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유아복 입은 줄'…레드벨벳 조이, 탄로난 빈약 볼륨
'내려가진 않겠지?'…정채연, 아슬하게 볼륨에 걸친 드레스
나르샤 母 "우리 애는 父 얼굴도 몰라" 눈물
'거대 볼륨 때문에…' 정우주, 자꾸만 벌어지는 의상
'얼마나 관리한거야'…고나연, 선명한 11자 복근
이청아 "4년 전 母 세상 떠나, 병간호만…" 눈물
'너무 짧아'…설현, 바람 불면 다 보일 것 같은 초미니 원피스
'안무가 격하네'…치어리더, 옷 뒤집힐 정도의 움직임
美 언론 "다르빗슈 잃은 다저스, 류현진 활약 기대한다"
18-02-13 05: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다르빗슈 유가 시카고 컵스로 떠나며 류현진의 어깨가 무거워지고 있다.

미국 MASN스포츠는 13일(이하 한국시각) 애리조나 및 플로리다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메이저리그 내 투수 관련 주요 화두를 짚는 시간을 마련했다. 해당 기사는 문답 형태로 작성됐는데, 류현진의 이름은 ‘다르빗슈를 잃은 LA 다저스가 다른 선발투수를 영입할까요?’라는 질문의 답에서 언급됐다.

지난해 후반기 다저스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하던 다르빗슈의 컵스행이 확정되며, 다저스의 새 시즌 선발 로테이션을 예측하는 기사가 연일 나오고 있다. 여기에
류현진이 부상 후유증을 털고 전성기 모습을 되찾을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제법 보인다. 전날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류현진이 더 큰 역할을 맡을 준비가 됐는가”라며 그를 주목하기도 했다.

MASN스포츠의 전망도 이와 일맥상통했다. 위의 질문에 매체는 “그럴 것 같지 않다”라고 답하며 “다저스에는 클레이튼 커쇼와 리치 힐이 버티고 있다. 커쇼가 2시즌 연속 등 부상에 시달렸다고 하지만 다저스의 지난해 선발 평균자책점은 3.39로 여전히 리그 1위였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다저스는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급 유망주 훌리오 유리아스의 부상 복귀도 기대 요소 중 하나다”라고 류현진의 이름을 거론했다. 아울러, 유망주인 워커 뷸러, 브록 스튜어트, 데니스 산타나도 로테이션의 대안으로 꼽았다.

'예비 FA' 류현진에게 2018시즌은 그 어느 시즌보다 중요하다. 완전한 부상 회복을 통해 지난 2013~2014시즌의 기량에 근접해야 개인과 팀 모두가 웃을 수 있다. 일단 다르빗슈가 떠나면서 기회는 어느 정도 보장된 상황. 류현진의 활약 여부가 다저스의 2018시즌 주요 관전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류현진.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르샤母 "우리애는 父얼굴도 몰라"눈물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아모르파티' 나르샤가 엄마와 둘이서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9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아모르파티' 1회에는 나르샤, 이청아, 배윤정, 하휘동, 허지웅이 출연했다. 나르샤의 어머니는 "난 당연한 걸 했는데 우리 애가 고생했지. 우리 애는 아빠 얼굴도 몰라요"라고 전했다. 이에 배윤정의 어머니는 "에이
종합
연예
스포츠
박신혜, 완벽한 미모에 시선집중 '여신이네 여신'
'허들' 정혜림, 제7회 여성스포츠대상 수상
조보아 "유승호, 상상했던 이미지랑 똑같아"
'전역' 광희 "가장 보고 싶었던 사람은…"
'냉장고를 부탁해'
더보기
더보기
'범블비' 로튼토마토 신선도 100% 극찬 "'트랜스포머’ 시리즈 최고작"
'어벤져스4' 팬, NASA에 "우주 표류하는
아이언맨 구해달라" 요청
'버닝' LA비평가협회 남우조연(스티븐 연)X외국어영화상 2관왕…오스카 청신호
스칼렛 요한슨 "'어벤져스4' 제목·예고편 공개일 전혀 몰랐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