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아찔함 넘어 파격적'…제시, 상상초월 비키니 자태
'공개연애 선배' 김지민, 전현무에게 하는 말이…
"43살 교포 사업가"…구지성, 스폰서 제의 폭로
'눈빛부터 남달라'…현아, 온몸에서 뿜어져나오는 패왕색
조우종 "이상민 꼰대 같다…승진 못한 차장 느낌"
'종아리 알이 하나도 없네'…경리, 비현실적 각선미
'입으나 마나'…레이싱모델, 아슬아슬한 볼륨 노출
김동현 예비신부, 결혼 준비 중 폭풍눈물…무슨일?
[MD리뷰] '윤식당2' 비빔밥에 잡채까지! 인기폭발이네요
18-01-12 23: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윤식당2' 영업 두 번째 날에도 비빔밥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12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윤식당2' 2회에는 스페인에서 오픈 첫 날 모습이 그려졌다.

윤여정과 정유미는 우크라이나 손님이 주문한 불고기 비빔밥을 만들었다. 윤여정은 "어제보다 오늘 여유롭다"라며 "고기 많이 줘야겠다"라고 말했다.

불고기 비빔밥이 착착 완성됐고, 박서준은 두 손님에게 비빔밥을 먹는 방법을 설명했다. 이어 이서진 또한 손님들에게 비빔밥을 소개했고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윤여정은 푸드 블로거와 인터뷰로 잠시 부엌을 비웠고 이서진은 "배고프다. 김치전 좀 크게 해봐"라며 정유미와 박서
준에게 대왕 김치전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이어 김치전 주문이 들어와 우왕좌왕했고, 다시 부엌으로 들어온 윤여정은 "내가 없으면 안되겠다. 내가 이렇게 중요한 인물인지 몰랐네"라고 말했다.

첫 날 영업은 세 팀을 받고 종료, 남은 비빔밥 재료들로 잔치국수를 만들어 먹었다. 이서진은 "왜 이렇게 맛있냐"라며 보조개 미소를 지었다.

저녁 식사를 하며 정유미는 "아까 (이서진) 오빠한테 많이 섭섭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서진은 배가 고파 정유미에게 대왕 김치전을 부쳐달라고 말했고 정유미는 큰 김치전을 만들었다. 윤여정이 부엌에 들어와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이서진은 말 없이 부엌을 나갔다. 정유미는 그때를 생각하며 "오빠가 한 마디 해줄 줄 알았다. 그런데 아무 말도 안했다"라고 섭섭함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둘째 날은 성당에서 미사가 있는 날로, 거리에 많은 사람들이 지나갔다. 박서준은 "올라!"라며 사람들과 인사를 나눴고 윤여정은 구경만 하고 들어오지 않는 사람들의 모습에 불안감을 느꼈다.

가족 손님은 여러 메뉴를 주문했고 김치전에 큰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매운데 맛있다"라며 놀라워했고 잡채를 먹으며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비빔밥의 비주얼에 감탄한 가운데, 윤여정이 직접 나와 손님들에게 비빔밥 먹는 방법을 설명했다. 손님들은 "같이 사진 한 장 찍어도 되냐"라며 함께 사진을 찍어 훈훈한 분위기를 보였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캡처]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3살 사업가"…구지성,스폰서제의 폭로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방송인 구지성이 소위 '스폰서' 제의를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구지성은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안녕하세요. 43살 재일교포 사업가입니다. 혹시 장기적으로 지원 가능한 스폰서 의향 있으시다면 한국에 갈 때마다 뵙고 지원 가능합니다. 실례가 되었다면 죄송합니다"란 스폰서 제의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핑크·모모랜드 '이른아침에도 여전한 미모'
'꽃보다 수지' 수지, 오늘도 예쁨 이상무
CLC, 팬미팅을 향한 가벼운 발걸음
트리플H 현아 "기분 좋은 섹시함 선보이고파"
'미스터라디오'
더보기
더보기
호아킨 피닉스 주연 DC영화 '조커', 2019년 10월 4일 개봉 확정
레즈비언 히어로 ‘'트우먼' TV시리즈 제작
"동성애자 최초"
드웨인 존슨 1년간 1397억원 수익, 배우 최고
신기록 작성
마이클 잭슨 딸 패리스 잭슨 "14살에 커밍아웃,
男女 모두 좋아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