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라면 먹고 잤나'…전소미, 퉁퉁 부은 채로 등장
"아버지일 때와 달라"…태진아의 충격적 두 얼굴
김구라, 윤종신에 의미심장 발언
'실오라기 패션'…효민, 전시회 관람도 남다르게
'보일 듯 말 듯'…DJ 소다, 아슬아슬한 노출
'실루엣 고스란히 드러나'…한혜진, 파격 누드화보
'앞뒤로 빵빵'…심으뜸, 비현실적인 몸매
스윙스 "조롱 게시물, 고소하지 않을 것"…왜?
[MD포커스] 전효성 VS TS엔터테인먼트, 정산 둘러싼 팽팽한 입장차이
18-03-29 08: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걸그룹 시크릿 전효성이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의 정산 방식에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TS엔터테인먼트 역시 정산에는 문제가 없으며 전효성과의 전속계약 해지 역시 불가능하다는 반응이다.

28일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 12부에서 전효성이 TS엔터테인먼트에 제기한 전속계약효력부존재 확인 소송 두 번째 변론 기일이 열렸다.

전효성 측 법률대리인은 "수익 정산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부당함을 주장했다. 특히 "2015년 정산금 명목으로 600만원을 받은 뒤 단 한 차례의 정산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TS엔
터테인먼트와 지난 2015년 재계약 당시 5억원의 계약금을 받기로 협의했으나 회사 사정으로 인해 매월 500만원 씩 나눠 받았다고 했다.

전효성 측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는 3년 여간 제대로 정산을 받지 못한 것. 그는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등에 활발하게 출연했음에도 제대로 정산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시크릿 멤버 송지은이 정산 문제로 소속사와 갈등이 있었고, 지난해 8월 전속계약부존재 중재 신청으로 계약을 해지했다.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효성의 주장에 대해 정산 문제는 없다고 반박했다. TS측은 ""정산 문제는 전혀 없었다. 전에도 항상 정산 설명회를 가졌다. 서류를 검토하고 당사자 승인, 사인까지 받아 진행을 했다. 정산 설명회를 하는 영상도 있다"며 해당 영상을 증거로 제출했다.

또한 계약 해지와 관련해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전속계약을 종료하면서까지 조정에 응할 의사는 없다"고 팽팽한 입장차이를 밝혔다.

전효성과 TS엔터테인먼트는 서로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만큼 양측의 갈등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양측은 오는 5월 2일 한 차례 더 변론 기일을 갖는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구라, 윤종신에 의미심장 발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가 '라디오스타'에서 윤종신의 하차를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쇼 미 더 트롯' 특집이 그려졌다.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 쿤스트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고정 ...
종합
연예
스포츠
엑소 수호·카이가 지원나선 '기묘한 이야기3...
정우성 "예멘 난민 이슈로 오히려 후원 늘어…따뜻한 국민들" [MD동영상]
루이스 피구 "이강인, 골든볼 수상 대단하지만…유지가 더 중요" [MD동영상]
수지, 감탄사 나오는 미모 '예쁨이 철철'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새영상 추가 다음주 재개봉, ‘아바타’ 꺾고 역대 1위 예약[해외이슈]
루디 린, 마블 아시안 히어로무비 ‘샹치’ 주인공…견자단도 출연[해외이슈]
‘소문난 앙숙’ 케이티 페리·테일러 스위프트, “우리 화해했어요” 유쾌한 인증샷[해외이슈]
해커에게 협박당한 벨라 손, 스스로 누드사진 SNS 공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