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입으나 마나'…레이싱모델, 아슬아슬한 볼륨 노출
김동현 예비신부, 결혼 준비 중 폭풍눈물…무슨일?
조현아 "사생활 사진 논란, 왕게임 아니었고…"
'이정진이 반할만 해'…이유애린, 아찔 형광 비키니
지코 "저작권료, 재작년 최고수입 달성"…얼마길래?
'속옷인 줄 알았어'…현아, 짧아도 너무 짧은 파격 핫팬츠
이재영 "약 부작용으로 2년간 투병, 응급실까지…" 충격
이문식 "김성령과 첫날밤 촬영 때 촛불 끄고…" 후끈
[MD포커스] 김흥국, 성추행 폭로자 입장 번복으로 새 국면 맞나
18-04-17 14: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목로한 A 씨가 사과의 뜻을 전하며 폭로전이 새로운 양상을 띠고 있다.

김흥국 소속사 들이대닷컴 관계자는 17일 마이데일리에 "A씨의 문자를 확인했다. 그 분이 힘들고 후회스럽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성추행 폭로 주장은) A 씨가 직접 한 말이 아닌 녹취본이 알려진 것이다. 필요한 부분만 사람들에게 들려준 것 같다. 무심코 한 이야기가 이렇게 퍼질거라고 생각 못한 것 같다"며 "A 씨가 문자 말미에 '형 좀 잘 돌봐달라'고 하더라. 형은 김흥국
씨를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는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김흥국이 여성들을 성추행했다고 폭로했으며, 그가 운영하던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김흥국이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스로 김흥국의 오랜 지인이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당시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다. A 씨가 누구인지 짐작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이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전한 바 있다.

A 씨가 기존의 입장을 번복하며 김흥국 성추행 의혹은 새로운 양상으로 흐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김흥국은 과거 자신과 술을 마신 30대 여성을 성폭행한 의혹을 사고 있다. 해당 여성은 김흥국과 호텔에서 술을 마신 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김흥국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사실무근"이라고 밝혔고, 지난 5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후 A 씨의 추가 폭로가 더해지며 김흥국에게 불리한 입장이 형성됐다. 하지만 A 씨가 자신의 주장을 번복했고, 다시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현아 "사생활 논란,왕게임 아니었고…"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사생활 사진 유출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8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윤상, 김태원, 지코,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현아는 앞서 마이네임 채진과 함께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유출돼 논란이 됐다. 조현아는 "문란하게 게임하면서 놀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그
종합
연예
스포츠
CLC, 팬미팅을 향한 가벼운 발걸음
트리플H 현아 "기분 좋은 섹시함 선보이고파"
강동원·정우성·한효주·최민호 '인랑, 기대해주세요'
애슐리, 즉석 노래 신청에 '모아나 OST' 열창
'두시의 데이트'
더보기
더보기
호아킨 피닉스 주연 DC영화 '조커', 2019년 10월 4일 개봉 확정
레즈비언 히어로 ‘'트우먼' TV시리즈 제작
"동성애자 최초"
드웨인 존슨 1년간 1397억원 수익, 배우 최고
신기록 작성
마이클 잭슨 딸 패리스 잭슨 "14살에 커밍아웃,
男女 모두 좋아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