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강은비 "돈 때문에 베드신 찍었다?
소설을 쓰는군요" 분노
조연우 "아직도 16세 연하 아내
속살 보면…"
선예 "셋째 낳을 거니?"
시어머니 물음에…
'악플 테러' 킴 부탱, "모든 한국인이
그런 건 아냐"
예학영, 술 취한 채
차량 세워두고 잠자다 적발
스스로도 놀란 '괴물' 최민정의
폭발적인 스피드
'흥겹게 춤 추다보니'…치어리더,
레이스 속 드러난 속바지
돈스파이크 vs 박나래,
초엽기 새해 인사 대결
표정 밝아진 최민정,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어요"
18-02-14 18: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평창특별취재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탈락의 충격을 딛고 다시 링크 위에 선 최민정이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14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전날 경기를 치른 최민정은 회복과 컨디션 점검에 무게를 뒀다.

훈련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최민정은 “어제 힘을 많이 쓴 상태였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500m 탈락에 대해선 “완전히 회복했다.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다”고 답했다.

최민정은 전날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두 번째
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후 실격 처리돼 메달을 놓였다. 레이스 과정에서 캐나다의 킴 부탱과 접촉한 것이 이유였다.

최민정은 “가운데서 나가는 도중에 실격됐다고 들었다”며 “반칙 의도는 전혀 없었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경기를 하는 선수는 없다. 판정 얘기에 대해선 말할 입장이 아니다. 심판이 내리는 것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정 실격 후 킴 부탱은 SNS에서 악플 테러를 받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캐나다빙상연맹은 올림픽위원회와 경찰 등과 함께 조사까지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캐나다 대표팀이 한국에 앞서 훈련이 예정됐지만 킴 부탱은 불참했다.

최민정은 “판정에 대한 부분은 저도 그렇게 킴 부탱 선수도 그렇고 어떻게 할 부분이 아니라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훈련에는 싱가로프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전설’ 전이경 감독이 함께했다. 최민정은 “전이경 감독님한테 많은 위로와 조언 그리고 응원을 받았다. 그래서 힘이 됐다”고 했다.

여자 500m를 놓친 최민정은 주종목인 1,000m와 1,500m 그리고 계주 3,0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최민정은 경기 감각과 분위기를 잘 유지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 안경남 knan0422@mydaily.co.kr] 평창특별취재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선예, "셋째는?" 시어머니 물음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선교사 제임스박과 캐나다에서 생활 중인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셋째 계획을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이방인'에서 시어머니는 선예에게 "너 또 낳을 거니?"라고 물었다. 이어 "너희들 다 집에서 낳았잖아. 난 그게 너무 무서워"라고 고백한 시어머니. 이에 제임스
종합
연예
스포츠
모모랜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설 인사
워너원, 한가득한 잘생김에 오늘도 '심쿵'
박세완 "설날에도 촬영…부모님과 맛집 가려구요"
소녀주의보, 사랑을 꿈꾸다 '소녀지몽' 무대
'이방인'
더보기
더보기
마블 "'블랙팬서2' 제작, 라이언 쿠글러 감독
복귀"
J.J. 에이브람스 "'스타워즈9' 올 여름 촬영 돌입"
'데드풀2' 새 포스터 공개…'플래시댄스' 패러디 '폭소'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울버린이 타노스 얼굴에 상처 냈을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