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韓 치어리더 미모가 이 정도'
도쿄돔 시선 싹쓸이
박나래 "충재씨와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 헉!
"너 변태야" 강다니엘 어머니,
아들에 폭탄 발언
"너무 비싸 손떨렸다"
'나혼자' 전현무 재킷 가격이…
'고급 섹시란 이런 것'…이하늬,
독보적인 고혹美
'패여도 너무 패였어'…서예지,
과감한 V라인 드레스
신정환 "탁재훈, 결혼 전 스타
J양과…" 폭로
'살짝 보이니 더 눈이가네'…티파니, 은근한 섹시 노출
[MD인터뷰①] 공형진 "잊혀지는 것, 두려움 있었죠…"
17-09-13 10: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잊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어요."

배우 공형진(48),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충무로를 대표하는 신스틸러였다. 하지만 후배들이 무섭게 치고 올라오면서 입지가 좁아들고 있다. 그 현실을 마주했을 때,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예전엔 시사회 무대에 오르면 제 첫 마디가 죄송하다는 사과였어요. 너무 자주 얼굴을 보이니까요. 하하. 카메오 역할을 포함해서 제가 그동안 출연한 작품만 60여 편이 넘어요. '공형진은 늘 엄청 바쁠 거야' 하는 인식이 생기다 보니까 점차 섭외 제안이 줄어들더라고요. 또 어느 순간 새로운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기 시작했고요. 이분들이 연기까지 무척 잘하니까 점점 제가 설 자리를 잃어갔죠."

공형진은 힘들었던 시간들을 떠올리며 "잊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내가 저기 있어야 하는데' 하는 속상한 마음이 들기도 하고, 답답함에 이불킥으로 하루를 시작할 정도였다.

하지만 결국 인고의 시간을 견뎌내고 더욱 단단해진 공형진. 이제는 덤덤하게 "시험 기간을 끝마쳤다"라고 이야기했다.

"생각해보니 힘들어할 문제가 아니더라고요. 누군가를 탓할 일도 아니었고 결국 결론은 내가 갖고 있었죠. 앞으로의 저의 쓰임새를 크게 하기 위한 담금질의 시기를 보낸 것이었어요. 자신을 되돌아보면서 패배자가 아닌 승리자라는 걸 깨달았어요."

배우로서 뜨거운 연기 열정을 분출하지 못해 생긴 슬럼프였다. 매일 영화 한 편을 감상하고 잠 드는 게 낙이라는 공형진은 "'영화 배우' 타이틀에 애착이 크다"라고 말했다. 진정으로 자신의 직업을 사랑하는 마음을 엿보게 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전 언감생심 스타가 되길 바란 적이 한 번도 없어요. 오래 활동했음에도 윗 공기가 어떤지 전혀 몰라요. 그렇지만 저의 배우로서 여정이 자랑스럽지 않다고 생각해본 적은 결코 없답니다. 제 능력을 믿으니까요. 처음 연기를 시작했을 때보다 오히려 그 열정은 식지 않고 더욱 커지고 있어요. 연기는 하면 할수록 힘들고 어렵지만 잘해내고 싶어요."

[사진 = 송일섭기자 andlyu@mydaily.co.kr]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너 변태야" 강다니엘母,아들에 폭탄발언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대세 아이돌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이 어머니와 데이트를 했다. 17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워너원고 : 제로베이스'(이하 '워너원고')에서 강다니엘 모친은 "생각 안 나? 중학교 1학년 들어가면서 '전교 1등 해서 엄마 기쁘게 해드릴게' 했던 거"라고 물었다. 이에 강다니엘은 "났다. 지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박신혜, 인형같은 비주얼에 '심쿵'
황치열, 한류엑스포 홍보대사 위촉
사무엘 '캔디', 열여섯 답지 않은 노련미
이승기, 전역 후 첫 나들이 '여유있는 손인사'
'워너원고'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韓 치어리더 미모가 이 정도'…도쿄돔 시선
'중국판 송혜교' 여배우 장위치, 지난달 쌍둥이 출산
'록키' 실베스터 스탤론 "1986년 보디가드와 함께 16세 소녀 성폭행"
DC '저스티스 리그' 북미 오프닝, 1218억원에 그칠 전망
톰 크루즈,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신작 출연 검토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