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엑소 백현, 메드베데바 팬심 화답 "기회 된다면 만나고파"
18-02-23 12: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엑소 멤버 백현이 열혈 엑소팬으로 알려진 러시아 피겨요정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에 화답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JTBC 뉴스 '아침&'에서 엑소 백현과의 전화 인터뷰가 진행됐다.

메드베데바는 최근 엑소의 열혈 팬이라 밝히며 직접 만나고 싶은 바람을 내비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백현은 "기회가 된다면 꼭 뵙고 싶다"며 "운동선수 분들이 엑소를 좋아해준다는 말씀을 해주실 때마다 저희 멤버들이 더 신기해서 단체톡방에 신기하다고 올리곤 한다. 저희도 직접 가서 뵙고 싶은 마음은 항상 굴뚝같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많은 선수 분들께서 노력하신 만큼 결과가 나오셨으면 좋겠다. 하지만 다치지 않고 경기에 임하시는 것 자체가 더 값진 결과를 낼 것 같다. 다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셨으면 좋겠다. 파이팅!"이라며 이번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을 응원했다.

[사진 = JTBC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세요? 어떤 사고 쳤는지 다
그룹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의 '갑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추가 폭로글이 나왔다. 25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연극·뮤지컬 갤러리에는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세요?"라고 반문하는 내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