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너무 얼굴만 믿네'…한예슬, 파격 헤어 모아보니
'몸매 자신감 과한데?'…나르샤, 대놓고 볼륨 자랑
강은비 "1인 방송 시작 계기는…" 눈물의 심경 고백
'입이 쩍'…박종진, 트월킹 동영상 보고 초당황
'자꾸만 보여주고 싶어요'…문가비, 속옷만 입고 찰칵
강경헌 "여기 내 오아시스 있네"…구본승 '심쿵'
'몸매 굴곡 다 드러나네'…DJ소다, 아찔한 초밀착 원피스
'선명한 키스마크'…한지민, 완벽 패션 망치는 옥의 티
표정 밝아진 최민정,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어요"
18-02-14 18: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평창특별취재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탈락의 충격을 딛고 다시 링크 위에 선 최민정이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14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전날 경기를 치른 최민정은 회복과 컨디션 점검에 무게를 뒀다.

훈련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최민정은 “어제 힘을 많이 쓴 상태였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500m 탈락에 대해선 “완전히 회복했다. 자고 일어나서 다 잊었다”고 답했다.

최민정은 전날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두 번째
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후 실격 처리돼 메달을 놓였다. 레이스 과정에서 캐나다의 킴 부탱과 접촉한 것이 이유였다.

최민정은 “가운데서 나가는 도중에 실격됐다고 들었다”며 “반칙 의도는 전혀 없었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경기를 하는 선수는 없다. 판정 얘기에 대해선 말할 입장이 아니다. 심판이 내리는 것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정 실격 후 킴 부탱은 SNS에서 악플 테러를 받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캐나다빙상연맹은 올림픽위원회와 경찰 등과 함께 조사까지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캐나다 대표팀이 한국에 앞서 훈련이 예정됐지만 킴 부탱은 불참했다.

최민정은 “판정에 대한 부분은 저도 그렇게 킴 부탱 선수도 그렇고 어떻게 할 부분이 아니라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훈련에는 싱가로프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전설’ 전이경 감독이 함께했다. 최민정은 “전이경 감독님한테 많은 위로와 조언 그리고 응원을 받았다. 그래서 힘이 됐다”고 했다.

여자 500m를 놓친 최민정은 주종목인 1,000m와 1,500m 그리고 계주 3,0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최민정은 경기 감각과 분위기를 잘 유지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 안경남 knan0422@mydaily.co.kr] 평창특별취재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은비 "1인방송 시작 계기는…"눈물고백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강은비가 1인 크리에이터로 전향한 이유를 털어놨다. 23일 밤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1인 크리에이터로 변신한 스타들의 흐름을 다뤘다. 이날 아이돌그룹 엠블랙 멤버에서 유튜버 전향을 선언한 지오는 여자친구인 연기자 최예슬과의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지오는 두 사람이 방송할 때의 좋은 점에
종합
연예
스포츠
김현중 "'실패한 삶?' 고민…응원에 용기"
'성난황소' 송지효 "마동석 때문에 출연" 왜?
신아영VS공서영, 스포츠 여신들의 미모 대결
이문세 "친분 없던 개코에 직접 전화로 섭외"
'1대100'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4' 기네스 펠트로, 아머 입은 사진
최초 공개
갤 가돗 "'원더우먼 1984' 개봉 연기,
2020년 6월 5일 확정" 발표
'호러제왕' 제이슨 블룸 "'할로윈' 북미 흥행
1위, 자랑스럽다"
제이슨 모모아 "'아쿠아맨' 속편 아이디어,
워너브러더스 좋아했다" 자신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