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하체 발달 제대로'…배트걸, 다부진 허벅지
'못 참겠어'…전역 강하늘, 빵 터진 행복 미소
"강호동, 김원희에 명품 선물…스캔들까지"
'이 골반 실화?'…최소미, CG급 몸매
"이종수, 美서 결혼→영주권 취득→이혼"…충격보도
51세女, 퇴근길 나체로 거리 활보…왜?
설리, 걱정하는 팬 조롱 '고수위 발언'
'45억 기부' 션, 수입 대체 어디서?
[김미리의 솔.까.말] JTBC·SBS의 일본해 표기 지도, 더 실망스러운 이유
18-03-28 06: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JTBC와 SBS 뉴스가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지도를 사용해 빈축을 샀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과 SBS ‘8뉴스’에서 미세먼지에 대해 보도하는 과정 중 동해가 아닌 일본해로 표기된 자료가 전파를 탔다.

이는 실망감을 안기기 충분했다. 각 방송사에서 방송 전 이를 체크하지 못한 것도 충분히 문제 삼을 만 한데, 심지어 외국어도 아닌 한국어로 버젓이 ‘일본해’라고 쓰여 있음에도 알아채지 못한 것. 이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큰 실수다.

무엇보다 두 방송사 모두 과거 ‘일본해’ 표기와 관련, 질책성 보도를 한 방송사이기에 이번 일이 더 크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JTBC는 지난 2014년 이케아와 2016년 당시 국민의당의 일본해 표기에 대해 지적했던 곳. SBS는 2015년 “단독 보도”라며 문체부 산하기관인 한국문화정보원이 운영하는 웹사이트에 일본해와 동해가 같이 표기돼 있다고 질타한 바 있다.

특히 SBS의 경우 ‘일본해’ 표기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것이 처음이 아니라 더욱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SBS는 지난 2013년 8월에도 ‘8시뉴스’에서 ‘Sea Of Japan(일본해)’이라고 표기된 지도를 사용해 논란이 됐다. 이후 11일 만에 ‘아침종합뉴스’ 자막에 ‘일본해’라는 표현을 써 공분을 샀다. 당시 SBS 측은 자막의 ‘일본해’의 경우 “동해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후쿠시마 원전 앞 바다인 일본 바다를 말하는 것이다. 고유명사가 아니라 일반명사인 일본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나마 JTBC는 28일 ‘뉴스룸’ 방송 후 ‘1분 뉴스’를 통해 “오늘 방송된 '뉴스룸 팩트체크' 중 '버클리 어스'의 '미세먼지 지도'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일본해'로 자동 번역된 화면이 그대로 나갔습니다. 앞으로 제작 과정에 더욱 유의하겠습니다. 시청자들께 사과 드립니다”라고 공식 사과했고, SNS를 통해서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반면 SBS는 별다른 사과 없이 해당 부분을 블러 처리한 뒤 영상을 서비스하고 있어 SBS 측의 대응 방식에 의문을 들게 했다.

한국에서 동해의 일본해 표기는 민감한 사항. 외교적으로도 문제가 되고 있다. 방송 전 이를 확인했어야 했고, 만약 실수가 있었다면 사과를 하는 것이 당연하다. 게다가 ‘일본해’ 표기로 다른 이들을 꼬집었던 방송사라면 더욱 그래야만 했다. 어처구니없는 실수들. 방송사도 자료의 ‘팩트 체크’가 필요한 때다.

[사진 = JTBC ‘뉴스룸’, SBS ‘8뉴스’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 김원희에 명품선물…스캔들까지"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방송인 강호동과 김원희 간의 과거 스캔들을 폭로했다. 2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김원희와 방송인 황광희가 출연해 일산 대화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김원희는 "내가 대한민국 유명 진...
종합
연예
스포츠
'전역' 강하늘 "의지 됐던 걸그룹? 러블리...
에이비식스, 한 편의 동화처럼 '별자리' 첫무대 [MD동영상]
에이비식스, 억압과 속박에서 벗어나라 'BREATHE' 첫무대 [MD동영상]
에이비식스 "오랫동안 기다린 데뷔, 목숨·사활 걸었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