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외국인도 깜짝 놀란 박서준 비주얼
"한국 사람들은…"
이경규, 김국진에 무릎 꿇었다?
…대체 무슨 일
'서울 시내가 한 눈에'…기안84,
38층 새 집 공개
윤정수, 파산 후에도 풍경 좋은 집
고수한 이유는…
'발레리나 아냐?'…치어리더,
팔 쭉쭉 뻗으며 응원
'헉 소리가 절로'…글리몬걸,
한껏 드러낸 볼륨감
이경애 "생활고에 시체 닦는
일까지…" 눈물
장윤주, 장도연 하이패션 포즈 보고
하는 말이…
신진식, 대역전승에도 쓴웃음 "아직 훈련이 모자란듯"
18-01-14 16: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충 윤욱재 기자] "아직 훈련이 모자란가 봐요"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이 이기고도 쓴 웃음을 지었다. 삼성화재 블루팡스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위비와의 4라운드 경기를 3-2 승리로 장식, 3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타이스가 32득점을 폭발했고 박상하, 김규민, 박철우가 나란히 블로킹 4개씩 기록하는 등 팀 블로킹 16개로 우리카드(7개)를 압도했다.

경기 후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이겨서 기분은 좋지만 선수들이 훈련이 모자란 것 같다"고 쓴 웃음을 지었다.


그만큼 1,2세트에서 범실이 난무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기 때문. 신 감독은 "선수들이 내일(15일)부터 쉰다고 생각해서 그런지 1,2세트에서는 집중력이 흐트러졌다. 자신의 위치도 제대로 잡지 못했다. 3세트에서 자신 있게 하라고 했고 '한 세트만 따자'는 마음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신 감독은 "일단 서브가 제대로 들어가야 살 수 있다. 1세트는 서브 범실로 다 점수를 내줬다. 그래도 3세트에서 분위기를 가져온 것 같다. 항상 서브와 블로킹이 잘 이뤄져야 하는데 3,4,5세트에서는 잘 됐다. 마지막 집중력도 좋았던 것 같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제 올스타 브레이크다. 신 감독은 "이미 선수들에게 '쉰다는 개념을 갖고 있으면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볼 운동을 많이 시키지 않겠지만 웨이트 트레이닝과 보강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이런 점에 초점을 맞춰서 할 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박철우가 통산 4500득점을 달성한 것에 대해서는 "(박)철우가 발목 상태가 좋지 않은데 기특하다. 그게 정신력인 것 같다"라면서 "부기는 다 빠졌지만 통증이 조금 남아서 보강운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DB] 장충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서울이 한 눈에'…기안84, 새집 공개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기안84가 38층 새 집을 공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웹툰 작가 기안84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오늘은 이사하는 날이다. 1년 반 정도 살았다"며 짐 싸기에 나섰고, 앨범을 정리하다 과거 사진을 발견했다. 기안84는 무지개 회원들에 "옛날에
종합
연예
스포츠
선미, 그녀만의 섹시함을 찾다 '주인공' 첫무대
미교, 매력적인 음색의 첫무대 '잊어도 그것이'
'마더' 이보영 "아동학대 기사 눈에 밟혀…"
청하, 2연속 롱런 꿈꾼다…'롤러코스터' 첫무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PONSORED
'발칙한 동거'
더보기
더보기
'블랙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출연료 331억원,
여배우 랭킹 1위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마블 캐릭터 76명
출연한다
게리 올드만 크리틱스초이스 남우주연상,
오스카 청신호
마블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컷·스토리 최초 공개[공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