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현아, 초미니에 속옷 노출…'컬러까지 선명'
이다희, 한여름에도 답답 눈화장 '왜 그래?'
장윤정 "결혼 전 기댈 데 없어서…" 짠한 고백
'사연있어 보이네'…수영, 한껏 분위기 잡은 출국길
'엉밑살 보일 지경'…치어리더, 초민망 핫팬츠
'시선은 한 곳에'…민한나, 대놓고 가슴 노출
"손발척척 베프"…이효리·이진, 확 달라진 사이
'과감하네'…레드벨벳 조이, 짧은 치마 입고 쩍벌
'넥센→SK→두산' 김도현 "나만의 야구, 그리고 컨택"
17-12-03 14: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김진성 기자] "나만의 야구를 하겠지만, 컨택도 신경을 쓰겠다"

두산은 2차 드래프트를 통해 SK 40인 보호선수 명단에서 빠진 오른손 외야수 김도현을 영입했다. 두산은 외야라인이 좋다. 다만, 힘 있는 오른손 외야수는 가치가 있다. 182cm에 95kg의 김도현은 한 방 능력이 있다.

김도현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곰들의 환담회에 참가했다. 그는 "두산에 올 것이라 생각하지도 못했다.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다른 팀에 가더라도 두산행은 의외였다. 워낙 외야라인이 강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2차 드래프트가 낯설지는 않다. 2011년 넥센에 입단한 뒤 한 차례 2차 드래프트를 통해 SK로 옮긴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2
차 드래프트로 유니폼을 갈아입는 것만 두 번째다. 그는 "넥센에서 SK에 갔을 때는 축하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이번에는 주변 사람들이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더라. 축하해달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김태형 감독은 2012년~2014년 SK에서 배터리코치로 활동했다. 김도현을 잘 알고 있다. 그는 "감독님과 1년 함께했다. 1군에 자주 올라가지는 못해서 숙소에서 뵐 때마다 인사를 드렸다. 그때도 선수들을 잘 챙겨주셨고, 대화도 많이 나눴다. 감독님이 나를 필요로 해서 불러준 것이니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두산은 외야라인이 탄탄하다. 김도현은 "12월과 1월에 준비를 잘하는 게 중요하다. 최대한 장점을 살려야 한다. 내 장점은 파워다. 스프링캠프를 갈지 못 갈지는 모르겠지만, 최대한 신경 쓰겠다. 나만의 야구를 하면서 컨택을 신경 쓰겠다. 그 부분만 좋아지면 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잠실을 홈으로 쓰면 수비도 잘 해야 한다. 구장이 넓기 때문이다. 수비 훈련도 소홀하지 않겠다. 힘이 좋을 수록 짧은 구장에서 메리트가 있는 건 맞다. 그래도 잘 맞으면 어느 구장이든 타구는 넘어간다"라고 덧붙였다.

4번타자 김재환의 타격을 한 수 배우고 싶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김도현은 "워낙 타격이 좋은 분이다. 심플하게 치는 것 같은데 타구가 멀리 뻗는 걸 보면 어떻게 치는지 궁금하다. 밥이라도 한번 같이 먹을 기회가 된다면 물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도현. 사진 = 두산 베어스 제공] 잠실=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윤정 "결혼전 기댈데없어서…" 짠한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장윤정이 도경완과 결혼 전에는 기댈 곳이 없는 것 같아 슬펐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트로트 퀸’ 장윤정 사부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후배를 살뜰하게 챙기는 장윤정...
종합
연예
스포츠
공명·진기주, 춘사영화제에서 빛난 영화계의 ...
이성경·조여정 '제24회 춘사영화제를 밝힌 아름다움' [MD동영상]
주지훈, 팬들과 함께하는 레드카펫 '오늘도 잘생겼네~' [MD동영상]
'아찔~' 클라라, 파격적인 오프숄더 드레스에 시선집중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블랙 위도우’ 스칼레 요한슨, 빌런 태스크마스터와 한판 대결[해외이슈]
마동석 출연 ‘이터널스’ 안젤리나 졸리가 연기하는 ‘테나’는 어떤 캐릭터?(종합)[해외이슈]
톰 홀랜드, 금발 여자친구 인정 정체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도둑들' 임달화, 中서 괴한에 피습…칼에 찔려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