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뼈만 남았어'…남규리, 보호본능 자극하는 앙상 뒤태
'바지 입은 거 맞아?'…손담비, 다 드러낸 새하얀 각선미
김애경 "父, 외도에 아이까지"…충격 그 자체
화재 속 시민 구한 영웅, 알고 보니…'반전 정체'
안영미 "남친과 만나게 된 계기는…" 상상초월
김희철, 케이윌에 "강다니엘이야?"…얼마나 닮았길래
'볼륨에 개미허리까지 다 가졌네'…치어리더, 미친 몸매
"자신 있는 부위는 골반"…다솜, 몸매 라인 과시
[전문] "육지담·강다니엘, 과거 호감…이후 정리" 캐스퍼, 돌연 주장 논란 확산
18-02-14 10: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육지담의 논란이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당초 육지담이 돌연 SNS로 보이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과 밀접한 관계인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는데, 가수 캐스퍼가 이를 뒷받침하는 주장을 내놓은 것이다.

캐스퍼는 14일 인스타그램에 "한참 고민을 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나도 많이 오가는 것 같아서 워너원 팬 분들과 다니엘 팬 분들, 그리고 최근 지담이 인스타그램을 보며 걱정 또는 비판하신 분들에게 조금의 이해라도 돕고자 조심스럽게 몇자 적어본다"면서 긴 글을 올렸다.

캐스퍼는 "2년 전 쯤, 전 당시 연습생이었던 다니엘과 태웅이를 제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했다"며 "그 자리에 지담이도 있었고 그렇게 지담이랑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됐다. 둘 나이가 비슷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어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둘 다한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호감 있는 사이였다는 주장이다.

다만 강다니엘을 비롯해 MMO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준비를 하게 되며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만나기 어려워졌다며 이로 인해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 한 걸로 알고 있다"고 캐스퍼는 주장했다.

하지만 캐스퍼 역시 "무슨 이유에서 지담이가 블로그 포스팅을 캡쳐해서 올린 건지, 그리고 무슨 이유에서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지담이의 글들 속 오타가 난무하는지는 대화를 해보려 해도 이해가 안 간다"고 덧붙였다.

앞서 육지담이 소위 '강다니엘 빙의글'이라는 강다니엘 팬의 블로그 글을 캡처해 SNS에 올린 뒤, 명확한 뜻을 알기 힘든 글을 다수 올려 온라인상에서 큰 논란이 일었다.

캐스퍼는 "당사자가 아니라 이 이상의 말과 상황을 설명하긴 어렵지만, 둘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 했으면 한다"고 했으나, 갑작스러운 제3자의 주장이 나온 셈이라 논란은 확산되는 분위기다.

▲ 이하 캐스퍼 SNS 전문.

한참 고민을 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나도 많이 오가는것 같아서 워너원 팬 분들과 다니엘 팬 분들, 그리고 최근 지담이 인스타그램을 보며 걱정 또는 비판하신 분들에게 조금의 이해라도 돕고자 조심스럽게 몇자 적어봅니다.

2년 전 쯤, 전 당시 연습생이었던 다니엘과 태웅이를 제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 했습니다 (둘과는 어렸을때부터 부산에서 같이 학원을 다녔습니다). 그 자리에 지담이도 있었고 그렇게 지담이랑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둘 나이가 비슷 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어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둘 다 한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습니다.

그러고 얼마 지나지 않아 MMO 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촬영 스케쥴과 연습 일정 때문에 바빠졌고, 다니엘 또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연습에 집중을 하기 위해 지담이와 이미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 힘든 상황인 사이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데뷔 이후 샵에서 마주치거나 했을때도 형식적인 인사를 주고 받고, 그 이상의 연락 또는 관계는 없었고 가능하지 않았던걸로 압니다.

무슨 이유에서 지담이가 블로그 포스팅을 캡쳐해서 올린건지, 그리고 무슨 이유에서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지담이의 글 들 속 오타가 난무하는지는 대화를 해보려 해도 이해가 안 갑니다. 하지만 확실한건 블로그 글이 둘의 관계를 반영해서 쓴 듯한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당사자가 아니라 이 이상의 말과 상황을 설명 하긴 어렵지만, 둘을 알게 한 입장에서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 했으면 합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애경 "父, 외도에 아이까지"…충격고백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배우 김애경이 아버지의 외도를 고백했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김애경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애경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 아버지가 종로 쪽에 보험회사 다니셨다. 휴일에는 아버지 차
종합
연예
스포츠
지민 "살해 협박?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 없어"
'스케치' 정지훈 "첫 액션신 촬영 후, 출연 후회"
'훈남정음' 남궁민 "수중 촬영 때문에…"
방탄소년단 "2년 연속 빌보드 수상, 아미 덕분"
'최파타 인기현상'
더보기
더보기
기네스 펠트로 "브래드 피트, '성희롱' 하비
웨인스타인 죽이겠다고 경고"
'인크레더블2' 美 1510억원 오프닝 전망…"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쇼생크탈출' 모건 프리먼, 여성 8명 성추행
혐의…"사과한다"
스칼렛 요한슨 '블랙 위도우' 솔로무비, 내년 촬영 돌입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