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은밀한 문신 공개'…모델 이송이, 겉옷 젖히고 등장
'실명 조심하세요'…효민, 눈부신 금빛 드레스
'차현우♥' 황보라 "하정우가 내게 오버하지 말라고…"
'속옷 자태 최고'…심으뜸, 셔츠 벗고 드러낸 몸매
'부러질 정도로 얇아'…설리, 과감한 허리 노출
"진짜 황망하다"…'썰전', 故노회찬 의원 언급
'회사원인 줄 알았어'…레드벨벳 조이, 완벽한 오피스룩 자태
'골반 어디갔어?'…치어리더, 굴곡 없이 쭉 뻗은 몸
[MD포커스] 육지담·캐스퍼가 만든 논란…왜 강다니엘이 수습하나?
18-02-14 15: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엉뚱하게 폭로된 관계였다. 가장 큰 피해자는 보이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22)이라는 반응이 대다수다.

14일 가수 육지담(21)이 돌연 자신의 SNS에 한 네티즌의 '강다니엘 빙의글'을 캡처해 올리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며 이번 논란이 시작됐다.

요약하면, '강다니엘 빙의글'이라며 한 네티즌이 강다니엘 관련 이야기를 마치 실제처럼 작성한 글이었는데, 이를 본 육지담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실제 이야기라며 SNS로 발끈한 것이다.

하지만 당시까지만 해도 상당수 네티즌들은 느닷없이 육지담이 강다니엘과 각별한 사이라는 식의 주장을 내놓자 황당하다
는 반응이었다.

그런데 돌연 제3자가 나타나며 상황이 급변했다. 가수 캐스퍼(25)가 SNS를 통해 육지담의 말을 뒷받침하는 주장을 내놓은 것이다.

캐스퍼는 2년 전쯤 당시 연습생이던 강다니엘을 자신의 지인들의 파티에 초대한 적 있다며 "그 자리에 지담이도 있었고 그렇게 지담이랑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됐다"면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둘 다한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밝힌 것이다.

결국 강다니엘과 육지담이 호감 있는 사이였다는 주장이 엉뚱하게 제3자인 캐스퍼로부터 나온 것이다. 더구나 캐스퍼는 강다니엘, 육지담의 동의를 거쳐 이같은 주장을 내놓은 것인지도 밝히지 않았다.

이 때문에 당시까지 아무런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던 강다니엘의 과거 개인사만 대중 사이에 거론되며 애꿎은 진실공방에 휘말리고 말았다.

끝내 강다니엘이 소속된 워너원의 YMC엔터테인먼트가 이날 오후 공식입장을 냈다.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한 것이다.

논란의 시발점은 육지담, 논란에 기름을 부은 건 캐스퍼인데, 논란 수습을 가만히 있던 강다니엘이 하게 된 꼴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보라,아주버님될 하정우에 들은 조언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황보라가 배우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6년째 열애 소식을 전했다. 16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는 '찰떡 케미' 특집으로 한은정, 조현재, 황보라, 황찬성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황보라가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공개 연애 중이다"라고 전했고, 황보라는 "6년 차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황보라에 "'
종합
연예
스포츠
'많이 오셨네요'…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붕어빵이네'…추성훈·추사랑, 똑닮은 미소
'바넘' 서은광 "티켓팅 후 입대 발표 죄송"
김명민 "비주얼 포기한 이혜리, 자세가 된 배우"
'송 원'
더보기
더보기
'가오갤' 떠난 제임스 건 감독, 톰 크루즈와
DC '그린랜턴' 만들까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여배우 수입 1위
등극…457억원 벌었다
톰 크루즈, DC히어로무비 '그린랜턴' 가상 이미지 공개
'액션장인' 톰 크루즈, DC영화 '그린랜턴 군단'
캐스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