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일중 "내 연관 검색어 '이혼' 뜨는 이유는…"
이영자, 짝사랑 셰프와 썸 시작? "결혼은…"
지연수 "남편 일라이 탓 재산 다 팔고…" 충격
김숙, 김준호와 묘한 기류 "나한테 선 넘으면 안 돼"
'노렸네 노렸어'…이지, 노골적인 노출 셀카
'어디까지 파인 거야?'…티파니, 선명하게 드러난 가슴골
무속인 된 이은숙, 충격 일화…'소름 그 자체'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피겨 김규은-감강찬, 페어 쇼트 최하위…北은 11위
18-02-14 13: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평창특별취재팀] 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에 출전한 김규은-감강찬 조가 쇼트프로그램에서 최하위에 그치며 16개 팀에게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진출에 실패했다.

김규은-감강찬은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1.04점에 예술점수(PCS) 22.89점을 더해 42.93점을 얻었다.

이번 시즌 자신들의 최고점인 55.02점은 물론 지난 9일 단체전에서 받은 52.10점에도 크게 미치지 못했다.

22개팀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한 김규은-감강찬은 16위까지 출전하는 페어 프리스케이팅에 나설 수 없게 됐다.

1그룹 첫 번째로 나선 김규은-감강찬은 멕시코 영화 OST '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둘은 첫 점프 과제인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안정적으로 마쳤지만 스로 트리플 살코 점프에서 김규은이 넘어지는 실수를 범했다.

김규은-감강찬은 남은 프로그램을 끝까지 잘 마무리했지만, 아쉬운 연기를 보인 김규은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


렴대옥-김주식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8.79점에 예술점수(PCS) 북한의30.61점을 합해 69.40점을 획득했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 나선 렴대옥-김주식은 자신들의 시즌 최고점인 65.25점을 가뿐히 넘어섰다. 또한 11위에 오르며 상위 16개팀에게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진출을 확정했다.

완벽한 연기를 보인 렴대옥은 “(남한 관중 응원을 보고) 한 핏줄이라는 것을 다시 느꼈다”며 웃었다.

김주식도 “민족의 뭉친 힘이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었다”고 답했다.

페어 쇼트프로그램 1위는 83.39점을 받은 중국의 슈웬징-한공 조가 차지했다. 2위는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에브게니아 타라소바-블라디미르 모로조프(81.88점)가, 3위는 캐나다의 매건 두하멜-에릭 래드포드(76.82점)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평창특별취재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지연수"남편 일라이 탓 재산 다 팔고…"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레이싱모델 지연수가 철없는 11세 연하 남편 유키스 일라이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지연수는 18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사람들은 겉모습만 보고 내가 결혼을 참 잘했다고 말을 한다. 눈 뜨면 옆에 11세 연하 남편이 자고 있으니까. 그런데 나에게는 미치는 결혼이다"며 말문을 열었다. 지연수는 "남편이 18세에 미국에서 한국
종합
연예
스포츠
'많이 오셨네요'…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붕어빵이네'…추성훈·추사랑, 똑닮은 미소
'바넘' 서은광 "티켓팅 후 입대 발표 죄송"
김명민 "비주얼 포기한 이혜리, 자세가 된 배우"
'뜻밖의Q'
더보기
더보기
'가오갤' 떠난 제임스 건 감독, 톰 크루즈와
DC '그린랜턴' 만들까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여배우 수입 1위
등극…457억원 벌었다
톰 크루즈, DC히어로무비 '그린랜턴' 가상 이미지 공개
'액션장인' 톰 크루즈, DC영화 '그린랜턴 군단'
캐스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