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전반 15분 만에 선제골'…손흥민, 날갯짓 하며 세리모니
'아슬아슬해'…치어리더, 바람에 날아갈 것 같이 짧은 치마
정준영, 철저히 이중생활 "여사친에는…"
'크롭티도 거뜬해요'…연우, 뱃살 하나 없는 탄탄함
"어쩜 이렇게 무례한가"…스티븐 연, 폭로글 등장
'포토샵 아니에요'…이연희, 늘린 듯한 다리길이
이말년, 1인 방송 수입이…'준재벌 안 부럽네'
'이 얼굴이 서른?'…태연, 귀여움으로 가득 찬 얼굴
'미스트리스' 최희서 "출연 선택 이유, 대본이 날 사로잡았다"
18-04-11 10: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최희서가 케이블채널 OCN 오리지널 드라마 '미스트리스' 첫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 평범한 카페주인, 정신과 의사, 교사, 로펌 사무장 등 네 명의 여성들이 일련의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영화 '박열'에서 리얼한 일본어 연기로 호평을 받았던 최희서는 "한국어 연기를 하고 싶다"는 바람대로, 고등학교 교사이자 스타 셰프를 남편으로 둔 한정원 역을 연
기하게 됐다.

정원은 겉보기엔 다 가진 듯하지만, 존경받는 교사와 이상적인 아내가 돼야 한다는 강박에 갇혀 그 스트레스로 인해 분노조절 장애를 앓고 있는 인물. 최희서는 이러한 정원을 "네 친구 중 가장 겁도 많고 감정적이며 마음이 여리다"고 표현했다.

작품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한 것으로 대본을 꼽은 최희서는 '미스트리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보고 싶은 이야기인지, 우리가 함께 공감하고 싶은 인물들인지가 저에게 가장 중요한데, 그런 의미에서 '미스트리스'의 대본은 압도적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재미와 의미가 함께 균형을 이룬 대본이라고 생각했다"며 "'연애시대' 때부터 팬이었던 한지승 감독님의 차기작이라는 소식도 기대감을 더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희서는 분노조절장애 캐릭터 몰입을 위해 "정원의 내면에 있는 불만족이 무엇인지 파악하고자 했다. 그리고 고등학교 영어 교사를 소개받아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최희서는 "정원의 캐릭터를 잘 해내느냐보다 세 친구와 잘 조화를 이루며, 네 여성의 연대로 시청자분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 이번 작품의 개인적인 목표"라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미스트리스'는 '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4월 28일 첫 방송된다.

[사진 = OCN 제공]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정준영, 철저히 이중생활 "여사친에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최근 성폭력 범죄 특별법 위반, 유착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의 이중성이 드러났다. 25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정준영 '황금폰 게이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박지훈 "이대휘, 수록곡, 좋은 곡 선물 감사"
최수영 "12살 때 일본 데뷔, 일본어 부담 無"
(여자)아이들 '센스 넘치는 사복 패션'
조병규, 김보라를 향한 손하트?
'박지훈 솔로 데뷔'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엔드게임' 상영시간 3시간 2분?…
"아직 공식발표 아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 2021년 2월 촬영
돌입
디즈니 80조원에 폭스 인수, '엑스맨·데드풀'
마블 판권이 돌아온다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출연, 스칼렛 요한슨과 호흡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