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은밀한 문신 공개'…모델 이송이, 겉옷 젖히고 등장
'실명 조심하세요'…효민, 눈부신 금빛 드레스
'차현우♥' 황보라 "하정우가 내게 오버하지 말라고…"
'속옷 자태 최고'…심으뜸, 셔츠 벗고 드러낸 몸매
'부러질 정도로 얇아'…설리, 과감한 허리 노출
"진짜 황망하다"…'썰전', 故노회찬 의원 언급
'회사원인 줄 알았어'…레드벨벳 조이, 완벽한 오피스룩 자태
'골반 어디갔어?'…치어리더, 굴곡 없이 쭉 뻗은 몸
표정 밝아진 최민정,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어요"
18-02-14 18: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평창특별취재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탈락의 충격을 딛고 다시 링크 위에 선 최민정이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14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전날 경기를 치른 최민정은 회복과 컨디션 점검에 무게를 뒀다.

훈련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최민정은 “어제 힘을 많이 쓴 상태였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500m 탈락에 대해선 “완전히 회복했다.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다”고 답했다.

최민정은 전날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두 번째
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후 실격 처리돼 메달을 놓였다. 레이스 과정에서 캐나다의 킴 부탱과 접촉한 것이 이유였다.

최민정은 “가운데서 나가는 도중에 실격됐다고 들었다”며 “반칙 의도는 전혀 없었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경기를 하는 선수는 없다. 판정 얘기에 대해선 말할 입장이 아니다. 심판이 내리는 것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정 실격 후 킴 부탱은 SNS에서 악플 테러를 받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캐나다빙상연맹은 올림픽위원회와 경찰 등과 함께 조사까지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캐나다 대표팀이 한국에 앞서 훈련이 예정됐지만 킴 부탱은 불참했다.

최민정은 “판정에 대한 부분은 저도 그렇게 킴 부탱 선수도 그렇고 어떻게 할 부분이 아니라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훈련에는 싱가로프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전설’ 전이경 감독이 함께했다. 최민정은 “전이경 감독님한테 많은 위로와 조언 그리고 응원을 받았다. 그래서 힘이 됐다”고 했다.

여자 500m를 놓친 최민정은 주종목인 1,000m와 1,500m 그리고 계주 3,0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최민정은 경기 감각과 분위기를 잘 유지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 안경남 knan0422@mydaily.co.kr] 평창특별취재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보라,아주버님될 하정우에 들은 조언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황보라가 배우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6년째 열애 소식을 전했다. 16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는 '찰떡 케미' 특집으로 한은정, 조현재, 황보라, 황찬성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황보라가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공개 연애 중이다"라고 전했고, 황보라는 "6년 차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황보라에 "'
종합
연예
스포츠
'많이 오셨네요'…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붕어빵이네'…추성훈·추사랑, 똑닮은 미소
'바넘' 서은광 "티켓팅 후 입대 발표 죄송"
김명민 "비주얼 포기한 이혜리, 자세가 된 배우"
'송 원'
더보기
더보기
'가오갤' 떠난 제임스 건 감독, 톰 크루즈와
DC '그린랜턴' 만들까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여배우 수입 1위
등극…457억원 벌었다
톰 크루즈, DC히어로무비 '그린랜턴' 가상 이미지 공개
'액션장인' 톰 크루즈, DC영화 '그린랜턴 군단'
캐스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