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뼈만 남았어'…남규리, 보호본능 자극하는 앙상 뒤태
'바지 입은 거 맞아?'…손담비, 다 드러낸 새하얀 각선미
김애경 "父, 외도에 아이까지"…충격 그 자체
화재 속 시민 구한 영웅, 알고 보니…'반전 정체'
안영미 "남친과 만나게 된 계기는…" 상상초월
김희철, 케이윌에 "강다니엘이야?"…얼마나 닮았길래
'볼륨에 개미허리까지 다 가졌네'…치어리더, 미친 몸매
"자신 있는 부위는 골반"…다솜, 몸매 라인 과시
'금메달리스트에서 도전자로'…박승희는 후회 없이 달렸다
18-02-14 20: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평창특별취재팀] 세계챔피언에서 다시 도전자로 돌아가는 일은 결코 쉬운 결정이 아니다. 익숙한 것을 내려 놓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건 매우 큰 용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4년 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2관왕에 오른 박승희는 이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 해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 도전자로 빙판 위를 달렸다. 후회 없이 달리겠다던 박승희의 질주는, 기록과는 상관 없이 위대하고 유쾌한 도전이었다.

박승희는 14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9조에서 레이스를 펼쳐 1분 16초 11를 기록했다.

박승희는 쇼트트랙의 여왕이었다. 2010년 밴쿠버 대회에는 1,000m와 1,500m서 두 개의 동메달을 땄고 2014년 소치 대회에선 1,000m와 3,000 계주 금메달 그리고 500m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소치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고민했던 박승희는 몇 달 뒤 돌연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을 선언했다. 쇼트트랙에서 모든 걸 이룬 그녀는 다시 한 번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한 무한 도전에 나선 것이다.


국내에서 2개 이상의 종목에서 올림픽에 출전한 빙상 선수는 박승희가 유일하다. 지난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 6위에 오른 박승희는 평창올림픽 출전권까지 따내며 차근차근 자신의 입지를 다졌다.

물론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박승희는 메달권과는 거리가 있다. 항상 우승을 다투던 쇼트트랙과는 다른 위치에 서 있는 박승희다. 실제로 여자 1,000m는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를 비롯해 일본 선수들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박승희는 순위보다 후회 없는 레이스를 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메달을 생각 안해봤다는 거짓말이지만 쇼트트랙과 달리 기록의 경기라 당일 컨디션에 따라 변화가 크다. 최선을 다해 기록을 당기는 게 목표다. 그러면 순위는 따라올 것”이라고 각오를 밝힌 바 있다.

그리고 박승희는 후회 없이 빙판 위를 달렸다. 전향 후 자신과의 혹독한 싸움을 이겨낸 그녀는 홈 관중의 열혈한 환호를 등에 업고 아름다운 질주를 마쳤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평창특별취재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애경 "父, 외도에 아이까지"…충격고백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배우 김애경이 아버지의 외도를 고백했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김애경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애경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 아버지가 종로 쪽에 보험회사 다니셨다. 휴일에는 아버지 차
종합
연예
스포츠
지민 "살해 협박?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 없어"
'스케치' 정지훈 "첫 액션신 촬영 후, 출연 후회"
'훈남정음' 남궁민 "수중 촬영 때문에…"
방탄소년단 "2년 연속 빌보드 수상, 아미 덕분"
'최파타 인기현상'
더보기
더보기
기네스 펠트로 "브래드 피트, '성희롱' 하비
웨인스타인 죽이겠다고 경고"
'인크레더블2' 美 1510억원 오프닝 전망…"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쇼생크탈출' 모건 프리먼, 여성 8명 성추행
혐의…"사과한다"
스칼렛 요한슨 '블랙 위도우' 솔로무비, 내년 촬영 돌입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