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10년이 지나도 소녀시대'…윤아, 여전히 여고생 같은 외모
신영수 "한고은과 첫키스 어땠냐면…" 솔직 고백
나르샤 남편 "한강 데이트 때 차 안에서…" 후끈
'몸매 실루엣이 다 보여'…손예진, 파격 전신 시스루
'속옷은 어디갔어?'…DJ 소다, 나시만 입고 볼륨 자랑
김혜선 "많은 남자 중 독일 男과 결혼하는 이유는…"
김종국, 홍진영에 "결혼하고 싶어 미치겠어" 고백
'섹시 여전사 같네'…안지현, 벨트 칭칭 감고 도발 포즈
[夜TV] '안녕' 몰랐던 이영자의 눈물 의미…"50년간 방황" 상처 고백
18-04-17 0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우먼 이영자가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뜨거운 눈물로 마음의 상처를 고백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고3 딸을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라는 주제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사연 주인공인 고3 딸은 아빠의 구속에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간 부모님에게 서운했던 감정을 털어놨다.

고3 딸은 "어릴 때 부모님 두 분 모두 일하셔서 할머니 손에 자랐다. 부모님을 찾으면 매일 집에는 없고 2만 원만 덩그러니 있었다. 돈이
필요했던 게 아니라 부모님이랑 놀러 가고 싶었다"라며 "그래서 부모님께 물어봤다. 날 할머니한테 버리고 간 거냐고. 그런데 대답은 안 하시고 화만 내셨다. 또 아빠가 부수고, 던지고 그런 게 가장 서운했다"라고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 같은 사연에 MC 이영자도 깊이 이입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 역시 부모 사랑의 결핍이라는 아픔을 안고 있었던 것.

이영자는 "자식을 낳았다고 해서 다 안다고 생각하냐. 아니다. 표현하고 알려줘야 한다. 아버지가 그렇게 못하면 엄마라도 번역해줘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난 아버지도, 엄마도 끝끝내 그렇게 안 해줬다. 그래서 받지 못한 사랑을 우리 세 딸끼리 뭉치는 것으로 대신했다. 남은 세상을 또 살아가야 하니까. 남한테 그 사랑을 또 나눠줘야 하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영자는 "자식한테는 무조건 사랑을 줘야 한다. 그래야 세상에 나가서 이길 수 있는 힘이 생긴다"라며 "돈 벌어오는 거? 사랑도 못 느끼는데 무슨 소용이냐. 난 그것 때문에 50년을 방황했다. 이젠 아버지도 바뀌어야 한다"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사진 =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르샤 남편"데이트 때 차 안에서…"후끈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나르샤와 황태경 부부가 심야 한강 데이트를 즐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는 오랜만에 데이트를 나선 가수 나르샤, 황태경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연을 본 뒤 한강으로 데이트를 나온 두 사람. 황태경은 "한강 정말 오랜만이다. 우리 비밀 연애 할 때도 자주 왔
종합
연예
스포츠
'얼굴이 안 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청정미소' 정해인, 예쁜 누나 손예진 응원 왔어요
'악동탐정스2' 김남주 "시즌2 정말 원했다"
엑소, 수많은 팬들로 공항은 '몸살 중'
'배우 What수다'
더보기
더보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4' 촬영
종료…'격렬한 전투씬' 예고
"정말 자랑스럽다"…DC 히어로 '수어사이드 스쿼드2' 각본 완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