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韓 치어리더 미모가 이 정도'
도쿄돔 시선 싹쓸이
박나래 "충재씨와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 헉!
"너 변태야" 강다니엘 어머니,
아들에 폭탄 발언
"너무 비싸 손떨렸다"
'나혼자' 전현무 재킷 가격이…
'고급 섹시란 이런 것'…이하늬,
독보적인 고혹美
'패여도 너무 패였어'…서예지,
과감한 V라인 드레스
신정환 "탁재훈, 결혼 전 스타
J양과…" 폭로
'살짝 보이니 더 눈이가네'…티파니, 은근한 섹시 노출
애플비, "팬들 있다면 어디든 갈 것…사랑스러운 아이돌 되고파"
17-09-07 14: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신인 걸그룹 애플비(APPLE.B)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방식을 통해 팬들과 한층 더 가까워지며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7일 소속사 G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애플비는 팬들이 다가오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직접 팬들 앞으로 찾아가고 있다.

먼저 애플비는 데뷔 전 수도권의 중·고등학교를 투어하며 10대 학생들을 직접 만나면서 인지도를 갖추기 위해 노력했다.

데뷔 전 7월 30일에는 개인 티저 영상 공개와 함께 미니 팬미팅을 개최해 탄탄한 팬덤을 형성하기 위해 나섰다. 이날 데뷔곡 '우쭈쭈'를 직접
공개했을 뿐 아니라 응원법을 알려주는 등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지난 4일 진행된 KBS 2TV '뮤직뱅크' 촬영 현장에 찾아온 팬들을 위해선 타이틀곡 '우쭈쭈'가 새겨진 보틀병과 함께 시원한 미숫가루 음료를 준비해 선사했다. 시종일관 밝은 미소를 지은 이들은 직접 준비한 선물을 팬들에 건네며 '소통의 정석'으로 떠올랐다.

애플비는 지난달 27일 대학로와 명동에서 데뷔 후 첫 '윙카' 공연을 성공리에 마치기도 했다. 지난 4일 공개된 영상에는 멤버들의 발랄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같은 날 명동에서 진행된 리포터 김생민과의 게릴라 데이트 촬영 모습에서는 멤버들 특유의 밝은 에너지와 신인의 생동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지난달 12일부터는 꾸준히 V앱을 통해 팬들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Q&A 위주의 토크 방식의 틀을 벗어나 '뮤직뱅크'처럼 무대를 꾸미고 실제 MC처럼 마이크도 준비하는 등 색다른 방식으로 팬들과 소통 중이다.

애플비의 한 관계자는 "팬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가고자 하는 게 애플비의 심정이다. 팬 한 명 한 명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스킨십을 갖는 등 사랑스러운 아이돌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 GH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너 변태야" 강다니엘母,아들에 폭탄발언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대세 아이돌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이 어머니와 데이트를 했다. 17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워너원고 : 제로베이스'(이하 '워너원고')에서 강다니엘 모친은 "생각 안 나? 중학교 1학년 들어가면서 '전교 1등 해서 엄마 기쁘게 해드릴게' 했던 거"라고 물었다. 이에 강다니엘은 "났다. 지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박신혜, 인형같은 비주얼에 '심쿵'
황치열, 한류엑스포 홍보대사 위촉
사무엘 '캔디', 열여섯 답지 않은 노련미
이승기, 전역 후 첫 나들이 '여유있는 손인사'
'워너원고'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韓 치어리더 미모가 이 정도'…도쿄돔 시선
'중국판 송혜교' 여배우 장위치, 지난달 쌍둥이 출산
'록키' 실베스터 스탤론 "1986년 보디가드와 함께 16세 소녀 성폭행"
DC '저스티스 리그' 북미 오프닝, 1218억원에 그칠 전망
톰 크루즈,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신작 출연 검토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