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10년이 지나도 소녀시대'…윤아, 여전히 여고생 같은 외모
신영수 "한고은과 첫키스 어땠냐면…" 솔직 고백
나르샤 남편 "한강 데이트 때 차 안에서…" 후끈
'몸매 실루엣이 다 보여'…손예진, 파격 전신 시스루
'속옷은 어디갔어?'…DJ 소다, 나시만 입고 볼륨 자랑
김혜선 "많은 남자 중 독일 男과 결혼하는 이유는…"
김종국, 홍진영에 "결혼하고 싶어 미치겠어" 고백
'섹시 여전사 같네'…안지현, 벨트 칭칭 감고 도발 포즈
[MD포커스] 김흥국, 성추행 폭로자 입장 번복으로 새 국면 맞나
18-04-17 14: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목로한 A 씨가 사과의 뜻을 전하며 폭로전이 새로운 양상을 띠고 있다.

김흥국 소속사 들이대닷컴 관계자는 17일 마이데일리에 "A씨의 문자를 확인했다. 그 분이 힘들고 후회스럽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성추행 폭로 주장은) A 씨가 직접 한 말이 아닌 녹취본이 알려진 것이다. 필요한 부분만 사람들에게 들려준 것 같다. 무심코 한 이야기가 이렇게 퍼질거라고 생각 못한 것 같다"며 "A 씨가 문자 말미에 '형 좀 잘 돌봐달라'고 하더라. 형은 김흥국
씨를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는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김흥국이 여성들을 성추행했다고 폭로했으며, 그가 운영하던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김흥국이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스로 김흥국의 오랜 지인이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당시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다. A 씨가 누구인지 짐작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이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전한 바 있다.

A 씨가 기존의 입장을 번복하며 김흥국 성추행 의혹은 새로운 양상으로 흐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김흥국은 과거 자신과 술을 마신 30대 여성을 성폭행한 의혹을 사고 있다. 해당 여성은 김흥국과 호텔에서 술을 마신 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김흥국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사실무근"이라고 밝혔고, 지난 5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후 A 씨의 추가 폭로가 더해지며 김흥국에게 불리한 입장이 형성됐다. 하지만 A 씨가 자신의 주장을 번복했고, 다시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르샤 남편"데이트 때 차 안에서…"후끈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나르샤와 황태경 부부가 심야 한강 데이트를 즐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는 오랜만에 데이트를 나선 가수 나르샤, 황태경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연을 본 뒤 한강으로 데이트를 나온 두 사람. 황태경은 "한강 정말 오랜만이다. 우리 비밀 연애 할 때도 자주 왔
종합
연예
스포츠
'얼굴이 안 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청정미소' 정해인, 예쁜 누나 손예진 응원 왔어요
'악동탐정스2' 김남주 "시즌2 정말 원했다"
엑소, 수많은 팬들로 공항은 '몸살 중'
'배우 What수다'
더보기
더보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4' 촬영
종료…'격렬한 전투씬' 예고
"정말 자랑스럽다"…DC 히어로 '수어사이드 스쿼드2' 각본 완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