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재킷 하나면 땡' 루나,
입이 쩍 벌어지는 파격 의상
'슬쩍 보이니까 더 섹시해' 이하늬,
아찔하게 트인 치마
몰몬교·증산도 등등…이색 종교
믿는 ★는?
'스포츠 ★가 반한 몸매'
유소영, 완벽 비키니 자태
'선미라 가능한 하의실종'
파리 홀린 명품 다리
"혼전순결이었던 오지헌,
신혼여행 가서는…" 후끈 폭로
'하의 실종' 이주연,
맨다리 내놓은 채 각선미 자랑
"홍상수 감독, 상속자라 재산이…"
신성일 뜬금폭로
[MD포커스] "파격 노출, 무리수까지 "…서신애의 혹독한 성인식
17-10-13 06: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부산 김나라 기자] 서신애(18)가 아역 출신에서 성인 연기자로 혹독한 성인식을 치르고 있다.

지난 밤(12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는 인기 아이돌 소녀시대 윤아와 샤이니 민호부터 톱스타 장동건과 손예진, 대세 김재욱, '삼둥이' 대한·민국·만세 등이 참석하는 등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하지만 BIFF의 첫날 밤, 스포트라이트를 한몸에 받은 주인공은 이들이 아닌 의외의 인물이었다. 바로 아역 출신 배우 서신애. 그는 영화 '당신의 부탁'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다.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공식 초청작이다.

뜻밖에도 드레스 논란에 휩싸이며 온라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서신애는 전에 없던 파격적인 차림으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과감한 노출 의상을 택한 것. 가슴 라인이 푹 파인 디자인의 드레스였다.

이는 레드카펫 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패션이지만, 이번엔 유독 논란이 거세다. 그도 그럴 것이 서신애가 아역 출신 배우이기 때문. 올해 한국 나이로 치면 스무 살로 성인이 됐지만 우리에겐 아직은 앳된 소녀의 이미지가 강하다.

그의 드레스 자태 포토 기사엔 수천 개의 댓글이 달리며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고, 실시간 검색어도 장악했다.

부정적인 댓글이 대다수다. 독자가 기사에 대한 반응을 드러내는 이모티콘 중 '화나요' 수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슬퍼요' 순이었다.

네티즌들은 "아직 아역 티가 있어서 그런지 안 어울린다"(dkxn***), "아역 이미지가 강해서 그걸 좀 탈피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너무 파격적이라서 놀랐다"(dldl***), "빨리 자신의 개성을 받아들이고 그쪽으로 발전시키는 게 훨씬 나을 것 같다"(lala***), "소녀가 아닌 줄은 아는데 이럴 필요는 없지 않으냐"(dbs4***), "지금은 성숙해 보이고 싶겠지만 5년만 지나도 그리워진다. 그땐 흉내 내고 싶어도 스무 살의 풋풋한 느낌이 안 든다. 그러니 천천히 왔으면 좋겠다"(jang***), "어차피 누구나 어른이 되는 건데 너무 조급해하지 말고 지금 나이를 즐겼으면 좋겠다(love***)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처럼 서신애의 이번 드레스 선택은 단순히 화제 몰이를 위한 것이 아닌, 배우로서 고민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아역에서 성인 배우로 넘어오는 그 혹독한 과정에 서 있다.

실제로 그간 서신애는 다수의 매체에 여러 차례 이에 대한 고민을 토로해왔다. 그는 최근 JTBC '비정상회담'에서 "너무 어려 보여서 고민인 나"라는 안건을 제시했었다. "어린 나이긴 하지만 이보다 훨씬 더 어리게 보셔서 고민이다. 한 시민에게 '초등학교 몇 학년이니?'라는 질문을 받은 적도 있다. 정말 충격적이었다"라고 털어놨다.

더불어 "갑자기 섹시해지는 것보다 청순하고 단아한 배우고 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다행스러운 건 일각의 시선에도 흔들리지 않고 있다는 것. 서신애는 자신의 변신이 만족스러운 듯 인스타그램에 연이어 인증샷을 게재했다.

[사진 = 부산 송일섭기자 andlyu@mydaily.co.kr, 부산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JTBC '비정상회담'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몰몬교·증산도 등…이색 종교 믿는 ★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이색 종교를 믿는, 믿었던 스타들이 공개됐다. 1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연예부기자는 "우리나라에 들어온 종파는 170여 개인데, 이색 종교가 뭐가 있나 봤더니 여호와의 증인, 원불교, SGI, 제7일안식일교, 다락방교, 통일교, 신천지, 증산도, 몰몬교 등등이 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유정이와 유정이가 만났네'…상큼함 UP
성소·진세연·재경 '서울패션위크 빛낸 꽃미모'
루나, 모두가 놀란 파격 노출 '아찔하네'
'초미니' 이열음, 각선미 드러내며 패션쇼 나들이
'안녕하세요'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재킷 하나면 땡' 루나, 입이 쩍 벌어지는
'빌리 진 킹' 엠마 스톤, 근육량 7kg 늘려
테니스선수 완벽변신
'어벤져스4' 장례식 촬영 예고, 어떤 히어로가 죽을까
DC '원더우먼2', 2018년 6월 촬영 시작
타란티노 "25년 친구 하비 웨인스타인 성추행, 충격적"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