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설리, 마지막 공식석상 보니…"믿지 못할 세상"
中 역술가 "함소원♥진화 평생 싸우면서…" 헉!
김희철 "세상과 단절된 이특…" 걱정
스타쉽, '프듀X' 조작의혹 직격탄…"경연곡 유출"
누나 결혼식 간 GD, 한층 달라진 모습…'의젓'
'前티아라' 소연, 최근 얼굴보니…충격적
'스타킹 위로 볼록볼록'…박초롱, 굴욕 포착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
[MD포커스] 전효성 VS TS엔터테인먼트, 정산 둘러싼 팽팽한 입장차이
18-03-29 08: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걸그룹 시크릿 전효성이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의 정산 방식에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TS엔터테인먼트 역시 정산에는 문제가 없으며 전효성과의 전속계약 해지 역시 불가능하다는 반응이다.

28일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 12부에서 전효성이 TS엔터테인먼트에 제기한 전속계약효력부존재 확인 소송 두 번째 변론 기일이 열렸다.

전효성 측 법률대리인은 "수익 정산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부당함을 주장했다. 특히 "2015년 정산금 명목으로 600만원을 받은 뒤 단 한 차례의 정산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TS엔
터테인먼트와 지난 2015년 재계약 당시 5억원의 계약금을 받기로 협의했으나 회사 사정으로 인해 매월 500만원 씩 나눠 받았다고 했다.

전효성 측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는 3년 여간 제대로 정산을 받지 못한 것. 그는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등에 활발하게 출연했음에도 제대로 정산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시크릿 멤버 송지은이 정산 문제로 소속사와 갈등이 있었고, 지난해 8월 전속계약부존재 중재 신청으로 계약을 해지했다.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효성의 주장에 대해 정산 문제는 없다고 반박했다. TS측은 ""정산 문제는 전혀 없었다. 전에도 항상 정산 설명회를 가졌다. 서류를 검토하고 당사자 승인, 사인까지 받아 진행을 했다. 정산 설명회를 하는 영상도 있다"며 해당 영상을 증거로 제출했다.

또한 계약 해지와 관련해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전속계약을 종료하면서까지 조정에 응할 의사는 없다"고 팽팽한 입장차이를 밝혔다.

전효성과 TS엔터테인먼트는 서로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만큼 양측의 갈등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양측은 오는 5월 2일 한 차례 더 변론 기일을 갖는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희철 "세상과 단절된 이특…" 걱정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아이돌룸'에서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리더 이특에 대해 말했다. 슈퍼주니어는 15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이돌룸'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들은 전원 '군필돌'이 되어 컴백, 14일 정규 9집 '타임슬립'(T...
종합
연예
스포츠
전효성·함은정 '패션위크에서 출구없는 매력...
'점점 더 어려지네~' 티아라 소연, 여전히 귀여운 동안미모 [MD동영상]
라이머·안현모 부부 '손 꼭 잡고 서울패션위크 나들이' [MD동영상]
하연수·이유비·남보라·황승언 '자체발광 비주얼'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란다 커, 이제 세 아이 엄마…셋째 마일스 출산 "더없이 기쁘다" [해외이슈]
케빈 파이기 ‘최고 창작 책임자’ 임명, “마블 모든 스토리 관리한다”[해외이슈]
‘베놈’ 감독, “스파이더맨X베놈 크로스오버 영화 제작될 것”[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마블 만났다…‘데드풀’ MCU 입성 기대감↑[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