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강은비 "돈 때문에 베드신 찍었다?
소설을 쓰는군요" 분노
조연우 "아직도 16세 연하 아내
속살 보면…"
선예 "셋째 낳을 거니?"
시어머니 물음에…
'악플 테러' 킴 부탱, "모든 한국인이
그런 건 아냐"
예학영, 술 취한 채
차량 세워두고 잠자다 적발
스스로도 놀란 '괴물' 최민정의
폭발적인 스피드
'흥겹게 춤 추다보니'…치어리더,
레이스 속 드러난 속바지
돈스파이크 vs 박나래,
초엽기 새해 인사 대결
[골든슬럼버①]사회적 메시지X친구의 우정, 강동원의 꿈과 삶
18-02-14 13: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강동원은 뼛속까지 바르다.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가 살아 있을 때도 영화 ‘1987’을 선택했다. 혹시 모를 불이익을 감수했다. 그는 ‘정치적’이 아니라 ‘역사적’인 사실을 중시했다. ‘1987’이 권력의 무자비한 탄압을 다뤘다면, ‘골든슬럼버’는 권력의 음모에 희생되는 개인의 이야기를 그린다. 조지 오웰의 소설 ‘1984’의 빅브라더처럼, 감시사회의 어두운 그림자를 박진감 넘치는 리얼 추격극으로 펼쳐낸다.

강동원은 마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권력에 의해 억울하게 삶을 희생당한 분들을 시사회에 초청할까도 생각했는데, 정치적으로 오해받을까봐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의 자유를 억압하는 권력에 각을 세웠다. 7년전 ‘골든슬럼버’를 영화화하자고 제안했던 것도 그러한 문제점을 환기시키고 싶었기 때문이다.

‘골든슬럼버’는 원작의 사회적 메시지를 고스란히 전하면서도 친구와의 우정에도 공을 들였다.

극중 건우(강동원)는 하루아침에 누명을 쓰고 권력기관에 의해 쫓긴다. 그는 고교 시절 밴드부 친구들(김성균, 김대명, 한효주)과 전직 요원 민씨(김의성)의 도움으로 위기를 헤쳐나간다.

강동원도 실제 친구와의 우정을 소중하게 여긴다. 절친이 거짓말로 돈을 빌려간 적이 있다. 그래도 그 친구를 용서했다. 나중에 결혼식 때 찾아가 축의금도 전했다. 건우는 민씨에게 “손해보고 사는에 어때서요?”라고 외친다. 실제 강동원도 그런 삶을 지향한다.

건전하고 바른 삶. 그리고 착하게 살기. ‘골든슬럼버’에는 강동원의 실제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 제공 = YG, CJ엔터테인먼트]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선예, "셋째는?" 시어머니 물음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선교사 제임스박과 캐나다에서 생활 중인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셋째 계획을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이방인'에서 시어머니는 선예에게 "너 또 낳을 거니?"라고 물었다. 이어 "너희들 다 집에서 낳았잖아. 난 그게 너무 무서워"라고 고백한 시어머니. 이에 제임스
종합
연예
스포츠
모모랜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설 인사
워너원, 한가득한 잘생김에 오늘도 '심쿵'
박세완 "설날에도 촬영…부모님과 맛집 가려구요"
소녀주의보, 사랑을 꿈꾸다 '소녀지몽' 무대
'이방인'
더보기
더보기
마블 "'블랙팬서2' 제작, 라이언 쿠글러 감독
복귀"
J.J. 에이브람스 "'스타워즈9' 올 여름 촬영 돌입"
'데드풀2' 새 포스터 공개…'플래시댄스' 패러디 '폭소'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울버린이 타노스 얼굴에 상처 냈을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