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재킷 하나면 땡' 루나,
입이 쩍 벌어지는 파격 의상
'슬쩍 보이니까 더 섹시해' 이하늬,
아찔하게 트인 치마
몰몬교·증산도 등등…이색 종교
믿는 ★는?
'스포츠 ★가 반한 몸매'
유소영, 완벽 비키니 자태
'선미라 가능한 하의실종'
파리 홀린 명품 다리
"혼전순결이었던 오지헌,
신혼여행 가서는…" 후끈 폭로
'하의 실종' 이주연,
맨다리 내놓은 채 각선미 자랑
"홍상수 감독, 상속자라 재산이…"
신성일 뜬금폭로
[곽명동의 씨네톡]‘범죄도시’ 마동석, 아트박스 사장서 강력반 형사로 ‘흥행요정’
17-10-12 11: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 2015년 개봉한 ‘베테랑’의 마지막 장면. 마동석은 “나 아트박스 사장인데” 한 마디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일반시민의 당당함에 많은 관객이 환호했다. 그로부터 2년 뒤, 마동석은 ‘범죄도시’서 강력반 형사 마석도 역을 열연해 흥행 열풍을 몰고왔다.

두 영화에 관객이 환호한 이유는 ‘권선징악’에 따른 통쾌함 때문이다.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는 단순한 이치를 확인하는데서 오는 쾌감이 대중을 사로 잡았다. ‘베테랑’의 안하무인 재벌 3세 조태오(유아인)와 ‘범죄도시’의 극악무도한 조폭 장첸(윤계상)은 법을 유린하고 타인을 짓밟는다는 점에서 악인이다.


‘범죄도시’는 ‘베테랑’의 아트박스 사장이 강력한 형사가 됐으면 어땠을까하는 상상력이 더해진 영화처럼 보인다(물론, ‘범죄도시’는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범죄도시’의 강력 1반은 ‘베테랑’의 특수 강력사건 담당 광역수사대에 밀리지 않는 용맹함을 갖췄다. 실제 ‘범죄도시’에서 연변 조폭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광역수사대가 개입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마석도가 이를 단칼에 거절하는 대목이 나온다. 이 장면은 마동석이 “‘베테랑’은 잊어라, 이제 ‘범죄도시’의 시대다”라고 선언하는 듯 하다.

그도 그럴것이, ‘범죄도시’는 속편을 예고하며 끝난다. 많은 영화팬이 ‘베테랑2’를 기대하듯이, ‘범죄도시2’를 기다리고 있다. 충무로에서 치솟고 있는 마동석의 인기를 감안하면 속편 제작은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다.

한국사회는 부정부패와, 불의, 비리, 강력범죄가 끊이지 않는 곳이다. 답답한 대중은 범죄를 일삼는 자들을 응징해줄 통쾌한 한방을 갈구하고 있다.

우람한 팔근육을 갖춘 마동석의 두 번째 ‘원펀치’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사진 제공 = 메가박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몰몬교·증산도 등…이색 종교 믿는 ★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이색 종교를 믿는, 믿었던 스타들이 공개됐다. 1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연예부기자는 "우리나라에 들어온 종파는 170여 개인데, 이색 종교가 뭐가 있나 봤더니 여호와의 증인, 원불교, SGI, 제7일안식일교, 다락방교, 통일교, 신천지, 증산도, 몰몬교 등등이 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유정이와 유정이가 만났네'…상큼함 UP
성소·진세연·재경 '서울패션위크 빛낸 꽃미모'
루나, 모두가 놀란 파격 노출 '아찔하네'
'초미니' 이열음, 각선미 드러내며 패션쇼 나들이
'안녕하세요'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재킷 하나면 땡' 루나, 입이 쩍 벌어지는
'빌리 진 킹' 엠마 스톤, 근육량 7kg 늘려
테니스선수 완벽변신
'어벤져스4' 장례식 촬영 예고, 어떤 히어로가 죽을까
DC '원더우먼2', 2018년 6월 촬영 시작
타란티노 "25년 친구 하비 웨인스타인 성추행, 충격적"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