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출렁살이 뭐죠?'…치어리더, 탄탄한 몸매 라인
'옆에 서는 순간 굴욕'…강소라, 자비 없는 다리길이
개그맨 김경진, 짠한 근황 "결혼·돌 사회 보며…"
'피는 못 속여'…워너비 린아, 민아와 똑 닮은 미모
'이렇게 커요'…린제이 로한, 볼륨 꽉 움켜쥐고 자랑
"이제 내 삶 살고파"…이영자, 눈물의 가족사 고백
킴 카다시안, 중요 부위 아슬하게 가린 '야릇 포즈'
"낙태했다" 류지혜 폭탄 고백…前남친 이영호 해명
[설특집] 구관이 명관! JTBC, '황금라인' 정규 프로 집중
18-02-15 07:3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JTBC가 설 연휴, 결방이나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하지 않고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황금라인’ 정규 편성을 유지한다.

JTBC의 ‘황금라인’은 주말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2’를 제외한 대다수 라인업이 그대로 유지된다.

우선 최근 시청자들의 사랑과 화제성 모두를 거머쥔 금토드라마 ‘미스티’가 예정대로 방송된다. ‘미스티’는 설을 맞아 1회부터 4회까지 한 번에 몰아볼 수 있도록 특별 편성까지 된 상황. 5회 방송 당일인 16일 낮 12시 10분부터 4편이 연속 방송된다.


토요일을 대표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과 ‘아는 형님’도 결방 없이 시청자를 찾는다. ‘아는 형님’의 경우 지난주에 이어 설특집 ‘아형 뮤비 대전’으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일요일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와 ‘효리네 민박2’도 마찬가지다. ‘밤도깨비’는 설 특집으로 마련된 송은이 사단과 멤버들의 자유여행 그리고 ‘효리네 민박2’는 새로운 민박객들을 받지만 대설로 고립, 영업 중단 위기에 빠진 모습 등을 담아낸다.

JTBC 예능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에게 익숙하면서도 프로그램의 재미를 제대로 잘 담아낼 수 있는 방법을 택했다. 일부 프로그램이 설 특집으로 꾸며지기는 하지만 무리한 변화를 주기 보다는 자신들이 가장 잘 하는 방법으로, 기존과 비슷한 포맷으로 웃음을 선사하는 것. 프로그램 본연의 재미에 충실할 계획이다.

결방하는 ‘투유프로젝트-슈가맨2’를 대신해서는 설 특선 영화 ‘더 킹’이 방송된다. 목요일인 15일에 이어 18일에도 다시 한 번 볼 수 있다. 또 다른 설 특선 영화도 있다. 바로 ‘싱글 라이더’. 15일 ‘더 킹’에 이어 밤 11시 30분 전파를 탄다. 대신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와 ‘썰전’은 결방한다.

[사진 = JTBC 제공]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결혼·돌 사회보며…" 김경진,짠한 근황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근황을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얼마예요?'에는 김경진이 출연했다. 이에 손범수는 "본인의 근황을 본인 입으로 말해 달라"고 청했고, 김경진은 "요즘에 돌잔치, 결혼식 사회 열심히 보고 있다"고 답했다. 김경진은 이어 "그리고 간간이 연기자로도 활동 중이다. 사극에서는 거지 역
종합
연예
스포츠
걸데 민아, 언니 워너비 린아 위해 깜짝 방문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엑소 수호, 시크하게 출국 '톱스타니까요'
이하늬 "천만배우…감사하고 얼떨떨"
'워너비 컴백'
더보기
더보기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겨울왕국2' 예고편 조회수 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인크레더블2' 넘었다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불 전망,
'아이언맨'·'블랙팬서'이어 세 번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