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김선호 끝까지 지킨 건 소속사뿐, '조종설' 아냐"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공중 부양'…미나, 봉에 매달려 편안
한혜리, '믹스나인' 태도논란 사과 "부족한 만큼 노력할 것" [전문]
17-11-16 17: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한혜리가 JTBC '믹스나인' 출연 후 일부 시청자의 지적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한혜리는 1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한혜리입니다"로 시작되는 글을 남겼다.

그녀는 "'믹스나인' 오디션 당시 저희 팀이 준비했던 단체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일 같이 만나 연습하고 고생한만큼 열심히 준비했던 무대였습니다"며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한혜리'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보다는 조금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더 열심히 준비를 했는데 이렇게라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서 다행인 것 같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한혜리는 '믹스나인' 방송 후 일부 시청자의 비판을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믹스나인'에서 한혜리는 탈락 후 "정말 너무하다. 엄마한테 이를 거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녀의 SNS에는 이에 대한 일부 네티즌의 비판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한혜리는 "저의 발언과 태도가 불편하게 느껴지실 수도 있었던 점 사과드립니다. 그저 밝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제가 많이 부족한 탓인 것 같습니다"며 "부족한 만큼 더 노력하고 준비해서 성장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항상 묵묵히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다.

엠넷 '프로듀스101'에 출연하며 처음 얼굴을 알린 한혜리는 이후 프로젝트 그룹 I.B.I(아이비아비)로 활동한 바 있다. 현재는 개인 연습생으로 꿈을 이어가고 있다.

이하 한혜리의 글 전문.

안녕하세요 한혜리입니다.

믹스나인 오디션 당시 저희 팀이 준비했던 단체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일같이 만나 연습하고 고생한 만큼 열심히 준비했던 무대였습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한혜리'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보단 조금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더 열심히 준비를 했었는데 이렇게라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서 다행인 것 같습니다.

저의 발언과 태도가 불편하게 느껴지실 수도 있었던 점 사과드립니다 그저 밝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제가 많이 부족한 탓인 것 같습니다 부족한 만큼 더 노력하고 준비해서 성장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뵐 수 있도록하겠습니다.
항상 묵묵히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건강관리 잘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우리 믹스틴언니들ㅎㅎ시끄러운 막내랑 한 달 동안 매일 만나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시간 날 때마다 연습 도와주신 우리 보선언니도 정말 감사합니다. 우리 언니들 사랑합니다 우리 존재 파이팅!

[한혜리.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둘째 탄생 이후 김구라와 그리의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는 "얼마 전에 동현이...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 네임' 한소희, 예쁨 벗고 거친 액션...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크리스틴 스튜어트 ‘조커’ 변신? “섬뜩한 연기 하고 싶어”[해외이슈]
니콜라스 케이지, 30살 연하 일본인 아내와 얼굴 맞대고 잡지표지 장식[해외이슈]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실탄 장전된지 몰랐다…“내 마음이 찢어진다”[해외이슈]
‘양성애자’ 슈퍼맨, 새로운 모토 “더 나은 내일” 희망의 상징[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