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민호 사랑 덕분?'…연우, 활짝 핀 얼굴
'힙하다 힙해'…화사, 맨살에 넥타이만
"허이재, 성관계 요구男 실명 밝히고 책임져라"
이영지, '걸그룹 뺨친다' 칭찬에 격분…왜
'아찔 그 자체'…치어리더, 슬며시 들린 치마
씨엘, 기저귀 위 꿀타래 칭칭?…파격 패션
김희진 감동 시킨 티파니 선물 "메달 대신"
"빚 일시불로 갚아"…그리, 광고료 얼마길래
[창간인터뷰①] 태민 "이수만 선생님께 인정 받고 솔로 데뷔, 꿈 같았다"
17-11-29 10: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김나라 기자] 태민. 그룹 샤이니의 막내로 열다섯 어린 나이에 데뷔해, 지금은 어엿한 솔로 가수로 성장한 K팝 스타 스물다섯 이태민.

초등학생 때 춤의 매력에 빠져들어 가수의 꿈을 키우고, SM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선 고기를 좋아한다고 말하며 부끄러워하던 소년. 태민의 데뷔 10년을 마이데일리가 만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나눴다.

▲ 지난달 솔로 정규 2집 'MOVE'를 낸 태민은 동명 타이틀곡으로 가요계에 일명 '무브병'을 유행시켰다. 해외에서 인기 끌고 있는 PBR&B 장르를 도입한 'MOVE'는 몽환적인 리듬 속에 펼쳐지는 태민의 섹시한 퍼포먼스가 매력적인 노래다. 'MOVE'를 통해 태민은 솔로 가수로 한 단계 더 올라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 이번 'MOVE' 활동을 돌아보면 어땠나.

"'MOVE'를 타이틀곡으로 결정할 때 신중했다. 처음 회사에선 'Love'를 추천해주셨다. 노래들을 들어봤을 때 저를 보여주기 가장 좋은 곡이 'MOVE'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까지의 제 퍼포먼스와 달랐기 때문이다. 힘을 줘서 열심히 춤을 추는 게 아니라 좀 더 여유로우면서, 시도하지 않은 색깔을 해보고 싶었다. 요즘 좋은 팀들이 많아서 저만의 독보적인 색깔과 개성을 살리고 싶었던 부분이다. 그래서 스가와라 코하루 씨와 같이 하게 되었고,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제 마음을 알아주셔서 감사했다. 이번 활동으로 제 이미지나 솔로로서의 태민을 각인시켜드린 것 같다."

- 'MOVE' 안무나 노래가 어렵지는 않았나.

"안무는 순서가 어렵지는 않았다. 금방 외웠는데 표현하기까지가 힘들었다. 지금도 완벽하지는 않지만 안무의 목적이 섹시함을 보여주고 싶었다. 터치가 없더라도 더 섹시해 보일 수 있기를 바랐다. 처음에는 갈피를 못 잡아서 고민을 했는데, 오히려 여유를 가지고 추는 게 더 중요할 것 같았다. 어떤 태도가 더 여유로워 보일 수 있을까 생각하며 춤을 췄다."

- '무브병'이 유행할 정도로 잘될 줄 알았나.

"잘될 것이란 생각은 항상 없다. 잘되기 위해서 할 뿐이다. 결과를 생각 않고 즐기면서 한다는 건 거짓말일 수 있다. 물론 즐기면서 활동하지만, 'MOVE'를 통해 음악적인 부분도 보여드리고 '태민'이라는 아이덴티티가 형성된 것 같아 만족감이 든다. 후배 가수 분들 중에는 좋은 롤모델로 봐주시는 경우도 있어서 저 스스로 좋은 피드백이 되었고, 가수 선배 누나, 형들도 좋은 말을 많이 해주셔서 큰 힘이 되었다."

- 'MOVE' 춤을 다른 연예인들도 많이 따라 하던데, 본 적 있나.

"음, 트와이스 모모 씨 영상을 봤고, (이)국주 누나가 한 것도 봤다."


-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지금도 만들어 가는 중인 듯하다. 예전에 비 형이나 세븐 형이 솔로 댄스 가수로서 상징적이었던 것처럼, 언젠가 저도 제대로 자리를 잡고 상징이 되고 싶은 마음이 있다."

- 어디까지 온 것 같은가.

"아직은 대중 분들에게 상징이 될 만큼 더 많이 어필을 못한 것 같다. 다만 다음 앨범을 통해선 누가 봐도 '솔로 태민'이라는 이미지가 떠오르셨으면 좋겠다. 스펙트럼을 넓히고 싶다. 연령대나 지켜봐 주시는 대중이 더 많아지길 바란다."

- 솔로 데뷔는 2014년 '괴도' 때였다. 당시 어떤 기분이었나.

"꿈만 같았다. 언젠가 혼자서도 무대를 해보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고, '내가 준비가 돼 있으면 회사에서 권유해주시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데뷔한 뒤에도 연습을 열심히 해왔기 때문이다. 어느 날 이수만 선생님께서 '노래 실력이 는 것 같으니 노래를 몇 개 녹음해서 가져와봐라' 하시더라. 들려드렸더니 좋아해주셨고, 몇 개월 뒤 솔로 앨범이 확정됐다. 정말 꿈만 같았고, 인정 받는 기분도 들어 뿌듯했다. 그리고 그동안 노력한 것들이 보답 받는 것 같아 정말 감사했다."


- 그룹으로도 정상에 올랐고, 솔로로도 성공가도다. 다음 목표는.

"그렇지 않다. 아직 한국에서 인정받고 싶은 마음도 더 크고, 일본에서도 상징성 있는 도쿄돔을 혼자서 채워보고 싶은 마음도 든다. 그게 이루어지면 다른 해외시장에서 활동해보고 싶고, 솔로로 월드투어도 해보고 싶다. 하고 싶은 게 정말 많이 남아있다(웃음)."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이재,성관계요구男 실명밝히고 책임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허이재가 과거 유부남 배우 A씨로부터 성관계를 제안받고 폭언을 들었다고 폭로한 가운데,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허이재에게 A씨의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지난 13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
종합
연예
스포츠
'오징어 게임' 이정재 "출연 이유? 황동혁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12살 연하남 약혼’ 브리트니 스피어스, 갑자기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왜?”[해외이슈]
‘싸움꾼’ 코너 맥그리거, 래퍼 머신 건 켈리에 주먹 날려…“왜?”[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12살 연하 남친과 5년 열애 끝 약혼 “4캐럿 다이아몬드 자랑”[해외이슈]
벤 애플렉♥제니퍼 로페즈, 베니스 레드카펫서 대놓고 ‘백허그’ 애정행각[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