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고 야릇 안무
'레깅스인 줄'…오연서,
초밀착 가죽 롱부츠
'이희준 아내' 이혜정
"요즘 성욕 떨어져"…왜?
박나래 "나래바 VIP 이서진,
야관문주 마시고…" 헉!
'멋부리다 감기 들겠어'
치어리더, 한겨울 하의실종
'남심 좀 그만 흔들어'…트와이스,
애교 넘치는 안무
'한국의 비욘세'…에일리,
꿀벅지로 완성한 건강미
엄정화·정재형,열애 루머에 입 열다 "만나자마자…"
[곽명동의 씨네톡]‘범죄도시’ 마동석, 아트박스 사장서 강력반 형사로 ‘흥행요정’
17-10-12 11: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 2015년 개봉한 ‘베테랑’의 마지막 장면. 마동석은 “나 아트박스 사장인데” 한 마디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일반시민의 당당함에 많은 관객이 환호했다. 그로부터 2년 뒤, 마동석은 ‘범죄도시’서 강력반 형사 마석도 역을 열연해 흥행 열풍을 몰고왔다.

두 영화에 관객이 환호한 이유는 ‘권선징악’에 따른 통쾌함 때문이다.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는 단순한 이치를 확인하는데서 오는 쾌감이 대중을 사로 잡았다. ‘베테랑’의 안하무인 재벌 3세 조태오(유아인)와 ‘범죄도시’의 극악무도한 조폭 장첸(윤계상)은 법을 유린하고 타인을 짓밟는다는 점에서 악인이다.


‘범죄도시’는 ‘베테랑’의 아트박스 사장이 강력한 형사가 됐으면 어땠을까하는 상상력이 더해진 영화처럼 보인다(물론, ‘범죄도시’는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범죄도시’의 강력 1반은 ‘베테랑’의 특수 강력사건 담당 광역수사대에 밀리지 않는 용맹함을 갖췄다. 실제 ‘범죄도시’에서 연변 조폭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광역수사대가 개입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마석도가 이를 단칼에 거절하는 대목이 나온다. 이 장면은 마동석이 “‘베테랑’은 잊어라, 이제 ‘범죄도시’의 시대다”라고 선언하는 듯 하다.

그도 그럴것이, ‘범죄도시’는 속편을 예고하며 끝난다. 많은 영화팬이 ‘베테랑2’를 기대하듯이, ‘범죄도시2’를 기다리고 있다. 충무로에서 치솟고 있는 마동석의 인기를 감안하면 속편 제작은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다.

한국사회는 부정부패와, 불의, 비리, 강력범죄가 끊이지 않는 곳이다. 답답한 대중은 범죄를 일삼는 자들을 응징해줄 통쾌한 한방을 갈구하고 있다.

우람한 팔근육을 갖춘 마동석의 두 번째 ‘원펀치’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사진 제공 = 메가박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희준아내'이혜정 "요즘 성욕 떨어져"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모델 이현이와 이혜정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패션앤 '마마랜드'에선 이현이와 이혜정이 클레이 사격장으로 이동하며 차량 안에서 솔직한 대화를 나눈 모습이 방송됐다. 이현이는 남편이 운동을 열심히 하는 이유로 "자극 받은 사진이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어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레이샤, 섹시 이미지 굳힌다…첫무대 공개
'화유기' 이승기 "첫방 시청률 10% 넘으면…"
여배우 A씨 "억울함 풀어달라" 눈물 호소
최종훈 "김소혜, 올해 광고 엄청 찍었다"
'화유기'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
드웨인 존슨 "2024년 美 대통령 선거 출마 100% 고려"
'엑스맨X어벤져스' 꿈의 조합 탄생…마블팬 설렌다
디즈니, 폭스 인수하면 '울버린' 등 마블캐릭터 10개 사용
매튜 본 감독 "'킹스맨3' 작업중이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