.. 어제 동영상보고 깜짝놀랐음...쿠바 출신 MLB 투수 채프먼 170km 광속구는?"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배지현의 뒷모습이 담겼다. 야구 배트를 들고 날아오는 공을 받아치는 모습이다. 운동화를 신었음에도 마치 하이힐을 신은 것처럼 곧게 뻗은 배지현의 각선미가 감탄을 자아낸다.

오랫동안 계속된 배지현의 야구 사랑은 그를 결혼까지 골인하게 만들었다. 배지현은 류현진과 올해 1월 결혼했다.

배지현의 류현진 경기 직관 소식에 네티즌들은 "결혼 하고 잘하고 있네 화이팅!!" "한참 좋을때다 꿀떨어지네 ..." "여자가 봐도 배아나님 너무 귀여우시다ㅠㅠ 꿀떨어짐" "이쁜색시가 응원해주니 점점 좋은모습 정말 칭찬해!!~" "와이프의 응원 힘이 있었다 예쁘다" "매경기보러오네ㅎㅎ이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배지현 싸이월드] 김지원 기자 jiwon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르샤母 "우리애는 父얼굴도 몰라"눈물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아모르파티' 나르샤가 엄마와 둘이서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9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아모르파티' 1회에는 나르샤, 이청아, 배윤정, 하휘동, 허지웅이 출연했다. 나르샤의 어머니는 "난 당연한 걸 했는데 우리 애가 고생했지. 우리 애는 아빠 얼굴도 몰라요"라고 전했다. 이에 배윤정의 어머니는 "에이
종합
연예
스포츠
박신혜, 완벽한 미모에 시선집중 '여신이네 여신'
'허들' 정혜림, 제7회 여성스포츠대상 수상
조보아 "유승호, 상상했던 이미지랑 똑같아"
'전역' 광희 "가장 보고 싶었던 사람은…"
'냉장고를 부탁해'
더보기
더보기
'범블비' 로튼토마토 신선도 100% 극찬 "'트랜스포머’ 시리즈 최고작"
'어벤져스4' 팬, NASA에 "우주 표류하는
아이언맨 구해달라" 요청
'버닝' LA비평가협회 남우조연(스티븐 연)X외국어영화상 2관왕…오스카 청신호
스칼렛 요한슨 "'어벤져스4' 제목·예고편 공개일 전혀 몰랐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