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유아복 입은 줄'…레드벨벳 조이, 탄로난 빈약 볼륨
'내려가진 않겠지?'…정채연, 아슬하게 볼륨에 걸친 드레스
나르샤 母 "우리 애는 父 얼굴도 몰라" 눈물
'거대 볼륨 때문에…' 정우주, 자꾸만 벌어지는 의상
'얼마나 관리한거야'…고나연, 선명한 11자 복근
이청아 "4년 전 母 세상 떠나, 병간호만…" 눈물
'너무 짧아'…설현, 바람 불면 다 보일 것 같은 초미니 원피스
'안무가 격하네'…치어리더, 옷 뒤집힐 정도의 움직임
[夜TV] '안녕' 몰랐던 이영자의 눈물 의미…"50년간 방황" 상처 고백
18-04-17 0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우먼 이영자가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뜨거운 눈물로 마음의 상처를 고백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고3 딸을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라는 주제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사연 주인공인 고3 딸은 아빠의 구속에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간 부모님에게 서운했던 감정을 털어놨다.

고3 딸은 "어릴 때 부모님 두 분 모두 일하셔서 할머니 손에 자랐다. 부모님을 찾으면 매일 집에는 없고 2만 원만 덩그러니 있었다. 돈이
필요했던 게 아니라 부모님이랑 놀러 가고 싶었다"라며 "그래서 부모님께 물어봤다. 날 할머니한테 버리고 간 거냐고. 그런데 대답은 안 하시고 화만 내셨다. 또 아빠가 부수고, 던지고 그런 게 가장 서운했다"라고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 같은 사연에 MC 이영자도 깊이 이입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 역시 부모 사랑의 결핍이라는 아픔을 안고 있었던 것.

이영자는 "자식을 낳았다고 해서 다 안다고 생각하냐. 아니다. 표현하고 알려줘야 한다. 아버지가 그렇게 못하면 엄마라도 번역해줘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난 아버지도, 엄마도 끝끝내 그렇게 안 해줬다. 그래서 받지 못한 사랑을 우리 세 딸끼리 뭉치는 것으로 대신했다. 남은 세상을 또 살아가야 하니까. 남한테 그 사랑을 또 나눠줘야 하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영자는 "자식한테는 무조건 사랑을 줘야 한다. 그래야 세상에 나가서 이길 수 있는 힘이 생긴다"라며 "돈 벌어오는 거? 사랑도 못 느끼는데 무슨 소용이냐. 난 그것 때문에 50년을 방황했다. 이젠 아버지도 바뀌어야 한다"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사진 =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르샤母 "우리애는 父얼굴도 몰라"눈물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아모르파티' 나르샤가 엄마와 둘이서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9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아모르파티' 1회에는 나르샤, 이청아, 배윤정, 하휘동, 허지웅이 출연했다. 나르샤의 어머니는 "난 당연한 걸 했는데 우리 애가 고생했지. 우리 애는 아빠 얼굴도 몰라요"라고 전했다. 이에 배윤정의 어머니는 "에이
종합
연예
스포츠
박신혜, 완벽한 미모에 시선집중 '여신이네 여신'
'허들' 정혜림, 제7회 여성스포츠대상 수상
조보아 "유승호, 상상했던 이미지랑 똑같아"
'전역' 광희 "가장 보고 싶었던 사람은…"
'냉장고를 부탁해'
더보기
더보기
'범블비' 로튼토마토 신선도 100% 극찬 "'트랜스포머’ 시리즈 최고작"
'어벤져스4' 팬, NASA에 "우주 표류하는
아이언맨 구해달라" 요청
'버닝' LA비평가협회 남우조연(스티븐 연)X외국어영화상 2관왕…오스카 청신호
스칼렛 요한슨 "'어벤져스4' 제목·예고편 공개일 전혀 몰랐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