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MD인터뷰]로니추 "폴 매카트니가 졸업배지 달아줘, 신기했다"
17-09-25 16: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중학교를 갓 졸업한 소녀는 문득 중국이란 큰 나라에 가 보고 싶었다. 하고 싶지 않은 공부를 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과목을 골라 마음껏 해 보자는 마음이었다. 야간 자율 학습이 없는 중국에서 학교를 마치면 꼬치를 먹고 노래방에 가는 걸 좋아했다.

신예 싱어송라이터 로니추(25·추은지)는 첫 눈에도 개성이 넘치는 캐릭터였다. 호기심이 잔뜩 서린 눈망울은 아마도 어린 시절 그대로일 것 같았다. 조곤 조곤 꾸밈 없이 이야기를 꺼내 놓는 로니추는 동화 속에 나오는 한 주인공처럼 보였다.

음악과 언어를 좋아했던 평범한 학생이었던 로니추는 고등학교 선생님과 진학 상담 중 영국 리버풀에 있는 공연전문예술대학에 진학하게 됐다. 이 학교는 전설 그룹 비틀스의 폴 매카트니가 이사장으로 있는 학교다. 로니추는 폴 매카트니를 먼 발치에서 지켜보면서 다양한 감정이 들었다고 했다.

"원래부터 음악을 좋아해서 전공하게 된 건 아니었는데, 학교를 다니면서 점점 음악이 좋아졌어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죠. 폴 매카트니요? 학교에서 많이 봤죠. 가끔 수업도 하셨어요. 몇 명 정도 뽑아서 1대1 수업도 해주셨어요. 저는 그 안에 못 들었지만요. 그래도 밖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신기한 광경이었어요."

사실, 대학 진학 전만 해도 비틀스의 존재감이나 음악을 잘 알지 못했다는 로니추는 살아 있는 전설 폴 매카트니를 옆에서 보게 됐고, 그들의 음악에도 가까이 다가갔다. "워낙 비틀스 팬인 학생들이 많았어요. 그래서 그 사이에서 비틀스 노래를 많이 접했죠. 그런데 들으면 들을수록 놀라움의 연속이었어요. '정말 좋구나.' 모든 게 완벽한 거 같았어요. 누구나 쉽게 쓸 수 있을 것 같지만, 결코 아무나 쓸 수 없는. 팝의 형식을 만들어 낸 그룹 같아요."

요즘들어 더욱 비틀스 음악에 빠져 있다는 로니추는 대학 재학 시절 폴 매카트니와 함께 했던 게 믿어지지 않는 듯 했다. 그 때만 해도 '그냥 아저씨' 같았다는 폴 매카트니의 진가를 최근 그의 음악을 들으면서 온 몸으로 실감하는 중이다.


"사실 그냥 영국 아저씨 같았어요. 생각해 보면 정말 소탈하셨던 거 같아요. 전설인데 졸업식에 모든 학생들의 손을 하나 하나 잡아주시고, 배지도 달아주시고. 사진도 함께 찍었어요. 그런데 제가 신기하고 좋아서 해맑게 웃었는데 정말 너무 못 나와서 자랑도 못했어요. 지금도 가지고만 있지 한번도 누굴 보여 준 적 없습니다. 하하!"

졸업하고는 리버풀에서 커피를 배우면서 바리스타 일을 조금 했다. 졸업한 학생이라면 어김 없이 마주하게 되는 '무엇을 해야 할까'라는 질문. 그 끝에 한국에 돌아왔다. 한국에서 음악을 더 잘 할 수 있겠다는 판단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 사이 오왠이라는 가수의 무대를 보게 됐고, 그 가수의 소속사에 자신이 만든 노래를 보냈다. '골든 리버'(Golden River)와 '비 더 원'(Be The One) 등이었다. 이를 계기로 로니추는 오왠과 한솥밥을 먹으며 본격적으로 음악을 할 수 있게 됐다.

앞서 데모로 보냈던 '골든 리버' 발매를 시작으로 로니추는 지난 12일 신곡 '텔미유어네임'(Tell Me Your Name)을 공개했다. 로니추가 직접 작사-작곡한 이 곡은 클럽에서 한눈에 호감을 느끼게 된 연하남에게 다가가는 걸 표현했다. 정체성이 확실한 목소리가 귀를 확실하게 잡아 끈다. 곡 중간 로니 추의 랩 도전도 재미 있다.

"일주일의 스트레스를 풀러 클럽에 갔다가 괜찮은 남자를 만나서 말을 걸어 보는 거예요. 제 경험담은 아니고, 제 주변의 언니들이 연하남을 많이 만나더라고요. 그런 이야기를 듣다 보니 영감이 떠올라서 가사를 쓰게 됐어요. 사실 전 클럽은 잘 안 가요. 포장마차 스타일이에요."

장르를 구분 짓기 보다는 많은 사람들이 듣기 편한 노래를 쓰고 부르고 싶다는 로니추는 자신의 삶이 음악이 됐으면 바랐다. "너무 어렵고, 다양한 코드를 넣기 보다는 편하고 쉽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제가 잭존슨을 정말 좋아하는데, 그런 음악이 정말 매력적인 거 같아요. 자신이 시간이 하루가 삶이 음악으로 만들어 지는 것들요."


이번 활동 목표가 뭐냐고 물었더니 독특한 대답이 돌아왔다. "노래방에 제 음악이 들어가는 거요. 그럼 정말 신기할 거 같아요. 노래방에 자주 가는데 제 노래를 부르는 사람을 보면 들어가서 같이 부를 거 같아요. 헤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30년 지기 친구' 감독이지만… 직접 몸으로 막는 치열
'30년 이상 알고 지낸 친구지만 승부에서는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펼쳐졌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마산에서 초, 중, 고교를 함께 나온 친구 사이다. 평소에도 서로를 위해서 응원하지만 보이지 않는 신경...
해외이슈
‘불륜남’ 피케, 23살 여친 공개…샤키라 “여자는 울지 않고 춤을 춘다” 저격[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