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아찔함 넘어 파격적'…제시, 상상초월 비키니 자태
'공개연애 선배' 김지민, 전현무에게 하는 말이…
"43살 교포 사업가"…구지성, 스폰서 제의 폭로
'눈빛부터 남달라'…현아, 온몸에서 뿜어져나오는 패왕색
조우종 "이상민 꼰대 같다…승진 못한 차장 느낌"
'종아리 알이 하나도 없네'…경리, 비현실적 각선미
'입으나 마나'…레이싱모델, 아슬아슬한 볼륨 노출
김동현 예비신부, 결혼 준비 중 폭풍눈물…무슨일?
신진식, 대역전승에도 쓴웃음 "아직 훈련이 모자란듯"
18-01-14 16: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충 윤욱재 기자] "아직 훈련이 모자란가 봐요"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이 이기고도 쓴 웃음을 지었다. 삼성화재 블루팡스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위비와의 4라운드 경기를 3-2 승리로 장식, 3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타이스가 32득점을 폭발했고 박상하, 김규민, 박철우가 나란히 블로킹 4개씩 기록하는 등 팀 블로킹 16개로 우리카드(7개)를 압도했다.

경기 후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이겨서 기분은 좋지만 선수들이 훈련이 모자란 것 같다"고 쓴 웃음을 지었다.


그만큼 1,2세트에서 범실이 난무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기 때문. 신 감독은 "선수들이 내일(15일)부터 쉰다고 생각해서 그런지 1,2세트에서는 집중력이 흐트러졌다. 자신의 위치도 제대로 잡지 못했다. 3세트에서 자신 있게 하라고 했고 '한 세트만 따자'는 마음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신 감독은 "일단 서브가 제대로 들어가야 살 수 있다. 1세트는 서브 범실로 다 점수를 내줬다. 그래도 3세트에서 분위기를 가져온 것 같다. 항상 서브와 블로킹이 잘 이뤄져야 하는데 3,4,5세트에서는 잘 됐다. 마지막 집중력도 좋았던 것 같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제 올스타 브레이크다. 신 감독은 "이미 선수들에게 '쉰다는 개념을 갖고 있으면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볼 운동을 많이 시키지 않겠지만 웨이트 트레이닝과 보강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이런 점에 초점을 맞춰서 할 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박철우가 통산 4500득점을 달성한 것에 대해서는 "(박)철우가 발목 상태가 좋지 않은데 기특하다. 그게 정신력인 것 같다"라면서 "부기는 다 빠졌지만 통증이 조금 남아서 보강운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DB] 장충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3살 사업가"…구지성,스폰서제의 폭로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방송인 구지성이 소위 '스폰서' 제의를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구지성은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안녕하세요. 43살 재일교포 사업가입니다. 혹시 장기적으로 지원 가능한 스폰서 의향 있으시다면 한국에 갈 때마다 뵙고 지원 가능합니다. 실례가 되었다면 죄송합니다"란 스폰서 제의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핑크·모모랜드 '이른아침에도 여전한 미모'
'꽃보다 수지' 수지, 오늘도 예쁨 이상무
CLC, 팬미팅을 향한 가벼운 발걸음
트리플H 현아 "기분 좋은 섹시함 선보이고파"
'미스터라디오'
더보기
더보기
호아킨 피닉스 주연 DC영화 '조커', 2019년 10월 4일 개봉 확정
레즈비언 히어로 ‘'트우먼' TV시리즈 제작
"동성애자 최초"
드웨인 존슨 1년간 1397억원 수익, 배우 최고
신기록 작성
마이클 잭슨 딸 패리스 잭슨 "14살에 커밍아웃,
男女 모두 좋아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