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10년이 지나도 소녀시대'…윤아, 여전히 여고생 같은 외모
신영수 "한고은과 첫키스 어땠냐면…" 솔직 고백
나르샤 남편 "한강 데이트 때 차 안에서…" 후끈
'몸매 실루엣이 다 보여'…손예진, 파격 전신 시스루
'속옷은 어디갔어?'…DJ 소다, 나시만 입고 볼륨 자랑
김혜선 "많은 남자 중 독일 男과 결혼하는 이유는…"
김종국, 홍진영에 "결혼하고 싶어 미치겠어" 고백
'섹시 여전사 같네'…안지현, 벨트 칭칭 감고 도발 포즈
美 언론 "다르빗슈 잃은 다저스, 류현진 활약 기대한다"
18-02-13 05: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다르빗슈 유가 시카고 컵스로 떠나며 류현진의 어깨가 무거워지고 있다.

미국 MASN스포츠는 13일(이하 한국시각) 애리조나 및 플로리다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메이저리그 내 투수 관련 주요 화두를 짚는 시간을 마련했다. 해당 기사는 문답 형태로 작성됐는데, 류현진의 이름은 ‘다르빗슈를 잃은 LA 다저스가 다른 선발투수를 영입할까요?’라는 질문의 답에서 언급됐다.

지난해 후반기 다저스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하던 다르빗슈의 컵스행이 확정되며, 다저스의 새 시즌 선발 로테이션을 예측하는 기사가 연일 나오고 있다. 여기에
류현진이 부상 후유증을 털고 전성기 모습을 되찾을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제법 보인다. 전날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류현진이 더 큰 역할을 맡을 준비가 됐는가”라며 그를 주목하기도 했다.

MASN스포츠의 전망도 이와 일맥상통했다. 위의 질문에 매체는 “그럴 것 같지 않다”라고 답하며 “다저스에는 클레이튼 커쇼와 리치 힐이 버티고 있다. 커쇼가 2시즌 연속 등 부상에 시달렸다고 하지만 다저스의 지난해 선발 평균자책점은 3.39로 여전히 리그 1위였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다저스는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급 유망주 훌리오 유리아스의 부상 복귀도 기대 요소 중 하나다”라고 류현진의 이름을 거론했다. 아울러, 유망주인 워커 뷸러, 브록 스튜어트, 데니스 산타나도 로테이션의 대안으로 꼽았다.

'예비 FA' 류현진에게 2018시즌은 그 어느 시즌보다 중요하다. 완전한 부상 회복을 통해 지난 2013~2014시즌의 기량에 근접해야 개인과 팀 모두가 웃을 수 있다. 일단 다르빗슈가 떠나면서 기회는 어느 정도 보장된 상황. 류현진의 활약 여부가 다저스의 2018시즌 주요 관전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류현진.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르샤 남편"데이트 때 차 안에서…"후끈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나르샤와 황태경 부부가 심야 한강 데이트를 즐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는 오랜만에 데이트를 나선 가수 나르샤, 황태경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연을 본 뒤 한강으로 데이트를 나온 두 사람. 황태경은 "한강 정말 오랜만이다. 우리 비밀 연애 할 때도 자주 왔
종합
연예
스포츠
'얼굴이 안 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청정미소' 정해인, 예쁜 누나 손예진 응원 왔어요
'악동탐정스2' 김남주 "시즌2 정말 원했다"
엑소, 수많은 팬들로 공항은 '몸살 중'
'배우 What수다'
더보기
더보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4' 촬영
종료…'격렬한 전투씬' 예고
"정말 자랑스럽다"…DC 히어로 '수어사이드 스쿼드2' 각본 완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