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유아복 입은 줄'…레드벨벳 조이, 탄로난 빈약 볼륨
'내려가진 않겠지?'…정채연, 아슬하게 볼륨에 걸친 드레스
나르샤 母 "우리 애는 父 얼굴도 몰라" 눈물
'거대 볼륨 때문에…' 정우주, 자꾸만 벌어지는 의상
'얼마나 관리한거야'…고나연, 선명한 11자 복근
이청아 "4년 전 母 세상 떠나, 병간호만…" 눈물
'너무 짧아'…설현, 바람 불면 다 보일 것 같은 초미니 원피스
'안무가 격하네'…치어리더, 옷 뒤집힐 정도의 움직임
[MD인터뷰①] '살인소설' 지현우 "해보지않은 연기, 행복했다"
18-04-17 11: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행복하게 촬영했던 작품이었어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배급 스톰픽쳐스코리아) 관련 인터뷰에는 배우 지현우가 참석했다.

지현우는 2011년 'Mr.아이돌' 이후 7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그는 극 중 별장관리인이라며 경석(오만석) 앞에 나타나 친절을 베풀지만 왠지 모르게 수상한 남자 순태 역을 맡았다. 기존의 따뜻하고 다정다감한 멜로남 이미지에서 벗어나, 정체를 알 수 없는 소설가로 변신했다.


"저는 이 작품을 거쳐서 앞으로 이런 이미지를 보여줘서 이런 배우가 되어야겠다, 라는 생각을 갖는 배우가 아니에요. 우선 보고, 제가 도전해보고 싶고 기존의 해보지 않았던 연기를 할 수 있고 뭔가 연극적이었어요. 제일 컸던 것은 기존에 해보지 않았던 연기, 캐릭터에 끌려서 하게 됐어요."

'살인소설'은 저예산으로 촬영했음에도 불구, 개봉 전 해외에서 먼저 작품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제38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감독주간과 오리엔트 익스프레스 부문에 초청돼 감독주간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했다.


"제가 생각했을 때는 촬영장 분위기가 그렇게 급하진 않았어요. 저는 워낙 드라마를 많이 해서 드라마에 비하면 꿈같은 현장이었어요. 일주일에 제가 촬영하는 것은 4일 정도였고 하루에 세 씬 정도였다. 하룻밤 얘기라서 밤에 거의 촬영을 했어요. 그런 것들이 충족시키고 싶었던 것들이 있었어요. 영화를 오랜만에 했고 계속 드라마 현장에서 받았던 스트레스, 시간적 압박, 회의를 하지 못하는 부분을 보완하고 싶었어요."

지현우는 다소 무겁고 진지한 사회적 메시지가 들어있지만, 그럼에도 '살인소설' 촬영을 하며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현장에서 제가 제일 많이 하는 말이 '죄송합니다. 한 번만 다시 갈게요'였어요. 드라마 현장에서는 매주 두 시간이 나가야해서 그런 부분들이 말을 하면서 미안한 마음이 싫었어요. 시청자들에게 보여져야 하는 부분들이고 조금 더 퀄리티있는 연기가 나와야 하는데, 부족함을 느꼈을 때 다시 가자고 하면서 죄송하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어느 순간 '정말 죄송할 일인가?' 생각했어요. 그런 압박감에서 벗어나게 해줬던 작품이었어요."


[배우 지현우. 사진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르샤母 "우리애는 父얼굴도 몰라"눈물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아모르파티' 나르샤가 엄마와 둘이서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9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아모르파티' 1회에는 나르샤, 이청아, 배윤정, 하휘동, 허지웅이 출연했다. 나르샤의 어머니는 "난 당연한 걸 했는데 우리 애가 고생했지. 우리 애는 아빠 얼굴도 몰라요"라고 전했다. 이에 배윤정의 어머니는 "에이
종합
연예
스포츠
박신혜, 완벽한 미모에 시선집중 '여신이네 여신'
'허들' 정혜림, 제7회 여성스포츠대상 수상
조보아 "유승호, 상상했던 이미지랑 똑같아"
'전역' 광희 "가장 보고 싶었던 사람은…"
'냉장고를 부탁해'
더보기
더보기
'범블비' 로튼토마토 신선도 100% 극찬 "'트랜스포머’ 시리즈 최고작"
'어벤져스4' 팬, NASA에 "우주 표류하는
아이언맨 구해달라" 요청
'버닝' LA비평가협회 남우조연(스티븐 연)X외국어영화상 2관왕…오스카 청신호
스칼렛 요한슨 "'어벤져스4' 제목·예고편 공개일 전혀 몰랐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