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위너 김진우, SNS 해킹당했다…"그러지마라, 경찰서에서 본다" 경고
17-10-27 07: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보이그룹 위너 멤버 김진우의 SNS가 해킹 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위너의 이승훈과 김진우는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팬들에게 공개했다.

당초 최근 온라인상에선 김진우가 한 일반인 여성의 인스타그램 "방송 잘하세요 좋은 하루", "감사합니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는 소문이 확산돼 대중의 의아함을 자아낸 바 있다.

김진우와 친분이 없는 것으로 보이는 여성의 SNS에 공개적으로 김진우가 자신의 계정으로 댓글을 남긴 것에 의문이 일었던 것.


하지만 이승훈과 김진우의 V라이브에서 해당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이승훈에 따르면 김진우의 SNS를 한 네티즌이 해킹해 해당 여성의 SNS에 댓글을 적었던 것이다.

이승훈은 "해킹을 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며 "그로 인해서 김진우 씨가 정신적인 피해를 받지 않았냐. 깜짝 놀랐다"고 했다. 김진우도 "깜짝 놀랐다"고 고백했다.

이승훈은 "SNS를 해킹당하고, 생면부지인 분에게 댓글을 달아서 그 분도 얼마나 당황스러웠겠냐"며 "악의적"이라고 일갈했다.

자신 역시 SNS 해킹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이승훈은 "호기심은 알겠다. 근데 앞으로는 그러지 마시라"며 "경찰서에서 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승훈은 "참 답답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직업 특성상 굉장히 피해를 받고 억울한 점이 많아도 대중들이나 팬 분들한테 알릴 수 없어서 해명할 수 없고, 괜히 그런 해명이 또 다른 오해를 낳고 그런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살아간다"는 고백이었다.

특히 이승훈은 이번 해킹 사건도 김진우가 "괜찮다"며 해명을 만류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팬들에게 거듭 "오해없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네이버 V라이브]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피를로 "호날두 파문, 포르투갈 대표팀에 영향 없을 것"
이탈리아 축구의 '전설' 안드레아 피를로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최근 호날두 파문은 전 세계 축구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호날두가 소속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판하는 인터뷰를 했다. 그러자 호날두를 비판...
해외이슈
일본 ‘월드컵여신’ 떴다, 日매체 “월드클래스 미모”…韓 팔로우 급증[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헤어지고 너무 고통스러워”, 10살 연상 여배우 힘든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플래시댄스’ 아이린 카라 사망, 향년 63세…“아름답고 재능있는 영혼” 애도[해외이슈]
“내 누드사진을 직원에게 보여줬다고?” 킴 카다시안, 카녜이 웨스트에 분노 “역겹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